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5,475명
어제 방문자 : 5,124명
Total : 19,783,867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천재의 램프는 인생의 램프보다 빨리 탄다. - 독일의 시인 -
단 한 권의 책밖에 읽은 적이 없는 인간을 경계하라. - 디즈렐리 -
많이 웃는 자는 행복하고, 많이 우는 자는 불행하다. - 쇼펜하우어 -

 

 

'인연의 고마움을 알자!'
[2018-11-15]

 

눈 깜짝할 사이를 “찰나”라고 하고, 손가락 한번 튀기는 시간을 “탄지”라고 하며, 숨 한번 쉬는 시간을 “순식간” 이라고 한다. 반면에 “겁”이란 헤아릴 수 조차 없이 긴 시간을 일컫는 말이다. 힌두교 에서는 43억 2천만년을 “한 겁”이라고 한단다.
지붕의 낙수 물이 집 한 채만한 바위를 뚫는 시간을 “한 겁”이라고 하며,
잠자리가 날개 짓을 해서 바윗돌이 닳아 없어지게 하는 시간 또한 “한 겁”이라고 한다. 참으로 대단한 시간이다. 상상조차 불가능한 시간이다. 우리가 살면서 만나는 수많은 사람들을 겁의 인연으로 맺었는데 500겁의 인연이 있어야 옷깃을 스칠 수 있고, 2천겁의 세월이 지나야 사람과 사람이 하루 동안 동행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기고, 5천겁의 인연이 있어야 이웃으로 태어 날 수 있고, 6천겁이 넘는 인연이 되어야 하룻밤을 같이 잘 수 있게 되고, 억 겹의 세월을 넘어서야 평생을 함께 살 수 있다고 한다. 참 놀랍지 않을 수 없다. 지금 내 주위에서 스쳐 지나가는 나와 인연을 맺고 있는 모든 사람들 그것이 스쳐가는 정도의 짧은 인연이라도 그들은 최소한 1천겁 이상을 뛰어넘는 인연으로 만난 귀한 존재들이다.
우리는 이 소중하고 귀한 인연으로 살아가면서 매일 공짜로 공기가 있어 숨을 쉴 수 있는 것도, 물을 마실 수 있는 것도, 흙이 있어 딛고 설 수 있는 것도 당연하게 생각하듯이 우리들의 옆에 있는 모든 사람들이 얼마나 중요하고 소중한 인연으로 맺어졌으며, 얼마나 중요한 사람들 인지를 모르고 살아가고 있다. 남의 힘을 빌리지 않고 내 스스로 할 수 있는 게 내 몸을 움직이고 숨을 쉬는 것 말고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단 말인가? 그런데도 남을 미워하고, 질투, 시기하며 항상 내가 우선이고 내가 잘나고, 제일 인 것처럼 반성 없이 살아가고 있지 않은가?
직장에 처음 입사 할 때는 적은 보수도 낮은 직책도 부족한 근무환경도 개의치 않고 일을 할 수 있다는 그 자체만으로 고마움을 느끼지만 점점 시간이 지나면 고마운 것들은 당연한 것이 되고 더 잘 해주지 않는 것에 불만들이 쌓이기 시작하고, 부모님만 찾던 아이도 성장하면서 부모님의 사랑을 당연시 하거나 귀찮게 여기다가 결국 돌아가신 뒤에야 후회한다. 내심장이 100년 동안 아무 탈 없이 뛰어 주리란 보장은 없다. 내 심장이 뛰고 있는 동안 후회하지 않게, 인연이란 이름으로 만난 모든 이에게 온몸과 마음을 다해 더욱더 사랑하고 감사함을 느끼며 오늘도 반갑게 만나는 우리의 인연에 감사하며 살기를 바라고 또 바란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32 (사설)공무원 갑질 사라져야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631 (사설)거창군 ‘세계 승강기 허브도시’ 조성 환영!   거창시사뉴스 2019-05-16
1630 (사설)거창군 도시 환경 조경분야에 정책 수립 해야   거창시사뉴스 2019-04-25
1629 (사설)계륵(鷄肋)이 된 연극제 상표권 계약?   거창시사뉴스 2019-04-11
1628 (붓가는 대로) 흙 없는 묵란 뿌리 그리다   거창시사뉴스 2019-03-28
1627 (사설)5년 갈등 거창구치소 주민투표로 해법 나오나   거창시사뉴스 2019-03-14
1626 (사설)거창구치소 주민투표 됩니까?   거창시사뉴스 2019-02-01
1625 (편집국 소리)거창하늘에 매달린 거창구치소(Ⅱ)   거창시사뉴스 2019-02-01
1624 (중앙평론)草家 동리에 살아서   거창시사뉴스 2019-02-01
1623 (붓가는 대로) 체면   거창시사뉴스 2019-02-01

 

 

포토뉴스
 
(중앙평론)범종소리듣고 번뇌 끊
(붓가는 대로)오페라월성횃불 작
(편집국 소리)천대 받으려고 목
함양군 1호 장수마을 주민 건강
거창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
 
 
(붓가는 대로) 주민자치 경연대
(중앙평론)범종소리듣고 번뇌 끊
(편집국 소리)하늘에 매달렸던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사설)거창구치소 추진 논란 주민투표로 종결 되어야

2015년 착공했으나 주민 반발로 공사가 중단된 거창구치소를 현재 위치에 그대로 건립할지, 이전 건축할지를 결정할 주민 투표가 오는 16일로 예정된 가운데 찬반 양측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양측 명분·당위성 싸...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