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5,475명
어제 방문자 : 5,124명
Total : 19,783,867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소크라테스처럼 자기의 지혜는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야말로 가장 현명한 자이다. - 플라톤 -
소크라테스처럼 자기의 지혜는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야말로 가장 현명한 자이다. - 플라톤 -

 

 

' 거창국제연극제 상표권 계약관련 거창YMCA의 입장'
[2019-04-11]

 

거창국제연극제는 거창군민 모두의 자산이다. 군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상표권 매입에 반대한다.

거창국제연극제(이하 연극제)는 30년 세월동안 거창의 예술인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명성을 떨친 군민 전체의 자랑거리였습니다. 그러나 지난 2015년부터 연극제를 운영하며 온갖 잡음과 문제로 인해 보조금 집행이 중단되었고, 거창군이 직접 문화재단을 설립하여 연극제를 운영, 2개의 연극제가 열리는 웃지 못할 상황이 지속되어 왔습니다. 그 결과 그동안 쌓아 온 연극제의 위상은 물론 관람객의 외면과 지역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습니다.

지난 2018년 12월 24일 거창군과 거창국제연극제집행위원회(이하 집행위원회)는 연극제 정상화를 명분으로 “거창국제연극제”라는 명칭의 상표권에 대한 계약을 채결했습니다. 하지만 거창군은 감정평가에 대한 오류를 주장하며 집행위원회에 측에 재감정을 요구하였고, 집행위원회는 재감정 수용불가 의견을 거창군에 통보해 서로 맞서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태와 관련해 군민들은 안타까움과 우려, 비판의 목소리를 감출 수 없습니다.


군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상표권 매입은 있을 수 없습니다.

이번 상표권 매입은 그동안 연극제에 헌신해온 집행위의 노력에 보상적 차원에서 이루어진 계약입니다. 군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매입 대금은 군민들의 저항을 불러올 수밖에 없습니다. 특히, 군민들의 관심과 호응으로 만들어진 연극제를 다시 세금으로 되 사는 것이 합당한 것인지 다시 한 번 따져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번 계약의 핵심은 상식적 수준에서 상표권 매입 금액이 측정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언론을 통해 알려진 11억 원과 26억 원 등 이야기는 군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을뿐더러 혈세를 낭비하는 일임을 분명히 밝힙니다.


허술한 계약과정과 책임관계를 밝혀야 합니다.

이번 사태의 핵심인 계약서와 관련해 갑과 을이 뒤바뀐 상태로 집행위원회가 초안을 작성하고 거창군이 수정 보완해 지금의 계약서가 완성되었다는 사실에 황당함을 감출 수 없습니다. 거창군의회 주례회의에서 밝혀진 이 이야기는 새삼 이번 계약이 얼마나 졸속으로 이루어졌는지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해약조항에 감정평가결정위원회 개최 전일 경우 상대 측 용역비의 20배를 보상하고, 감정평가결정위원회 개최 후의 경우 상대방 평가금액을 그대로 물게 한 내용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은 내용입니다. 도대체 누가,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갖가지 억측과 추측, 의혹만 남을 뿐입니다. 거창군은 아직까지 공개하고 있지 않는 계약서 원본을 의혹해소 차원에서 군민들 앞에 낱낱이 공개하고 이번 계약 진행한 당사자들에게 합당한 책임을 물어야 합니다.


거창국제연극제 상표권은 거창군민의 것입니다.

정주환 군수시절 “거창국제연극제”라는 명칭을 처음으로 사용하였습니다. 상표권에 대한 논란도 없었습니다. 연극제는 집행위원회의 것이 아닌 거창군민의 것입니다. 그동안의 노력과 공로는 인정하지만 연극제를 사적인 소유물로 여기는 것에 대해서는 단호히 반대합니다. 집행위원회에서는 연극제가 특정인이나 특정단체의 것이 아니라 거창 군민의 것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지금까지 집행위원회가 연극제를 잘 주관해 왔다면 무슨 문제가 있었겠습니까? 투명하지 못한 보조금 집행으로 온갖 구설에 오르고 거창군과 운영권 대립을 넘어, 다시 거액의 상표권 매입 금액으로 군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것은 군민을 무시한 행위일 뿐입니다. 한 발 물러나 진정 군민들의 눈높이가 어디에 있는지 현명한 판단을 촉구합니다.

우리 거창YMCA에서는 연극제 조속한 정상화를 촉구합니다. 그 중심에는 군민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거창YMCA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아래와 같이 요구합니다.

1. 상표권 계약을 추진한 배경과 계약서 원본을 낱낱이 공개하라.
2. 거창군수는 졸속으로 계약을 추진한 관련 공무원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물어라. 묻지 않을 시 고발도 신중히 검토하겠다.
3. 거창국제연극제 상표권은 집행위원회의 것이 아니라 거창군민의 것이다. 집행위원회는 군민 눈높이에 맞춰 상표권 계약에 임하라.
4. 향후 연극제의 정상화를 위해 지역주민이 참여하는 3자협의체를 구성하라.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927 림부륙의 만나고 싶다 그 사람 20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26  거창군, 2019년 녹색곳간거창 농산물대축제 평가회 가져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25  가조면 주민자치 한지공예작품 전시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24  제1회 장애인가족 어울림한마당 성황리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23 거창군 120자원봉사대 전완식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22  거창군기독교연합회 “2019사랑의 나눔 바자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21  중앙로타리 클럽 10월5일 주거환경개선사업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20 한마디 더 270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19 (사설)거창구치소 추진 논란 주민투표로 종결 되어야   거창시사뉴스 2019-10-10
1918 (붓가는 대로) 주민자치 경연대회 매우 유감   거창시사뉴스 2019-10-10

 

 

포토뉴스
 
(중앙평론)범종소리듣고 번뇌 끊
(붓가는 대로)오페라월성횃불 작
(편집국 소리)천대 받으려고 목
함양군 1호 장수마을 주민 건강
거창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
 
 
(붓가는 대로) 주민자치 경연대
(중앙평론)범종소리듣고 번뇌 끊
(편집국 소리)하늘에 매달렸던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사설)거창구치소 추진 논란 주민투표로 종결 되어야

2015년 착공했으나 주민 반발로 공사가 중단된 거창구치소를 현재 위치에 그대로 건립할지, 이전 건축할지를 결정할 주민 투표가 오는 16일로 예정된 가운데 찬반 양측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양측 명분·당위성 싸...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