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1월 16일 수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957명
어제 방문자 : 1,505명
Total : 18,783,109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책은 인생의 험준한 바다를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게끔 남들이 마련해 준 나침판이요, 망원경이요, 육분의(고도를 재는 계기)요, 도표다. - 베네트 -
갖지 않은 것을 애태우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현명한 사람이다. - 에픽테토스 -
약속은 태산처럼 해 놓고 실천은 두더지 둔덕 만큼 한다. - C.H.스퍼전 -

 

 

'(한마디 더)서울시교육청‘조직문화혁신방안’ ‘쌤’은0 보도자료… 교사들 항의'
[2019-01-10]

 

‘조직문화 혁신방안’ 제안 교육청에 항의전화 빗발 대구방언 ‘쌤’이나 영어이름 붙이라고?… “얼빠진 행동” 서울시 교육청 “예시 문 옮긴 것 일뿐, 최종안 의견수렴 뒤 마련”기사에…
一言居士 曰 본래 땅위에는 길이 없었다. “사람이 많이 다니면 길이 된다”고 어느 미국대통령이 한말이다. 이러하듯 말 또한 많이 쓰면 표준말이 될 수 있다. 인기를 누린 전직아나운서 출신이 모 방송 요리프로에 패널 로 나와선 요리사에게 수차 ‘쌤’으로 호칭하는 것을 보며 식상했다. 아나운서가 뱉는 말이 즉 표준어라고 여겨 누구나 따라서 말하기 마련이다. 나는 속어나 사투리가 표준어가 되도록 교육기관이나 아나운서가 앞장서서 삐뚠 길을 내겠다고 충동질하는데 안연 실색하였다. 언어 순화를 위하여 불원 찬동할 수가 없음을 밝히고자 한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24 (한마디 더)서울시교육청‘조직문화혁신방안’ ‘쌤’은0 보도자료… 교사들 항의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23 (편집국 소리)착공(着工) 없는 착공식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22 (붓가는 대로) 今不及古(금불급고)   거창시사뉴스 2019-01-10
1621 (사설)기자,법정소송 두렵다   거창시사뉴스 2018-12-27
1620 (편집국 소리)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   거창시사뉴스 2018-12-27
1619 (중앙평론)성탄절의 유래와 습속   거창시사뉴스 2018-12-27
1618 (붓가는 대로)말조심   거창시사뉴스 2018-12-27
1617 (사설)일관성. 주도성. 확장성이란?   거창시사뉴스 2018-12-06
1616 (사설)‘내로남불‘거창   거창시사뉴스 2018-11-15
1615 (붓가는대로)꿈 이해   거창시사뉴스 2018-11-15

 

 

포토뉴스
 
(사설)기자,법정소송 두렵다
새거창로타리클럽 부인회, 아림1
(편집국 소리)나는 이렇게 나이
(만평)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9년도』신년사
 
 
(붓가는 대로) 今不及古(금불급
(중앙평론)公子왈
(편집국 소리)착공(着工) 없는

(사설)기자,법정소송 두렵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미디어연구센터가 '언론 소송과 언론의 사회적 평가에 대한 기자 인식'이라는 타이틀로 기자 301명에게 '취재나 보도로 인해 법적 소송을 당...

 
(한마디 더)서울시교육청‘조직문화혁신방안’ ‘쌤’은0 보도자료… 교사들 항의

‘조직문화 혁신방안’ 제안 교육청에 항의전화 빗발 대구방언 ‘쌤’이나 영어이름 붙이라고?… “얼빠진 행동” 서울시 교육청 “예시 문 옮긴 것 일뿐, 최종안 의견수렴 뒤 마련”기사에… 一言居士 曰 본래 땅위에는 길...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