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2월 17일 일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163명
어제 방문자 : 2,251명
Total : 18,842,78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 로크 -
천재의 램프는 인생의 램프보다 빨리 탄다. - 독일의 시인 -
웃음이 없는 인생은 무의미한 공백과 같다. 웃음은 정서를 가져온다. 웃음을 무엇에 두고 웃느냐에 따라서 사람의 인품을 알 수 있다. - 잠부론 -

 

 

'(편집국 소리)탈 원전에 대한 소고(小考).'
[2018-12-06]

 

정부가 탈 원전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외국에서는 속속 탈 원전을 철회하고 있어 정부가 원전에 대한 거부감에 사로잡혀 지나치게 성급하게 탈 원전을 추진하고 있지나 않은지 걱정스럽다. 에너지 계획은 경제성, 효율성, 공급안전성, 그리고 안전과 환경을 두루 살펴야 한다. 다양한 에너지원과 대안을 올려놓고 과학적, 합리적으로 따져보자는 게 당연한 이치다. 그러나 그런 주장이 정부에 잘 먹히지 않는 것 같다. 포용을 내세우면서 자신들과 반대 주장에 귀 기울이지 않는다는 소리다. 그뿐만 아니라 정부가 원전관련 일종의 가짜뉴스까지 만든다는 생각이 든다. 즉 “‘탈 원전이 대세’ 라든가 ‘독일이 탈 원전, 신재생으로 성공했다’는 것 같은 그릇된 정보를 국민에게 전달한다. 그러나 오히려 원전을 연장 가동 하는 게 세계적 추세다. 대만이 국민투표를 통해 탈 원전 선언을 철회했다. 일본도 시코쿠(四國)전력은 이카타(伊方)원자력발전소 3호기를 10월 재가동하기로 결정했고 일본 전역에서 8기의 원전이 재가동했으며, 원전제로를 선언했던 일본은 전체원전 비중을 오는 2030년까지 20%로 늘릴 예정이며, 6기를 중단했던 벨기에도 다음달 2기를 재가동 추진 중에 있으며 중국과 인도는 되레 원전을 늘리고 있는 등 탈 원전을 선언했던 나라들이 재가동으로 선회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만 마이웨이 이다.
정부가 탈 원전을 선언하면서 안전성문제를 들었다 그러나 정근모 전 과학기술처장관에 의하면 대한민국의 원전은 안전성 경제성면에서 세계1위라고 한다. 또 “원자력이 30년간 한국을 세계10위의 경제대국으로 성장시킨 원동력 이었다” 며 향후 세계600조원 규모의 원전시장에서 대한민국을 수십 년간 먹여 살릴 일자리 창출 산업이기도 하다고 했다.
신재생, 대체에너지를 생산하려면 그러한 환경 등이 구비되어야 한다. 그러나우리나라는 미국과 같은 환경이 아니다 풍력발전소를 돌릴 땅도 없고 태양열을 받을 수 있는 사막이 있는 것도 아니다. 대체 전력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어느 호수에 태양광발전 시설을 한다는 데 햇볕이 들어가지 않는 호수는 아무 문제가 없을까? 호수를 죽이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선다. 신재생 에너지생산을 한다고 해도 신재생 발전설비를 기존 전력망에 연결하는 공사비용 역시 발전단가를 올리는 요인이다. 그런데 전기요금이 물가만큼도 오르지 않는다는 건 믿기 어렵다. 따라서 현재로선 원전 외는 대안이 없다는 의미다. 탈 원전을 주장하며 원전외교를 펼치겠다고 하니 뭔가 뒤 바뀌어도 한참 뒤바뀐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거창시사뉴스'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포토뉴스
 
거창군의 경사, 다섯째 아이 출
제2회 전국조합장 동시선거 거창
거창군 마리면 발전위원회 창립
함양군 귀농 ‧ 귀촌 지원사업 추
함양군 휴천면 목현마을 물 부족
 
 
(붓가는 대로)波民 鄭淏 화백 가
(중앙평론)고락재심(苦樂在心)이
(편집국 소리)F학점

(사설)연극제 정상화의 길

거창국제연극제 정상화를 위한 거창군의 노력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정상화 방법에 대한 이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 2014년 사)거창연극제육성진흥회는 회...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