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7월 23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3,911명
어제 방문자 : 4,052명
Total : 19,350,16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탐욕스러운 자는 재산이 쌓이지 않으면 근심하고, 교만한 사람은 권세가 늘어나지 않으면 슬퍼한다. - 장자 -
책 없는 방은 영혼 없는 육체와 같다. - 키케로 -
배신자는 죄인의 기생충이다. - 사르트르 -

 

 

'(붓가는 대로) 체면'
[2019-02-01]

 

사람의 일평생을 一生一代라고한다. 이렇게 일생을 사는 동안 이면수습裏面收拾에 치중하게 된다. 이 말인즉 체면치레와 같은 말뜻으로 이해하면 되겠다.
체면體面의 사전적 의미는 남을 대하기에 떳떳한 도리나 얼굴을 의미한다. 체면은 지체나 신분에 알맞은 태도나 자세를 의미하는 체통體統과 동의 이음 어로써 같은 의미이다.
요즘 매스커뮤니케이션매체에선 식상한 가십기사로 도배하다 시피 야단법석을 떨기에 손혜원 국회의원을 눈여겨 본 즉 최소한의 체면이나 체통이라곤 풍기는 그 사람의 언행과 인품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가 없는 오만한사람 같아 한마디로 권력을 업 은 물욕이 빚은 불상사로 씹지도 않고 삼킨 치부致富과정에서 체한 토사곽란사건이지 싶었다. 다산정약용이 말하기를 누리는 복엔 열복熱福과 청복淸福 둘로 나뉜다했다. 열복은 누구나 원하는 그야말로 화끈한 복이다. 높은 지위에 올라 부귀를 누리며 떵떵거리고 사는 것이 열복이다.
청복은 욕심 없이 맑고 소박하게 한세상 건너가는 것이다. 가진 것이야 넉넉하지 않아도 만족할 줄 아니 부족함이 없는 것에서 행복을 찾는 것이 청복이란다.
손 의원은 의원직에 오른 것 만해도 복 받은 것인즉 그 정도로 만족했으면 좋았으련만 욕심이 과해 열복을 탐한 것이 화근이 된 것이 아닐까 감히 지적하고자한다.
JTBC 손석회 사장 교통사고 건 논란만 해도 그렇다. 손 사장은 증류수도 씻어 먹을 것 같은 언론사회의 中心에 서있는 본보기인물로써 그릇이 큰 사람이라고 믿어왔다. 그런 손사장이 무슨 연유로든 사소한 접촉사고를 내고서 자동차 보험처리를 하지 않은 채 햇수로 3년을 끄는 시비를 자초했다면 무엇인가 말 못 할 사정이 있을 것 같은 낌새다. 이해 당사자들 외엔 모르는 일이겠으나 즉각 처리정면 돌파를 했어야 함이 옳은 처사였다.
예를 들어 경찰간부, 검 판사, 국회의원, 정치가, 대학교수 등이 하찮은 실수를 덮으려다가 나락으로 빠지는 인생몰락을 종종 보게 된다. 더하여 終審法院인 전대법원장의 구속을 지켜보면서 아까운 사람들의 한순간 찰나의 실수로 一生一大타격에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 이들이 일을 벌이기전에 최소한의 ‘체통’만이라도 한번쯤 생각했었더라면 무사형통 했을 거라는 생각 또한 지울 수가 없다.
석복겸공惜福謙恭이란 “말은 비우고 내려놓아 복을 아끼라”는 풀이다.
석복惜福은 복을 다 누리려 들지 말고 아끼라는 뜻이다. 사물은 성대하면 반드시 쇠하게 되어 있다. 그래서 자만해서는 안 된다. 처세의 방법은 이 두 글자를 넘는 법이 없다. 자만을 멀리해 겸공謙恭으로 석복하라고 이른다. 작자미상의「續福壽全書」의 얘기다.
또 소동파는 “입과 배의 욕망이 어찌 끝이 있겠는가?” 매양 절약하고 검소함을 더함이 또한 복을 아끼고 수명을 늘리는 방법이라고 했다. 말하자면 이런 것들이 이면수습이요 체면치레가 아닐까싶고 거듭 말해 최소한의체면이나 체통을 지켰더라면 하는 아쉬움을 지울 수가 없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거창시사뉴스'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포토뉴스
 
2019년산 거창양파 500t 대만수
거창군 고제면 주민자치위원회,
(만평)돌이킬수 없는 잃어버린
6월 26일 거창뉴스
거창소방서, 소화전 주변 불법
 
 
(붓가는 대로)림부륙의 발길 닫
(중앙평론)형제 투금루(投金漊)
(편집국 소리)국회의원 이야기.

(사설)공무원 갑질 사라져야

그동안 공무원 갑질에 대한 논란이 거창군도 종종 있어 왔다. 지난 12일 국민권익위는 '공무원 비위행위로 인한 피해자의 징계절차 참여 보장 등 권리강화 방...

 
(웃음)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