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8월 19일 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4,454명
어제 방문자 : 3,611명
Total : 19,456,799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자만은 자멸을 가져올 수 있다. - 이솝 -
세계는 아름다운 것으로 꽉 차 있다. 그것이 보이는 사람, 눈 뿐만 아니라 지혜로 그것이 보이는 사람은 실로 적다. - 로댕 -

 

 

'(붓가는 대로)치사한 축제교환권 '
[2019-05-30]

 

축제란 말은 정해진 날이나 기간을 정하여 축하하여 흥겹게 벌이는 놀이행사이다. 성금은 정성으로 내는 남을 돕는 돈이다. 금 월 17일부터 3일간을 거창읍 천변에서 산삼축제가 열리었다. 이 축제 주체 측에서 나누어 준 산삼酒 교환권 액면2만권을 받았다. 평소 애주하는 내게 언젠가 서울 친구가 산삼 주2병을 주어 마셔본즉 맛과향이 참 좋았다. 그 생각을 떠올리며 좋아라고 갔더니 5천원을 내란다. 왜냐고 한즉 불우이웃 성금을 해야만 교환해 줄 수 있단다. 그건 틀린 약속 이지만 현금이 없는 난 카드를 냈더니 거절하여 참 불쾌하게 발길을 돌려야 만 했다.
막걸리 도가를 경영했던 내 계산으론 그 술값의 원가가 될 것으로 추측했다. 그렇다면 축제는 불우이웃을 핑계 삼아 술장사를 하였고 공짜란 이름의 상품교환권은 낚시미기인 셈이었다. “성금은 정성으로 내는 돈”이라 했거늘 현금이 없는 술꾼에게 퇴짜를 놓은 술 인심치곤 야박했다. 이런 억지로 성금을 강요한 것은 축제의 취지와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뭔가 껄끄럽고 게름 직하여 이건 아니다싶었다.
어느 누가 작년에도 그 성금 문제로 말썽이 있었다는 전언이다. 그러 길래 성금을 받아 제대로 쓰여 졌을까를 따진 문제라고 했다. 충분히 그럴 소지가 있어 보이니까, 간여한 산림조합이나 보조금을 대어준 거창군청에서는 잘 보살펴 예년과 같은 말썽이 나지 않도록 시시비비를 명확하게 가리어 달라는 노파심에서다.
년 전에 진주 유등축제를 그대로 베끼어 서울시청에서 한강유등축제를 한 사건이 소송으로 번지어 서울시청에선 큰돈을 내어 사가다시피charge를 물어 수습 했다는 보도를 접 한 적이 있다.
거창산삼축제는 함양에서 먼저 시작한 것을 벤치마킹 한 것이라면 진주남강유등축제를 서울한강유등축제로 강 이름만 바꾼 것과 똑 같은 처사라 하겠다. benchmarking이란 경제용어로 “경쟁업체의 경영방식을 면밀히 분석하여 경쟁업체를 따라잡는 그런 전략이다”. 그렇다면 불과 승용차로 30여분 거리의 함양군의 산삼축제를 면밀히 분석하여 따라잡겠다는 말이 되는데, 이런 어불성설 한 행위를 관주도하에 해서 되겠는가를 묻고 싶다.
축제는 하되 최소한 이름만이라도 바꾸었어야 옳 치 안았을까? 그렇게 도 아이디어가 궁한가? 함양을 거창으로 군 명칭만 바꾼 얄팍한 수는 양아치들이나 하는 짓이지 양식 있는 이들이 할 일은 아니란 말이다.
축제의 선택은 주체측이 그 나름의 입장에서 선택해가는 것이 기본이다. 다 각화로 성공한 축제도 있을 테고, 디비씨 쪼아 대응자세가 틀린 축제도 있을 것인바 후자인 것 같다. 주체측은 축제기간의 날씨를 잘 체크했어야 했다. 축제기간에비가 왔다는 것은 우 연이 아니라 주 체 측의 경영전략부재로 보여 지기 때문이다.
전략이라고 하면 치고받고 하면서 상대측을 정복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을지모르나, 그건 그렇지 않다. 전략이란 불확실성의 시대의, 혹은 비연속성시대의 흐름 속에서 그 축제의 운영을 어떻게 유지해가며, 어떻게 나아가갈 것인가를 확실히 하는 골자骨子인 것이다. 그래서 확실성과 비연속성속에는 위기도 있을 수 있고, 반면에 기회도 포함되어 있다.
나는 평생 주고만 살았지 남의 것을 그리 탐하지 않았을 뿐더러 주는 즐거움을 안다. 그래서 줄 여고하면 화끈하게 주었지, 줄듯 말 듯 감질나게 애태우지를 않았다. 작년에도 북상면에서 힐링healing을 위한 산책로를 내는데 작던 크던 길 전부를 내 땅으로만 내야 한다기에 조건 없이 동의한바 있다.
미국엔 이런 통 큰 부자도 있다. 억만장자가 졸업식장서 골든 벨을 울렸다. “여기 있는 졸업생 여러분의 모든 학자금 대출을 대신 갚아 드리겠습니다,” 모어하우스 칼리지 졸업식에서 축사하던 로버트스미스 는 396명의 졸업생에게 478억 원의 선물을 했다. 학자금 대출 탕감조건은 “사회에 헌신해 달라”였다고 한다. 이런 부자 한국엔 죽었다 다시 깨어나도 만나보기가 힘들 것 같아 애달프다. 혜택 받은 학생들은 꿈에서나 이루어질 수 있을까 살아선 이루어질 수 없는 일이 현실로 일어나 기쁨을 감추지 못했단다. 얼마나 멋있는 장면인가 보지 않아도 본 것 같이 눈에 선하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877 거창군, 수승대 관광지 일대 식중독 예방 캠페인 실시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76 함양군 ‘밝고 안전한 함양 만들기’ 가로등 점검부터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75 거창읍 주민자치프로그램 성황리에 운영 중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74 거창군 가조면 체육회 이사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73  거창군, 4대 절대 불법 주정차 근절 캠페인 실시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72  거창월성우주창의과학관, 별빛달빛 월성우주과학캠프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71  건설업체 관계자 간담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70  2019. 현장맞춤형 회복적 생활교육 직무연수 실시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69  거창군, ‘폭염’ 가축피해 예방활동 현장 지도   거창시사뉴스 2019-08-02
1868 (중앙평론)위천 지재미 골 迦葉寺 에서   거창시사뉴스 2019-08-02

 

 

포토뉴스
 
- 웰니스관광 인력양성 3기 입소
- 땀으로 과오를 씻는 농촌 일손
건설업체 관계자 간담회 개최
(사설)산청·함양·거창·합천 자한
거창군 가조면 체육회 이사회 개
 
 
(붓가는 대로)적폐청산
(중앙평론)위천 지재미 골 迦葉
(편집국 소리)도발재미에 맛들인

(웃음)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