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2월 29일 토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748명
어제 방문자 : 4,144명
Total : 20,379,12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평생토록 길을 양보해도 백보에 지나지 않을 것이며, 평생토록 밭두렁을 양보해도 한 마지기를 잃지 않을 것이다. - 소학 -
단 한 권의 책밖에 읽은 적이 없는 인간을 경계하라. - 디즈렐리 -
자만은 자멸을 가져올 수 있다. - 이솝 -

 

 

'(발길 닫는 대로)색 안경 넘어 로 본 제주 '
[2019-12-30]

 

나는 다한증으로 평소 땀을 많이 흘리기에 안경 쓰기를 지극히 꺼리었다. 소 시적 스키장에서 고글을 벗고 타다가 갑자기 햇빛의 반사에 동공이 타는 것 같은 설 맹 증을 경험했다. 찰나에 눈이 보이지 않아서 봉사가 되나 했는데 다행이 정상으로 돌아왔다. 그때 색안경을 그저 멋으로 쓰지 않는다는 것의 중요성을 비로소 알게 되었다.
요즘은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평소 흐리고 비오는 날과 실내에서도 색안경을 끼고들 있어 유행인가 싶어 알아본즉 안과 적 처방으로 황반 병이라고 해서 햇볕 자외선의 영향을 받아 자칫 부주의하면 실명에 직결하는 무서운 병의 예방이 오로지 썬 그라스 착용이라는 것을 알았다.
제주의 해안 도로를 달리는 차창 밖을 시름없이 색안경 넘어 바다에 떠있는 테이블 모양 섬이 모슬포우도인가 착각했다. 차는 주상절리로 이름난 서귀포 쇠소깍을 향하고 있었다.
여기서 두 번째 색안경의 좋은 점을 보았다. 녹색 안경 넘 어로 눈에 비친 잔잔한 보라 빛 바다맥문동 군락지를 연상하리만큼 현란하다. 그 빛깔의 가시수평선이 순간 분홍색보라색으로 교차하는 빛의 조화 그 파노라마의 연속이 야 말로 무지개색깔보다 더 화려한감동의 서귀포겨울바다색안경굴절의 변화를 맛본 순간을 나는 잊을 수가 없다.
세계에서 바다가 아름답기로 손꼽는 마다가스카르 옆 세이셀의 바다가 여기에 비견될까, 지중해 기슭 휴양지 프로방스의 야생화 허브 라벤더군락지가 그리도 아름다운 색체일까, 칠레아카타마사막 까마득한 지평선저녁노을이 그렇게 곱게 물들일까? 에 견주기가 어려울 것 같은 제주겨울 풍경에 어울리는 어휘글귀의 표현이 어렵다. 하여 해외여행객이 제주의 자연절경에 반해 그 자리에 제자리박지기로 주저 않는 이들의 심사로 비유하면 어떨까 싶다.
나는 바다 산책길 벤치에 시름없이 앉아 햇볕을 쬐며 건너 테이블 섬 장관을 바라볼 즈음 서양배낭여행객 청춘 남녀가 눈앞에 나타나 옷을 훌훌 벗어서 순간 멈칫 민망하였다. 그런 일에 익숙하지 않은 나로선 가히 충격이었다. 피부색이 희디희다 못해 피부에 곰팡이가 핀다는 영국인쯤으로 여기면 될까, 훤 칠 한 비키니 차림의 한 쌍을 눈앞에서 침을 삼키며 바라볼 수 있는 것으로 족하다 여겨 카메라를 들이 대지 않았다. 햇볕이 지천으로 따가 워 볕이 별로인 우리와 햇볕이 좋아서 일광욕을 위해 서둘러 옷을 벗어던지는 서양인과의 인식의 차이가 이런 것인가 싶기도 하여 놀라움에 만감이 교차했다.
말하자면 제주는 조선역사의 고루한 시대상을 남긴 추사김정희의 유배지다. 추사가 서울 살 때 중국에 사신으로 갔던 이가 선물 한 수선화한 촉을 애지중지 키워 감상했더란다. 한데 귀양살이 제주엔 탱자나무울타리 틈새며, 길섶들판에 지천이라 발에 발 피어 가축먹이로 뜯어 들 간 다. 그래서 없어 봐야 귀중함을 알 수 있더라는 추사의 소회이다.
더하여 유배지 제주의 겨울 풍경인 세한도歲寒圖의 헛간 옆 앙상한 가지의 나무 세 그루와 간격을 두고 두 그루 텅 비다 시피 간략한 구도構圖다, 세파世波의 모진 풍랑! 추사의 시린 가슴 고뇌가 들어나는 그림이다. 초의선사가 구중구포녹차를 만들어 추사거적 구멍 난 초막에 넣어 위리안치를 달래었다.
나또한 조 껍데기 탁주라도 한 사발 들이켜야 메마른 감정이 추 슬어 질려나! 그 시절 제주의 황량한 바닷가를 그리며 추사된 심정으로 거닐 다. -계속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건강'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306 거창군, 2019년 제3회 수돗물평가위원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19-12-09
305  북부농협“조합원 종합건강검진”실시   거창시사뉴스 2018-08-29
304 2018년 국가암 필수검진 받으세요   거창시사뉴스 2018-08-29
303  거창군, 늴리리 만보 걷기운동 프로그램 운영   거창시사뉴스 2018-08-29
302 거창군,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발생 증가! 예방수칙 준수로 대처   거창시사뉴스 2018-08-29
301 판매중지 고혈압 의약품 추가 발표   거창시사뉴스 2018-08-08
300 거창군, 야간 달빛체조와 걷기투어 프로그램 운영   거창시사뉴스 2018-08-08
299 거창군, 치매노인 실종 예방 안전망 구축   거창시사뉴스 2018-08-02
298  거창적십자병원, 마리면 의료봉사 활동 실시   거창시사뉴스 2018-07-19
297  건강한 여름나기, 온열질환 주의하세요   거창시사뉴스 2018-07-11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507&egroup=11507&sid=11507&boardname=
 
거창딸기, 태국 시장 수출 위한
거창군 수도사업소, ‘적극적인
통합신당 출범에 즈음하여
거창군, 산림병해충예찰·방제인
클릭 한번으로 집에서 편하게 도
 
 
(중앙평론) 신중신의 동서양 故
(붓가는대로) 약발
(편집국소리) 나그네 인생

(사설) 4.15총선 미래통합당 소리없는 공천 전쟁?

4.15총선 미래통합당 소리없는 공천 전쟁? 미래통합당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예비후보는 4명으로 강석진 현.국회의원, 신성범 전.의원, 김태호 전.경남지...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