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7월 23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3,911명
어제 방문자 : 4,052명
Total : 19,350,16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탐욕스러운 자는 재산이 쌓이지 않으면 근심하고, 교만한 사람은 권세가 늘어나지 않으면 슬퍼한다. - 장자 -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중앙평론)형제 투금루(投金漊)라!'
[2019-07-11]

 

고려 공민왕 때 의좋은 형제가 살았는데 길을 걷다가 금덩이를 주웠단다. 로불습유(路不拾有)라고 길에서 주은 것은 아니 갖는다고 했지만 형이 조금 많이 갖고는 섶 다리를 건너오는데 동생이 울면서 따라오는 게야 형이 그 연유를 물으니 “형님이 금을 더 많이 차지하여서 그만 자기 몫을 강물에 던져 버렸다고 했다. 그 말을 들은 형님도 그만 자기 금 덩어리를 강물에 던져 버렸는데 훗날 사람들이 그 江 이름을 형제 투금루(投金漊)라고 부르게 되었단다. 이 말 뜻은 욕심 때문에 형제간 우의를 꺽 어서는 아니 된다는 뜻! 장자 말씀에 형제는 내 수족과 같고 아내는 내 의복과 같아 의복파시(衣服破時) 갱득신(更得新)이라 즉 의복은 떨어지면 다시 바꿔 입을 수 있지만 수족단시(手足斷時) 난가속(難可續)이라 즉 팔다리가 절단되면 이을 수가 없다하니 돈이나 재산 때문에 형우제공(兄友第恭)을 묵살해서는 아니 된다는 충고요 성경(잠언18)에도 의좋은 형제는 튼튼한 성벽과 같으나 재산 때문에 싸우면 성벽도 모래성처럼 허물어져 외적의 침입을 받는다 했으니 사리사욕은 가정도 나라도 망친다는 좋은 경구 아닌가?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848  NH농협 거창군지부 배식봉사 눈길   거창시사뉴스 2019-07-18
1847  거창군, 2019년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07-18
1846  명예경찰소년단과 진주청소년 경찰학교 견학   거창시사뉴스 2019-07-18
1845 한마디 더 263   거창시사뉴스 2019-07-11
1844 7월 10일 거창뉴스   거창시사뉴스 2019-07-11
1843  함양문화예술회관 ‘일상은 00이다’展   거창시사뉴스 2019-07-11
1842  시각장애인 약손봉사단, 재능기부 봉사활동 전개   거창시사뉴스 2019-07-11
1841 강철우 의원 대표발의“경상남도 및 교육청 소관 공공건축물의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 조례   거창시사뉴스 2019-07-11
1840  거창군, 벼 병해충 예방을 위한 무인항공방제 추진   거창시사뉴스 2019-07-11
1839  ‘거창사랑상품권’ 가맹점 1,010개소 등록 돌파   거창시사뉴스 2019-07-11

 

 

포토뉴스
 
2019년산 거창양파 500t 대만수
거창군 고제면 주민자치위원회,
(만평)돌이킬수 없는 잃어버린
6월 26일 거창뉴스
거창소방서, 소화전 주변 불법
 
 
(붓가는 대로)림부륙의 발길 닫
(중앙평론)형제 투금루(投金漊)
(편집국 소리)국회의원 이야기.

(사설)공무원 갑질 사라져야

그동안 공무원 갑질에 대한 논란이 거창군도 종종 있어 왔다. 지난 12일 국민권익위는 '공무원 비위행위로 인한 피해자의 징계절차 참여 보장 등 권리강화 방...

 
(웃음)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