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5월 29일 금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4,121명
어제 방문자 : 5,317명
Total : 20,797,956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오래 사귄 친구보다 좋은 거울은 없다. - 이탈리아 속담 -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고제면, 추석 앞두고 홍로사과 수확 한창'
[2019-08-29]

 

- 사과 홍로 품종의 본격 수확철을 맞아 농민들 구슬땀 흘려 -

거창군 고제면(면장 신종기)은 추석 성수기를 앞두고 사과 홍로 수확철을 맞아 지난 8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홍로사과 수확에 농가들이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올해 추석은 예년에 비해 시기가 빨라 추석 전 출하를 위해 들녘마다 농민들은 더욱 분주하였다.

고제면은 해발 550m의 백두대간 덕유산 자락의 고지대로 일교차가 매우 커 이 지역에서 생산되는 사과는 당도가 높고, 식감이 우수하며 과즙도 풍부하여 다른 지역의 사과보다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고유 브랜드인 ‘해따지 사과’는 전국적으로도 유명하다.

이 지역에서 사과 농사를 30년째 짓고 있는 A씨는 “지난 겨울부터 준비하여 1년 꼬박 자식만큼 소중하게 정성들여 농사지었는데, 나뭇가지마다 주렁주렁 매달려 탐스럽게 익은 사과를 수확할 때는 힘도 들지 않는다며 지금이 제일 보람되고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신종기 고제면장은 “올해는 냉해나 태풍피해가 거의 없어 품질이 우수한 데다 생산량도 늘어 농가소득 향상을 기대한다며, 농민들의 정성으로 소중하게 재배한 사과를 소비자들이 많이 사랑해 주어 우리 지역의 해따지 사과가 명품사과로 전국적으로 더욱 더 유명해 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고제면은 364농가, 460ha에서 사과를 재배하고 있고, 이는 거창 사과생산량의 35%을 차지할 정도이며, 홍로뿐만 아니라 후지 등 사과 생산 중심지로 입지를 굳히고 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990  웅양면, 2020년 새 생명 탄생! 축하선물 전달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989 거창군, 긴급재난지원금 부정거래 단속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988  거창법조타운 조성 ‘거창군 민․관 협의회’ 출범   거창시사뉴스 2020-05-06
1987  ‘2020 도시-농촌 상생공동체 사업’ 거창군과 서울시 송파구가 함께한다!   거창시사뉴스 2020-05-06
1986  거창군, 거창새마을금고와 ‘저출산 극복 지원’ 협약 체결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5  10년 방치 거창 숙박시설 ‘행복주택’으로 재탄생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4  거창읍,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단속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3  바르게살기거창군여성회, 코로나19 극복 릴레이 장보기 참여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2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총선여론조사 통합당 강석진 후보 우세   거창시사뉴스 2020-04-03
1981 거창군 농기계임대사업소 ‘토요일 연장 운영’   거창시사뉴스 2020-04-02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629&egroup=11629&sid=11629&boardname=기획
 
거창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코로나19 무급휴직근로
거창법조타운 조성 ‘거창군 민․
94개국 기독교인이 함께하는 박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붓 가는대로) 큰절

(사설) 보수의 몰락 출구가 보일까?

사전적 의미로 보수란 보전하여 지킴.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전통적인 것을 옹호하며 유지하려 함. 진보란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