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5월 26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4,103명
어제 방문자 : 4,804명
Total : 20,783,266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책은 인생의 험준한 바다를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게끔 남들이 마련해 준 나침판이요, 망원경이요, 육분의(고도를 재는 계기)요, 도표다. - 베네트 -
많이 웃는 자는 행복하고, 많이 우는 자는 불행하다. - 쇼펜하우어 -

 

 

'(붓가는 대로)오페라월성횃불 작사를 하다'
[2019-09-26]

 

대한민국 임시정부 및 3.1절 100주년을 맞이하여 광복회경남북부연합지회 에선 《의친왕 월성의병》창작오페라를 자체제작 순국선열의 날 기념행사 공연 준비에 여념이 없다.
따라서 제작비용 연출 등 복잡한문제가 뒤 따르기 마련이지만 우선 프리마돈나를 제외한 프리모우모는 대한제국 마지막왕손을 모시곤 거창하게 노래하는 농부들 합창단원이 주 멤버이기에 비용절감이 되어 큰 문제는 없을 것 같다.
노랫말은 표성흠 작가가, 작곡연출은 김기호 지휘자가, 편곡은 정현정 선생이, 무대배경은 이상남 화백이 도움 주시기에 매우 순조로운 출발인 셈이다.
오페라라고 하면 우선 거창한 큰 회전무대와 수 백 명의 단원을 연상하기에 겁내어 모 음악학원 원장이 “오페라를 잘 아느냐고 물었다. 모른다니까 오페라가 어떤 것인데 감히 북상 농부들이 겁 없이 대 드느냐? 농부들이 미쳤냐? 라며 비아냥대며 불신을 했다.” 그래서 알아본즉 대단위로 큰 오페라도 있지만 뮤지컬처럼 작은 규모의 오페라도 있다는 것을 알았고 거창문화센터 시설도 한번은 무대가 회전하게 장치가 되어 있어서 하루 전에 무대를 꾸며놓는다. 또 요즘은 컴퓨터 전자기술의 발달로 무대화면을 레이저로 비추어 공연의 질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에 그 기대또한 크다.
우리나라에서 모던클래식음악을 지향하는 유일한 면단위 시골농부합창단 에서 세계가 깜작 놀라자빠질 요절복통할 오페라공연은 그 학원장의 말마따나 미쳤다 해도 싼 쇼킹한 사건이기도 하다.
친구 중에 대중가요 작사가가 있어 자기도 의친왕 월성의병 오페라 가사를 지어 프리마돈나가 부르게 했으면 좋겠다는 청을 받아 지휘자와 협의한즉 가능하다고 하였다. 한데 오페라와 대중가요 가사와는 형식이 달랐다. 오페라는 3434 3434 3543의 구성이란다. 말인즉 “태산이 높다하되 하늘아래 뫼이로다.”로 글자 수가 딱 맞아야지 군가처럼 힘 있게 부를 수가 있단다. 친구가 시조처럼은 어렵다고 사양 하여서 그러면 북상면의 역사내력을 잘 아는 내가 고풍스런 판소리처럼 지어 보았더니 현대감각이 떨어진다고 해 우여곡절 끝에…
〔조국을 지키려고 일어선 의병들아
최후의 일각까지 싸우다 죽자구나
꽃처럼 사라져간 영웅아 의병들아
의친왕 월성횃불 꺼지지 않으리라〕 <월성의 횃불>은 이렇게 지어졌다.
우리 가곡 중에서 제일 많이 애창하는 곡이 《그리운 금강산》이다. 이곡은 구순의 원로 작곡가이신 최영섭 선생의 유일무이한 곡으로서 우리음악사에 큰 획을 긋는 족적을 남긴 명곡이다. 나또한 친구 덕에 어부지리로 노랫말을 지은 달랑 한곡의 오페라 작사가 가된 셈이다. 대한제국 마지막왕손이 <월성의 횃불>을 낭창朗唱하신 곡을 색소폰 연주를 하는 기쁨을 누리게 되었다. 세상일은 하고 싶다하여 되고, 싫다고 해도 억지로는 막을 수 없는 법인가 보다. 어쩌다 작사가로써 웬 신파극코미디주연인가 싶고 놀랍다. 우연치고는 일생에 두 번 다시 올 수 없는 역役이기에 더할 나위 없이 행복하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990  웅양면, 2020년 새 생명 탄생! 축하선물 전달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989 거창군, 긴급재난지원금 부정거래 단속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988  거창법조타운 조성 ‘거창군 민․관 협의회’ 출범   거창시사뉴스 2020-05-06
1987  ‘2020 도시-농촌 상생공동체 사업’ 거창군과 서울시 송파구가 함께한다!   거창시사뉴스 2020-05-06
1986  거창군, 거창새마을금고와 ‘저출산 극복 지원’ 협약 체결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5  10년 방치 거창 숙박시설 ‘행복주택’으로 재탄생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4  거창읍, 쓰레기 무단투기 집중단속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3  바르게살기거창군여성회, 코로나19 극복 릴레이 장보기 참여   거창시사뉴스 2020-04-23
1982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총선여론조사 통합당 강석진 후보 우세   거창시사뉴스 2020-04-03
1981 거창군 농기계임대사업소 ‘토요일 연장 운영’   거창시사뉴스 2020-04-02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629&egroup=11629&sid=11629&boardname=기획
 
중국 닝샹시, 거창군 코로나19
거창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코로나19 무급휴직근로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붓 가는대로) 큰절

(사설) 보수의 몰락 출구가 보일까?

사전적 의미로 보수란 보전하여 지킴.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전통적인 것을 옹호하며 유지하려 함. 진보란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