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6월 26일 수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2,328명
어제 방문자 : 3,867명
Total : 19,237,902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약속은 태산처럼 해 놓고 실천은 두더지 둔덕 만큼 한다. - C.H.스퍼전 -

 

 

'(편집국 소리)저 정권에서 만들고, 이 정권에서 부수고.'
[2019-03-28]

 

올해도 목련은 화려하게 피었다가 흔적 없이 사라지리라. 이리저리 떨어져 굴러다니는 목련꽃잎을 보면 선거가 끝난 곳에 그 잘난 사람들이 남발한 공약들이 굴러다닌다는 느낌을 받는다. 공약만 남발하고 선거에 지고 한마디 사과도 없이 사라져간 사람 뒤의 땅바닥엔 큰 곤충의 시체 같은 느낌이 드는 목련꽃잎, 올해도 목련꽃이 피니 그런 생각이 떠오른다.
사대 강 사업은 이명박 대통령이 2009년 부터 2013년 초까지 총22조 2000억원 이라는 초유의 예산이 들어간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사업이다. 환경단체 등은 보가 설치되면 유속이 감소해 녹조가 자주 발생하면서 수질이 악화하고 물고기 이동이 차단될 것이라는 문제를 제기하면서 심한 반대와 논란 속에 이루 워 졌다.
그러나 2017년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4대강사업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시절 “4대강 보 수문을 상시 개방하고 강의 상태를 평가한 다음 선별적으로 보를 철거 하겠다”고 공약했고, 취임 직후부터 공약을 이행하고 있다. 결국 지난달 22일 환경부가 영산강 죽산 보와 금강의 세종·공주 보의 해체방안을 내놓았다. 이에 졸속으로 보 해체 방안을 내 놓았다는 비판이 제기되면서 영산강 죽산 보와 금강의 세종·공주 보 일대 주민들과 전문가, 학자들을 중심으로 반대여론이 일고 있다.
“환경부가 보를 해체해야 한다고 했는데 정권이 바뀌면 또 달라질지 누가 알겠느냐”“이명박 정부 때 4대 강 사업에 대해 졸속으로 추진한다고 하더니 보를 해체하는 문제를 놓고 (현 정부도)비슷한 모습”이다.“이명박 정부 때 보 만드는 것도 그렇고, 이번 정부 보 처리 방안 발표과정도 그렇고 모두 정치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강 흐름 변화 요소 등을 적어도 10년 정도 더 두고 봐야 한다”“보 설치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해도 보를 다시 허무는 것은 정신 나간 짓”“환경부 발표만으로는 보 건설로 인해 수질이 나빠졌다는 근거가 부족하다며 다양한 지표를 분석하지 않고 보를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은 머리가 아프다고 빨간약을 바르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하는 등등 환경부가 금강·영산강 5개 보의 해체와 상시개방 계획을 담은 처리방안을 발표하자 각계의 전문가와 교수들, 인근 주민들이 하는 말들이다.
세종·공주·죽산 보를 짓는 데만 1800억이 들어갔고, 이를 해체 하는 데는 1910억이 투입되어야 한다고 하니 그때나 지금이나 졸속은 마찬가지. 결론 내 놓고 대통령공약에 맞추는 게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다.
김해공항도 이미 국토교통부에서 확장하겠다고 결정하였지만 부산가덕도로 건설, 이전해야한다고, 선거 때 공약을 했던 사람들이 선거에서 이겼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권 바뀔 때마다, 내생각과 다르다고, 힘 있다고 옮기고 바꾸면 국민세금만 절단난다. 자기 돈이면 이렇게 함부로 쓸까.
거창도 예외는 아니듯 싶다. 거창구치소는 군수들의 입맛에 따라 밥상을 옮겨 다니며 허송세월만 5년 동안 거창하늘에 매달려 있다. 누구를 원망하랴.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기획'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71  (웃음)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670 (중앙평론)목련꽃 단상(短想)   거창시사뉴스 2019-05-30
1669 (붓가는 대로) 파초에 비유하다   거창시사뉴스 2019-04-25
1668 거창 농가직거래 ‘소쿠리장터’ 4월 개장   거창시사뉴스 2019-04-11
1667 함양 50리 벚꽃길서 봄 추억 만드세요   거창시사뉴스 2019-03-28
1666 (편집국 소리)저 정권에서 만들고, 이 정권에서 부수고.   거창시사뉴스 2019-03-28
1665  거창사과원예농협, 조합원에 우량 사과묘목 공급   거창시사뉴스 2019-03-21
1664  거창군, 시무식으로 기해년 새해 힘찬 출발   거창시사뉴스 2019-01-03
1663 중앙 뉴스 브리핑 2018년 10월 4일   거창시사뉴스 2018-10-04
1662 중앙 뉴스 브리핑 2018년 8월 28일   거창시사뉴스 2018-08-29

 

 

포토뉴스
 
거창전통시장 현대식 공영주차장
만평
만평
거창군, 골목상권 활성화 문화거
●06월20일 목요일 간추린아침 뉴
 
 
(붓가는 대로)광복은 통일이다
(중앙평론)빠알간 석류꽃만보면.
(편집국 소리)김원봉이 애국자?

(사설)공무원 갑질 사라져야

그동안 공무원 갑질에 대한 논란이 거창군도 종종 있어 왔다. 지난 12일 국민권익위는 '공무원 비위행위로 인한 피해자의 징계절차 참여 보장 등 권리강화 방...

 
(웃음)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