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1월 16일 수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990명
어제 방문자 : 1,505명
Total : 18,783,118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오래 사귄 친구보다 좋은 거울은 없다. - 이탈리아 속담 -
단 한 권의 책밖에 읽은 적이 없는 인간을 경계하라. - 디즈렐리 -
갖지 않은 것을 애태우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현명한 사람이다. - 에픽테토스 -

 

 

'(한마디 더)중앙일보 12월 11일 화용일 18면'
[2018-12-13]

 

“쌀값28%폭등” 주장에 “자판기 커피보다 싸다” 뿔난 농민들
(밥 한 공기 245원 기준) 목표가 확정 비축미 방출 앞두고 농민들 “밥 한 공기 300원 보장하라” 일부선 물가 인상 부추긴다“ 지적
지난일일 1일 오후 여의도 국회 앞. 농민 6000여 명이 ‘밥 한 공기 300원쟁취’ 살 목표가 24만원 등의 구호를 외쳤다. 기사에…
一言居士 曰 農者天下之大本이란 말인즉 농업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큰 큰 본이라는 뜻으로, 농업을 장려한다는 이 말이 옛사람들이 바보들이라서 한 말이 아닐진대, “자판기 커피 값 보다 밥값이 싸다”는 말이” 웬 말인가?
필자가 어릴 때 에티오피아 는 우리나라보다 잘살았다. 6.25 참전국이도하다. 한데 셀라시아 황제의 농정실패(식량무기화)해 한방에 당하여 세계 최빈국으로 전락한 본보기이기도 하다.
제 생산품가격의 오르내림이 시장경제일진대 일차산업인 농업 어업 목축업 임업을 무시해선 큰 코 다친다. 남아서 동물 사료로 쓰고 썩어서 거름을 할지라도 1차산산업을 원활하게 지탱함이 국가의 근간根幹이 되기 때문이고 정부는 농민의 외침에 귀 기울여 그들의 청을 들어 주어야 할 것이다.
“쌀값이 너무 많이 뛰었다”고 항간에 나도는 이유는 뭘까? 산지쌀값이 지난달 보다 28% 높아졌단다. 식당업주등은 “쌀값이 물가인상을 부추기고 있다”는 입장이다. 반면에 농민들은 “쌀값이 적정수준을 회복하는 과정 일뿐” 이라고 반박한다. “과거 5년간 비 상적으로 하락했던 쌀 가격이 제값을 찾아가고 있다”는 주장이다.
되풀이하지만 농민들은 “자판기 커피 한잔 값보다 헐한 쌀값을 두고 ‘폭등’이라는 말들을 쓴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4  다가오는 입추 익어가는 벼   거창시사뉴스 2018-08-02
13  결구 작업하는 고랭지 배추밭   거창시사뉴스 2018-07-05
12  거창, 단무지용 무 수확   거창시사뉴스 2017-11-02
11  거창몰   거창시사뉴스 2017-09-14
10  “만추의 그네타기”   거창시사뉴스 2016-11-24
9  왕의 열매 거창 아로니아 수확   거창시사뉴스 2016-07-21
8  매화향 그윽한 봄 들녘   거창시사뉴스 2016-03-24
7 임부륙의 만나고 싶다 그사람 6   거창시사뉴스 2015-06-10
6  거창한거창 심포니윈드오케스트라창단 연주회 성황리에 열다   거창시사뉴스 2015-05-21
5  ‘거창 남덕유산 고로쇠 수액 첫 채취’   거창시사뉴스 2015-02-25

 

 

포토뉴스
 
(사설)기자,법정소송 두렵다
새거창로타리클럽 부인회, 아림1
(편집국 소리)나는 이렇게 나이
(만평)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9년도』신년사
 
 
(붓가는 대로) 今不及古(금불급
(중앙평론)公子왈
(편집국 소리)착공(着工) 없는

(사설)기자,법정소송 두렵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언론 소송과 언론의 사회적 평가에 대한 기자 인식'이라는 타이틀로 기자 301명에게 '취재나 보도로 인해 법적 소송을 당...

 
(한마디 더)서울시교육청‘조직문화혁신방안’ ‘쌤’은0 보도자료… 교사들 항의

‘조직문화 혁신방안’ 제안 교육청에 항의전화 빗발 대구방언 ‘쌤’이나 영어이름 붙이라고?… “얼빠진 행동” 서울시 교육청 “예시 문 옮긴 것 일뿐, 최종안 의견수렴 뒤 마련”기사에… 一言居士 曰 본래 땅위에는 길...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