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797명
어제 방문자 : 2,771명
Total : 18,747,375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 로크 -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오래 사귄 친구보다 좋은 거울은 없다. - 이탈리아 속담 -

 

 

'(붓가는대로)꿈 이해'
[2018-11-15]

 

주자는 주나라 시대의 점몽관을 하늘과 인간이 화합하는 ‘천일합일’ 이라는 유가적 기본사상에 근거하여 합리화 했었다. 이러한 인식에 따라 일반인의 꿈에 대한 해석에도 그 밑 비탕에는 천일합일 사상이 은연중 자리매김하면서 꿈 해몽을 통해 천명을 보게 된듯하다.
제자백가의 활약으로 지적 분위기가 고조되던 전국시대 이후 꿈에 관한 인식에도 변화가 일었다. 식자들은 해몽을 하기보다 그 원인에 주목했던 것 같다.
기원전 4-5세기 전국시대의 묵자는 “누워 잠잔다는 것은 지각이 있으나 알지 못하는 것이다”라고 했다. 이는 수면 중의 지각활동을 인지하지 못함을 설명한 것으로, 꿈과 몸의 지각 활동 간의 상관관계를 밝힌 것이라 여긴다.
장자는 “잠을 자는 것은 영혼이 왕래하는 것이고, 깨어 있는 것은 형체가 열려 있는 형개形開라고 했다.” 여기서 꿈과 관련하여 의식과 무의식의 상태를 구별하기 시작했다고 볼 수 있다.
열자는 “잠을 잘 때는 정신이 만나고, 깨어 있을 때는 형체가 만물과 접한다.” 라는 ‘신우형접’이라는 말로 꿈을 설명했는데, 꿈은 무의식 상태에서의 정신활동이고, 깨어있을 때는 의식적인 지각활동이 일어남을 간파한 것으로 유명하다. 나아가 열자는 “정신이 만물을 만나면 꿈이되고, 형체가 만물과 접하면 일이된다. 그래서 낮에 생각한 것이 밤에 꿈이 된다.”라고 해선 ‘주상야몽晝想夜夢’이라는 개념을 제시했다. 꿈은 무의식중 정신활동이며, 그것은 낮의 사념에서 비롯된다는 꿈과 현실의 인간관계까지도 설명하기에 이르렀다.
후한시대의 유물론자 왕충은 “정신은 형체에 의지한다.” 라는 전제를 토대로, 꿈은 감각기관의 작용으로 일어난다고 주장했다. 같은시대 대학자 왕부는 「잠재론」에서 꿈을 열 종류로 분류하고, 생각에 전념하여 꿈꾸게 되는 것을 ‘정몽情夢’이라 했다. 그는 예로써 “공자가 날마다 주공의 덕을 생각하여, 밤이면 그것을 꿈꾸었으니, 이것을 정몽이라 한다.”라고 했다. 꿈의 본질적 속성이 자신의 평소마음과 뜻을 새긴데서 기인한 것임을 지적한 것이다. 같은 예로 “붓에서 꽃이 피었다.”라는 이태백의 유명한 꿈도 그가 밤낮으로 시문을 골똘히 생각했기 때문에 꿈으로 보았을 테지 싶다.
주희 보다 100년 전, 송의 대문호 소동파는 「몽재명」이라는 글에서 한 양치기가 꿈속에서 왕공이 된 꿈을 분석했다. 양치기는 초원에서 잠시 낮잠에서 꾼 꿈속에서 생각하기를, 양을 잘 길러 많은 양 새끼가 태어나면 이를 팔아 수례를 살 것이라고 생각한 포부가 이어지다가 마침내는 자신이 화려한 수례에 탄 왕공이 되어 풍악을 울리며 행진하는 꿈을 꾸기에 이르렀다. 왕공과 양치기완 신분의 격차가 크게 다르지만, 양으로 하여금 계속된 연상이 드디어 양치기가 왕공이 된 꿈 이야기로 상상의 나래를 폈다. 이래서 꿈은 경험적이고 합리적인 차원에서 꿈꾼 당사자의 경험이나 환경, 일상의 체험과 관련해 이루어진다는 단면을 「사라진 몽유도원도를 찾아서」란 책에서 발췌 어렴풋이나마 꿈이 무엇이며,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에 대하여 엿보고자 함이었다.
-림부륙의 붓가는 대로 r2005@daum.net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18 (사설)정치적 입지 확대에 군민들 희생양 삼지 마라?   거창시사뉴스 2018-12-13
1617 (사설)일관성. 주도성. 확장성이란?   거창시사뉴스 2018-12-06
1616 (사설)‘내로남불‘거창   거창시사뉴스 2018-11-15
1615 (붓가는대로)꿈 이해   거창시사뉴스 2018-11-15
1614 (중앙평론)송이 이야기   거창시사뉴스 2018-11-15
1613 인연의 고마움을 알자!   거창시사뉴스 2018-11-15
1612 (편집국 소리)가짜뉴스   거창시사뉴스 2018-10-25
1611 (중앙평론)老花蝶不來(노화 접불래)라!   거창시사뉴스 2018-10-25
1610 (붓가는 대로)글쓰기   거창시사뉴스 2018-10-25
1609 강한 리더쉽의 군정 필요하다   거창시사뉴스 2018-10-25

 

 

포토뉴스
 
거창군, (구)서흥여객 부지 활용
거창군, 대학생들과 청년+지역사
2019년 밭작물공동경영체 육성지
거창지역자활센터, ‘2018년 거창
거창사과원예농협, 농협양재유통
 
 
(부가는 대로)지속적인 주입
(중앙평론)산중무역일(山中無曆
(편집국 소리)혼돈(混沌).

(사설)정치적 입지 확대에 군민들 희생양 삼지 마라?

'이전이냐', '현 위치냐'를 놓고 갈등중인 거창법조타운 해법을 찾기 위한 5자 협의체가 12월 5일 오후 거창군청 상황실에서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5자...

 
거창대성중 조민석 군, 제9회 2018 전국 중학생 생활법 퀴즈대회 ‘은상’

거창대성중학교(교장 박홍재) 3학년 조민석 군이 법무부가 주최한‘제9회 전국 중학생 생활법 퀴즈대회’에서 은상을 수상하였다. 조민석 군은 온라인 예선을 우수한 성적으로 통과...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