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19년 10월 18일 금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5,475명
어제 방문자 : 5,124명
Total : 19,783,867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책은 인생의 험준한 바다를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게끔 남들이 마련해 준 나침판이요, 망원경이요, 육분의(고도를 재는 계기)요, 도표다. - 베네트 -
배신자는 죄인의 기생충이다. - 사르트르 -

 

 

'(붓가는 대로) 희기본능'
[2019-09-10]

 

강원도 강릉 남대천에서 연어의 치어를 방류하면 태평양바다로 갔다가 다 자라선 살란 기가 되면 되 돌라오는 기가 막히는 오묘한자연의 이치를 흔히들 희기본능이라고 한다. 자세히 풀이하면 희기본능이란 어떤 생물조직체가 드물고 특이하거나 매우귀하 게도 생물체가 태어난 후에 경험이나 교육에 의하지 않고 선천적으로 가지고 있는 억 누눌 수 없는 감정이나 충동을 나타냄을 말한다고 했다.
어찌 희기본능이 연어뿐일까만 3년 전에 지인에게 진돗개 강아지를 선사받아 ‘진 도, 라고 이름 지어 남들이 탐낼 만큼 튼튼하고 실하게 잘 키웠다.
’진도‘가집을 잘 봐주고 외로운 처지의 나를 잘 따라주니까 원래 개를 별로로 여기던 내 마음에 점차 변화가 일어나서 따르는 충성심을 알고부터 사람들이 왜 개를 키우는지 그 심정을 어렴풋이나마 느끼게 되었다.
한데 크게 농장을 경영하는 일족 동생이 산짐승이 농작물에 피해를 입힌다며 잘 키울 터인 즉 ‘진도’를 달라하여 주저하지 않고 그 농장으로 보내주었다. 몇 개월 후 약 12㎞ 거리를 차를 타고 갔던 길을 더듬어 집으로 되돌아왔다. 모른 척 수개월을 지나쳤는데 다시 달라하기에 또 보내 주었더니 얼마 후 또 돌아왔다. 진도 개의 그 못 말리는 희기 본능에 놀랐는가 하면 돌아온 개는 돌려보내지 않는다는 속설도 있고 하여 도로 키우던 중에 동생이 다시 와서 잘 키운다며 달라고 졸라서 거듭 내 준적이 있다.
농장에선 산짐승이 개 냄새를 맛 고선 범접을 하지 않아 피해가 없어 좋다고 하여 세 번을 돌려보내 주었지만 오늘 4번째로 돌아와 이젠 다시 보내지 않기로 작정했다. 두 번에 걸쳐 튼튼한 쇠줄과 잘 안 풀어지는 고리를 챙겨 주면서 목줄에 묶는 고리 점검을 잘 해야 한다고 일러주었지만 일손이 딸려 바쁜 나머지 잘 돌볼 수가 없으려니 했을 따름이다.
수 십 년 전에 진도에서서울로 팔려간 진도견이 옛 주인집으로 몇 년이 걸려서 진도로 찾아온 일이 화제가 되어 진도견의 무서운 희기본능에 온 나라가 들썩이며 놀라운 사건에 전율했던 기억이 생생하다.
반려동물 중에서 워낙 사람을 따르는 “진도 견의 한번주인은 영원한 주인이란” 그 말이 정말인 것을 실감하자니 말 못하는 짐승이라고 깔보곤 반려 견 등록문제와 자주 풀어지는 고리며 혹여 남에게 해코지 하는 등 까다로운 관리문제로 세 번씩이나 내친우리 ‘진도’에게 너무 미안한 맘이 들었다. 이제 맛있는 먹이라도 자주 챙겨주어 톡톡히 그 보상을 해줄 참이다.
처자식도 살다가 보면 틈이 생기고 가족 간서로의 의견충돌로 남보다도 못하게 지내는 가정을 종종 보게 된다. 남북의 이산가족 또한 오랜 기간 헤어져 살자니 당연히 그립고 보고 싶은 마음은 인지상이겠으나 서로 만나 이웃해살다보면 경제적으로 짐이 될 때는 후회하기 마련일 게다. 그래서 때론 친히 지내는 이웃사촌보다 못할 수도 있는 것이 우리네 인생사이기도 하다.
‘진도’ 가 다시 농장으로 보낼까봐 걱정이 되는지 도무지 밥을 챙겨주어도 먹지를 않아 너무 미안하고 속상하다. 우리‘진도’ 가 말 못하는 미물이지만 내가 싫다고 세 번씩이나 내쫓아버렸는데도 나좋다고 네 번을 찾아온즉 이젠 반려 견 등록시켜 서로 간 누가 먼저 죽을지는 모르겠지만 변심하지 않고 사는데 까지 나쁜 인간보다 심성고운 ‘진도’를 잘 보살펴 같이 살기로 작심을 하였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4  다가오는 입추 익어가는 벼   거창시사뉴스 2018-08-02
13  결구 작업하는 고랭지 배추밭   거창시사뉴스 2018-07-05
12  거창, 단무지용 무 수확   거창시사뉴스 2017-11-02
11  거창몰   거창시사뉴스 2017-09-14
10  “만추의 그네타기”   거창시사뉴스 2016-11-24
9  왕의 열매 거창 아로니아 수확   거창시사뉴스 2016-07-21
8  매화향 그윽한 봄 들녘   거창시사뉴스 2016-03-24
7 임부륙의 만나고 싶다 그사람 6   거창시사뉴스 2015-06-10
6  거창한거창 심포니윈드오케스트라창단 연주회 성황리에 열다   거창시사뉴스 2015-05-21
5  ‘거창 남덕유산 고로쇠 수액 첫 채취’   거창시사뉴스 2015-02-25

 

 

포토뉴스
 
(중앙평론)범종소리듣고 번뇌 끊
(붓가는 대로)오페라월성횃불 작
(편집국 소리)천대 받으려고 목
함양군 1호 장수마을 주민 건강
거창군청소년상담복지센터, 청소
 
 
(붓가는 대로) 주민자치 경연대
(중앙평론)범종소리듣고 번뇌 끊
(편집국 소리)하늘에 매달렸던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사설)거창구치소 추진 논란 주민투표로 종결 되어야

2015년 착공했으나 주민 반발로 공사가 중단된 거창구치소를 현재 위치에 그대로 건립할지, 이전 건축할지를 결정할 주민 투표가 오는 16일로 예정된 가운데 찬반 양측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양측 명분·당위성 싸...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