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5월 29일 금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4,141명
어제 방문자 : 5,317명
Total : 20,798,063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오래 사귄 친구보다 좋은 거울은 없다. - 이탈리아 속담 -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책 없는 방은 영혼 없는 육체와 같다. - 키케로 -

 

 

'(한마디 더)dongA. com 2019. 8. 30 인터넷'
[2019-09-10]

 

‘전화위복’ 노리는 BMW코리아… 투자개선 신속에 초점
BMW코리아가 지난해 사상초유의 리콜사태를 전회위복삼아 신뢰회복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기사에…
一言居士 曰 1990년도 초에 중국장춘 훈춘을 거쳐 백두산에 오를 적에 훈춘지방정부 관리를 차를 이용한 적이 있었다. 그때 아우디폭스바겐 중형 차종이었는데 조선족기사가 말하길 얼마 전까지 벤츠를 몰다가 중국산 폭스바겐을 타니까 질이 떨어진다는 불평을 했었다. 차의 외관부터가 어쩐지 부품나사가 하나 빠진 것처럼 어설퍼 보이긴 했으나 그런가보다 지나쳤었다. 한데 다음 에 상하이를 갔었는데 푸등 공항에서 시내로 드는 가로변에 상해기차(上海자동차)란 큰 세움 간판그림에서 독일 굴지회사의 OEM제품차가 양산됨을 비로소 실감했다. 전 세계 나라 중에서 하필 우리나라에서만 BMW차종에서 그렇게도 많이 불이 났을까? 불난 차들은 모두 뭔가 허술한 중국산 OEM제품일거라는 생각이 뇌를 스쳤다면 나의 기우이자 편견일일까? 아니다 나는 확신하려한다. 중국 사람들의 삐뚤어진 상술과 불난 차 차주들의 허영심에 경악을 금치 못하기 때문이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990  웅양면, 2020년 새 생명 탄생! 축하선물 전달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989 거창군, 긴급재난지원금 부정거래 단속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988  거창법조타운 조성 ‘거창군 민․관 협의회’ 출범   거창시사뉴스 2020-05-06
1987  ‘2020 도시-농촌 상생공동체 사업’ 거창군과 서울시 송파구가 함께한다!   거창시사뉴스 2020-05-06
1986  거창군, 거창새마을금고와 ‘저출산 극복 지원’ 협약 체결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5  10년 방치 거창 숙박시설 ‘행복주택’으로 재탄생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4  거창읍,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단속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3  바르게살기거창군여성회, 코로나19 극복 릴레이 장보기 참여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2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총선여론조사 통합당 강석진 후보 우세   거창시사뉴스 2020-04-03
1981 거창군 농기계임대사업소 ‘토요일 연장 운영’   거창시사뉴스 2020-04-02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629&egroup=11629&sid=11629&boardname=기획
 
거창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코로나19 무급휴직근로
거창법조타운 조성 ‘거창군 민․
94개국 기독교인이 함께하는 박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붓 가는대로) 큰절

(사설) 보수의 몰락 출구가 보일까?

사전적 의미로 보수란 보전하여 지킴.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전통적인 것을 옹호하며 유지하려 함. 진보란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