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7월 4일 토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119명
어제 방문자 : 3,131명
Total : 20,996,08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오래 사귄 친구보다 좋은 거울은 없다. - 이탈리아 속담 -
책 없는 방은 영혼 없는 육체와 같다. - 키케로 -
탐욕스러운 자는 재산이 쌓이지 않으면 근심하고, 교만한 사람은 권세가 늘어나지 않으면 슬퍼한다. - 장자 -

 

 

'(붓가는 대로)치사한 축제교환권 '
[2019-05-30]

 

축제란 말은 정해진 날이나 기간을 정하여 축하하여 흥겹게 벌이는 놀이행사이다. 성금은 정성으로 내는 남을 돕는 돈이다. 금 월 17일부터 3일간을 거창읍 천변에서 산삼축제가 열리었다. 이 축제 주체 측에서 나누어 준 산삼酒 교환권 액면2만권을 받았다. 평소 애주하는 내게 언젠가 서울 친구가 산삼 주2병을 주어 마셔본즉 맛과향이 참 좋았다. 그 생각을 떠올리며 좋아라고 갔더니 5천원을 내란다. 왜냐고 한즉 불우이웃 성금을 해야만 교환해 줄 수 있단다. 그건 틀린 약속 이지만 현금이 없는 난 카드를 냈더니 거절하여 참 불쾌하게 발길을 돌려야 만 했다.
막걸리 도가를 경영했던 내 계산으론 그 술값의 원가가 될 것으로 추측했다. 그렇다면 축제는 불우이웃을 핑계 삼아 술장사를 하였고 공짜란 이름의 상품교환권은 낚시미기인 셈이었다. “성금은 정성으로 내는 돈”이라 했거늘 현금이 없는 술꾼에게 퇴짜를 놓은 술 인심치곤 야박했다. 이런 억지로 성금을 강요한 것은 축제의 취지와도 어긋날 뿐만 아니라 뭔가 껄끄럽고 게름 직하여 이건 아니다싶었다.
어느 누가 작년에도 그 성금 문제로 말썽이 있었다는 전언이다. 그러 길래 성금을 받아 제대로 쓰여 졌을까를 따진 문제라고 했다. 충분히 그럴 소지가 있어 보이니까, 간여한 산림조합이나 보조금을 대어준 거창군청에서는 잘 보살펴 예년과 같은 말썽이 나지 않도록 시시비비를 명확하게 가리어 달라는 노파심에서다.
년 전에 진주 유등축제를 그대로 베끼어 서울시청에서 한강유등축제를 한 사건이 소송으로 번지어 서울시청에선 큰돈을 내어 사가다시피charge를 물어 수습 했다는 보도를 접 한 적이 있다.
거창산삼축제는 함양에서 먼저 시작한 것을 벤치마킹 한 것이라면 진주남강유등축제를 서울한강유등축제로 강 이름만 바꾼 것과 똑 같은 처사라 하겠다. benchmarking이란 경제용어로 “경쟁업체의 경영방식을 면밀히 분석하여 경쟁업체를 따라잡는 그런 전략이다”. 그렇다면 불과 승용차로 30여분 거리의 함양군의 산삼축제를 면밀히 분석하여 따라잡겠다는 말이 되는데, 이런 어불성설 한 행위를 관주도하에 해서 되겠는가를 묻고 싶다.
축제는 하되 최소한 이름만이라도 바꾸었어야 옳 치 안았을까? 그렇게 도 아이디어가 궁한가? 함양을 거창으로 군 명칭만 바꾼 얄팍한 수는 양아치들이나 하는 짓이지 양식 있는 이들이 할 일은 아니란 말이다.
축제의 선택은 주체측이 그 나름의 입장에서 선택해가는 것이 기본이다. 다 각화로 성공한 축제도 있을 테고, 디비씨 쪼아 대응자세가 틀린 축제도 있을 것인바 후자인 것 같다. 주체측은 축제기간의 날씨를 잘 체크했어야 했다. 축제기간에비가 왔다는 것은 우 연이 아니라 주 체 측의 경영전략부재로 보여 지기 때문이다.
전략이라고 하면 치고받고 하면서 상대측을 정복하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을지모르나, 그건 그렇지 않다. 전략이란 불확실성의 시대의, 혹은 비연속성시대의 흐름 속에서 그 축제의 운영을 어떻게 유지해가며, 어떻게 나아가갈 것인가를 확실히 하는 골자骨子인 것이다. 그래서 확실성과 비연속성속에는 위기도 있을 수 있고, 반면에 기회도 포함되어 있다.
나는 평생 주고만 살았지 남의 것을 그리 탐하지 않았을 뿐더러 주는 즐거움을 안다. 그래서 줄 여고하면 화끈하게 주었지, 줄듯 말 듯 감질나게 애태우지를 않았다. 작년에도 북상면에서 힐링healing을 위한 산책로를 내는데 작던 크던 길 전부를 내 땅으로만 내야 한다기에 조건 없이 동의한바 있다.
미국엔 이런 통 큰 부자도 있다. 억만장자가 졸업식장서 골든 벨을 울렸다. “여기 있는 졸업생 여러분의 모든 학자금 대출을 대신 갚아 드리겠습니다,” 모어하우스 칼리지 졸업식에서 축사하던 로버트스미스 는 396명의 졸업생에게 478억 원의 선물을 했다. 학자금 대출 탕감조건은 “사회에 헌신해 달라”였다고 한다. 이런 부자 한국엔 죽었다 다시 깨어나도 만나보기가 힘들 것 같아 애달프다. 혜택 받은 학생들은 꿈에서나 이루어질 수 있을까 살아선 이루어질 수 없는 일이 현실로 일어나 기쁨을 감추지 못했단다. 얼마나 멋있는 장면인가 보지 않아도 본 것 같이 눈에 선하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2010  거창소방서, 제21대 서석기 서장 취임   거창시사뉴스 2020-07-01
2009  거창군, 경상남도 행복농촌만들기 콘테스트 최우수   거창시사뉴스 2020-07-01
2008 B군의원. 갑질 행정사무감사 논란   거창시사뉴스 2020-06-20
2007 익명의 기부자,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불우이웃 돕기에 기부   거창시사뉴스 2020-06-19
2006 익명의 기부자,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불우이웃 돕기에 기부   거창시사뉴스 2020-06-19
2005  거창군, 2020년 지역사회건강조사원 모집   거창시사뉴스 2020-06-19
2004 (붓가는 대로) 복식유행을 거슬다   거창시사뉴스 2020-06-19
2003 거창군, 농업인단체 대표와 간담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20-06-15
2002 거창경찰서, 사랑의 헌혈 동참   거창시사뉴스 2020-06-15
2001 남상면, 양파 수확에 대민활동 펼쳐   거창시사뉴스 2020-06-15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662&egroup=11662&sid=11662&boardname=포토뉴스
 
(만평)코로나19 대응
B군의원. 갑질 행정사무감사 논
거창군, 코로나19 극복 농산물
거창군, 긴급재난지원금 신속한
거창대학, 사천여자고등학교와
 
 
(붓가는 대로) 복식유행을 거슬
불행과 행복의 차이는 1%, 1%의
(붓 가는대로) 커피 향과 건

(사설) 보수의 몰락 출구가 보일까?

사전적 의미로 보수란 보전하여 지킴.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전통적인 것을 옹호하며 유지하려 함. 진보란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