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1월 16일 수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905명
어제 방문자 : 1,505명
Total : 18,782,977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많이 웃는 자는 행복하고, 많이 우는 자는 불행하다. - 쇼펜하우어 -
책은 인생의 험준한 바다를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게끔 남들이 마련해 준 나침판이요, 망원경이요, 육분의(고도를 재는 계기)요, 도표다. - 베네트 -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중앙평론)公子왈'
[2019-01-10]

 

父母之年은 不可不知라고 부모님 연세를 모르신다면 불효라했다.
초막집 등잔불 밑에서 고서를 읽고 있는데 따르릉 전화벨이 울려서 깜짝 놀랐다.
핸드폰을 열어보니 막내 자식이었다. “아버지 금년 1月 10日 80회 생신일이 아니예요?
하고 묻는다. 참 기특한 질문이였다.
그래 산수연(傘壽宴)이라도 베풀어 줄려나 하고 물으니 “물론이지요, 손자도 볼겸 상경을 하시라는 뜻이라 무료한 차에 큰 희소식이였다. 우리가 그들을 낳아 키울당시 60년대 한국은 몹시 어려웠다. 00맥령기땐 초근목피를 씨래기 갱죽을 끓여 먹이며 부대찌개는 상찬이요 술찌기까지 얻어와 먹이면 아이들이 취해 얼굴이 발갛게 부어 있었고 애기 엄마는 주린배를 쓰다듬고 무육지은(撫育之恩) 지독지애(舐犢之愛)로 키워내었으니 부모님의 은헤를 몰시한다면 날짐승 까마귀만도 못하지요
까마귀는 어미가 병이들면 먹이물고 구소(舊巢)를 찾아와 보살펴 준다고 인자한 새 자조( 0
라고 칭하고 중국 한때 효자로 소문난 자로( )는 등짐를 져서 그 삯으로 양식을 팔아와 부모님을 봉양했다하니 오늘을 사는 만물지 영장 인간이 금지옥엽으로 키워준 부모님 보은을 몰시 한다면 불효막심하지요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50 가북면 우혜마을 부녀회, 국수 20박스 기부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9 합천군다문화센터 커피바리스타 1급 자격취득(2기)과정 운영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8 위천면, 기해년 새해 첫 이장회의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7  박원순 서울시장, 함양고종시 곶감축제서 토크쇼 열려..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6  거창군, 기해년 첫 소통군수실 운영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5  소상공인을 위한 「제로페이 경남」가맹점 모집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4  구인모 거창군수, 2019년 신년 기자회견 가져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3  거창유흥협회, 아림1004운동 동참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2 (중앙평론)公子왈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41 자연치유산약초 단체, 어려운 이웃돕기 성금 기탁   거창시사뉴스 2019-01-03

 

 

포토뉴스
 
(사설)기자,법정소송 두렵다
새거창로타리클럽 부인회, 아림1
(편집국 소리)나는 이렇게 나이
(만평)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9년도』신년사
 
 
(붓가는 대로) 今不及古(금불급
(중앙평론)公子왈
(편집국 소리)착공(着工) 없는

(사설)기자,법정소송 두렵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언론 소송과 언론의 사회적 평가에 대한 기자 인식'이라는 타이틀로 기자 301명에게 '취재나 보도로 인해 법적 소송을 당...

 
(한마디 더)서울시교육청‘조직문화혁신방안’ ‘쌤’은0 보도자료… 교사들 항의

‘조직문화 혁신방안’ 제안 교육청에 항의전화 빗발 대구방언 ‘쌤’이나 영어이름 붙이라고?… “얼빠진 행동” 서울시 교육청 “예시 문 옮긴 것 일뿐, 최종안 의견수렴 뒤 마련”기사에… 一言居士 曰 본래 땅위에는 길...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