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6월 16일 일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3,164명
어제 방문자 : 3,966명
Total : 19,203,700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갖지 않은 것을 애태우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현명한 사람이다. - 에픽테토스 -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천재의 램프는 인생의 램프보다 빨리 탄다. - 독일의 시인 -

 

 

'(편집국 소리)각하! 시원하시겠습니다.'
[2019-03-14]

 

▶ 지난해 4월 남북 정상회담 때 김정은 위원장이 방명록에 남긴 글을 보고 한 여당 의원이 “균형감이 있다”고 추켜세웠다. 김정은 글에는 ‘역사(歷史)’ 가 두 번 나오는데, 앞에는 북한식으로 ‘력사’ 라 쓰고 뒤에는 한국식으로 ‘역사’라고 썼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흘림체 글씨 때문에 혼선이 빚어진 것일 뿐, 김정은은 뒤 글자도 ‘력사’로 썼다. 그걸 보고 ‘김정은의 사려 깊음’을 부각했으니 “콩깍지가 제대로 씌었다”는 말을 들을 만 했다.
▶엊그제 김정은이 베트남으로 가는 열차에서 내려 담배를 피우고 동생 김여정이 커다란 재떨이를 받쳐 들고 서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꽁초에 묻은 생체 정보 노출 방지를 위한 것’이란 해석도 나왔다. 많은 사람은 거기서 ‘북한의 왕’을 보았다. 그런데 정부 자문위원인 전 통일부 장관은 “가다가 내려서 담배 피우는 게 상당히 인간적” “동생이 재떨이를 들고 있는 것도 자연스럽다”는 평을 내놨다.
▶김정은의 담배는 지난 판문점 정상회담 때도 화제가 됐다. 당시 김정은은 도보 다리 회동이나 만찬 때 공개 장소에서 담배를 피우지 않았다. 그러자 청와대는 “애연가인 김정은이 연장자인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예우차원에서 참은 것 아니겠냐”고 했다. 담배를 꺼내 물면 ‘인간적 면모’ 이고, 안 피우면 ‘고도의 절제력’이다. 그렇다면 과거 김정은이 임산부와 유치원생 앞에서 태연하게 담배 연기를 뿜어낸 것은 어떻게 포장할까. “미리 면역력을 주려는 지도자의 배려‘라고 할까.
▶66시간 열차 행군이라는 괴상한 행보를 두고 청와대 전 의전행정관은 “탁월한 선택과 판단” “역사에서의 사열” “두근거린다”고 했다. 한 친여 매체는 “66시간 열차 이동으로 ‘정상국가’의 모습을 과시하는 데 성공했다” 고 했다. 이쯤 되면 거의 아첨, 아부다. 작년엔 아동학대 논란을 빚는 북한 집단체조를 보고 “대단하다”고 감탄한 지자체장, “북한 주민은 부러움 없이 살고 있다”는 여당 의원도 있었다.
▶지금 여권 인사들은 북한 정권과 “사랑에 빠져 있기 때문에” 모든 게 예뻐 보이는 것 같다. 핵 개발, 3대 세습, 인권 탄압도 다 이해하려 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콩깍지가 벗겨지면 과거 했던 말과 행동이 부끄럽고 창피해 이불을 걷어차기 마련이다. 남북 관계에서 때로 북한을 띄어줄 말도 필요하겠지만 정도가 있어야 한다. 하긴 미국 대통령도 “김정은과 사랑에 빠졌다”고 하니 할 말 다했다.
이상은 지난 2월 28일자 J일보 만물상 란에 게재된 글이다. 60년대 이승만 대통령시절 대통령이 방귀를 뀌니 옆에 있던 참모가 “각하! 시원하시겠습니다.”라고 했다고 한다. 뭔가 많이 닮은듯하다. 이러다간 누구 가 좋아하지 않을 것 같으니 6.25참전유공자는 유공자 이름에서 빼 버리는 게 어떻겠습니까? 하고 아뢸 사람이 나오지나 않을지 모를 일이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814  거창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강화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13  거창월성우주창의과학관, 거창한 천체사진전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12  거창군, 경남 최초 전통시장에 화재예방을 위한 로고젝터 설치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11  거창군,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 재공고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10 (편집국 소리)김원봉이 애국자?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09 (중앙평론)빠알간 석류꽃만보면.....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08 붓가는 대로) 혁명과 유신(維新)의유래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07  거창전통시장 현대식 공영주차장 준공, 6월부터 정상운영   거창시사뉴스 2019-05-30
1806  진주시 보훈단체장 초청 호국보훈의 달 설명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5-30
1805 거창군, 치매안심센터 친절결의와 정감 있는 근무복 착용   거창시사뉴스 2019-05-30

 

 

포토뉴스
 
거창전통시장 현대식 공영주차장
만평
● 5월 27일 월요일 세상소식입니
만평
거창군, 골목상권 활성화 문화거
 
 
붓가는 대로) 혁명과 유신(維新)
(중앙평론)빠알간 석류꽃만보면.
(편집국 소리)김원봉이 애국자?

(사설)공무원 갑질 사라져야

그동안 공무원 갑질에 대한 논란이 거창군도 종종 있어 왔다. 지난 12일 국민권익위는 '공무원 비위행위로 인한 피해자의 징계절차 참여 보장 등 권리강화 방...

 
(웃음)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