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7월 23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3,911명
어제 방문자 : 4,052명
Total : 19,350,16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책은 인생의 험준한 바다를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게끔 남들이 마련해 준 나침판이요, 망원경이요, 육분의(고도를 재는 계기)요, 도표다. - 베네트 -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죄를 짖지 않고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D.카토 -

 

 

'(붓가는 대로)광복회'
[2019-06-27]

 

"재향군인회의 자기성찰을 기대한다!"
‘과거 일장기 들던 손으로 이젠 성조기 흔드는 세력과 결별하길 바란다’…광복회 입장문 발표

오늘 재향군인회의 광복회 항의방문을 보면서, 해방 후 우리사회의 만악은 친일 미청산에서 출발하고 있다는 사실을 새삼 확인했다.

광복회가 백선엽의 친일반민족 행적을 거론한 것이 그들의 말대로 ‘국론분열’이라면, 일제에 빌붙어 독립군을 살륙한 백선엽을 국군의 아버지로 모시는 것이 '국론'이란 말인가? ‘국군의 아버지, 백선엽’, 이것이 ‘국론’이라면, 백선엽이 헌신했던 간도특설대의 총칼에 목숨을 잃은 수많은 독립군들은 뭐란 말인가?

이제 재향군인회가 친일반민족의 썩은 뿌리를 잘라내고, 민족을 지키는 조직으로 거듭나길 바란다. 과거엔 일장기를 들던 손으로 이제는 성조기를 흔드는 자들과 결별하길 바란다.

국군이 민족을 지키는 군대로 국민의 가슴에 자리 잡는 데 앞장서는 재향군인회이길 바란다.

‘오늘 광복회의 친일청산 노력에 재향군인회가 격려 방문을 해준 것에 감사한다. 이는 재향군인회가 항일독립군의 법통을 승계한 당당한 조직이라는 것을 입증해 주었기 때문이다.’ 이런 말을 들을 수 있는 날이 꼭 오길 진심으로 바란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기획'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74 (독자투고) 수박예찬   거창시사뉴스 2019-06-27
1673  (웃음)   거창시사뉴스 2019-06-27
1672 (붓가는 대로)광복회   거창시사뉴스 2019-06-27
1671  (웃음)   거창시사뉴스 2019-06-13
1670 (중앙평론)목련꽃 단상(短想)   거창시사뉴스 2019-05-30
1669 (붓가는 대로) 파초에 비유하다   거창시사뉴스 2019-04-25
1668 거창 농가직거래 ‘소쿠리장터’ 4월 개장   거창시사뉴스 2019-04-11
1667 함양 50리 벚꽃길서 봄 추억 만드세요   거창시사뉴스 2019-03-28
1666 (편집국 소리)저 정권에서 만들고, 이 정권에서 부수고.   거창시사뉴스 2019-03-28
1665  거창사과원예농협, 조합원에 우량 사과묘목 공급   거창시사뉴스 2019-03-21

 

 

포토뉴스
 
2019년산 거창양파 500t 대만수
거창군 고제면 주민자치위원회,
(만평)돌이킬수 없는 잃어버린
6월 26일 거창뉴스
거창소방서, 소화전 주변 불법
 
 
(붓가는 대로)림부륙의 발길 닫
(중앙평론)형제 투금루(投金漊)
(편집국 소리)국회의원 이야기.

(사설)공무원 갑질 사라져야

그동안 공무원 갑질에 대한 논란이 거창군도 종종 있어 왔다. 지난 12일 국민권익위는 '공무원 비위행위로 인한 피해자의 징계절차 참여 보장 등 권리강화 방...

 
(웃음)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