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6월 16일 일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3,116명
어제 방문자 : 3,966명
Total : 19,203,561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웃음이 없는 인생은 무의미한 공백과 같다. 웃음은 정서를 가져온다. 웃음을 무엇에 두고 웃느냐에 따라서 사람의 인품을 알 수 있다. - 잠부론 -
자만은 자멸을 가져올 수 있다. - 이솝 -
평생토록 길을 양보해도 백보에 지나지 않을 것이며, 평생토록 밭두렁을 양보해도 한 마지기를 잃지 않을 것이다. - 소학 -

 

 

'한마디 더 258'
[2019-04-11]

 

국민일보 2019년 4월 8일 월요일 1면
“이것이 재난시스템”… 신속대응 ▪시민의식 빛났다.
‘재난=인재’ 공식깬 인재산불
전국소방차동원 주민신속 대피 등 재난대응 시스템 효율적으로 작동 시민들, SNS에 정보공유…구조도와 대피소에 봉사행열…스타들 기부동참
시민의식 온라인 공간에서도 빛을 발했다. 지난4일밤 산불이 속초시내로 확산되자 온라인 커뮤니티와 페이스북, 유튜브 등 SNS에는 산불위치나 주변대피소 정보를 실시간 알려주는 사진 영상이 올라왔다. “자칫 대규모 인명 피해로 이어질 뻔 한 이번 산불이 비교적 초기에 잡힐 수있었던 건 조직 개편안에 다른 소방력 강화덕분”이란 기사에…
一言居士 曰 건조한 봄철 산불은 연례행사인양 빈번히 일어나고 있어서 긴장하지 않을 수 없다. 일전에 늦은 퇴근길에 집 앞 빈집 마당에 유모차에 의지해 보행이 불편한 할머니가 마당에 씨앗을 뿌리는 일을 하면서 쓰레기를 태우고 있었다. 어두워 누구인지는 잘 모르지만 순간 큰일 났구나 싶어 할머니 불 빨리 안 끄면 신고해서 벌금을 크게 물릴 거라고 외쳤다. 불이 까지는 것을 보고 안도했지만 아차 하는 순간에 온 동리 가 전소 할 거라는 생각에 머리카락이 서는 아찔함을 실감했다. 운이 좋아 예방조치로 소실을 면케 되어 그런 다행이 없어 안도 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814  거창군,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방역 강화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13  거창월성우주창의과학관, 거창한 천체사진전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12  거창군, 경남 최초 전통시장에 화재예방을 위한 로고젝터 설치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11  거창군,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 재공고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10 (편집국 소리)김원봉이 애국자?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09 (중앙평론)빠알간 석류꽃만보면.....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08 붓가는 대로) 혁명과 유신(維新)의유래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807  거창전통시장 현대식 공영주차장 준공, 6월부터 정상운영   거창시사뉴스 2019-05-30
1806  진주시 보훈단체장 초청 호국보훈의 달 설명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5-30
1805 거창군, 치매안심센터 친절결의와 정감 있는 근무복 착용   거창시사뉴스 2019-05-30

 

 

포토뉴스
 
거창전통시장 현대식 공영주차장
만평
● 5월 27일 월요일 세상소식입니
만평
거창군, 골목상권 활성화 문화거
 
 
붓가는 대로) 혁명과 유신(維新)
(중앙평론)빠알간 석류꽃만보면.
(편집국 소리)김원봉이 애국자?

(사설)공무원 갑질 사라져야

그동안 공무원 갑질에 대한 논란이 거창군도 종종 있어 왔다. 지난 12일 국민권익위는 '공무원 비위행위로 인한 피해자의 징계절차 참여 보장 등 권리강화 방...

 
(웃음)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