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2월 29일 토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768명
어제 방문자 : 4,144명
Total : 20,379,148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탐욕스러운 자는 재산이 쌓이지 않으면 근심하고, 교만한 사람은 권세가 늘어나지 않으면 슬퍼한다. - 장자 -
오래 사귄 친구보다 좋은 거울은 없다. - 이탈리아 속담 -
오래 사귄 친구보다 좋은 거울은 없다. - 이탈리아 속담 -

 

 

'(붓가는대로)동네한바퀴'
[2020-01-16]

 

어느 공중파방송에서 동네한바퀴 라는 프로가 볼만했다. 스님 역에다가 관심법으로 인기를 얻은 탤런트 김영철이 전국골목길을 누비는 일상애환스케치를 보노라니 재미가 쏠쏠했다.
서울 남대문시장 주변 사람들의 진솔한 삶의 깊이가 피부에 와 닿는 감동적인 스토리의 마치연속극 이라 하겠다. 년 전에 종로3가에서 구두 닦기에게 길을 물은즉 목 고개를 치켜들어 방향을 가리키어, 내친김에 신을 닦으면서 왜 그렇게 무성의하게 아리 켜 주느냐고 나무랬다. 손님! 이신 닦을 동안만 지켜봐 주세요, 라고 말했다. 목만 쳐들어 방향을 알려줘도 목 디스크가 도질 정도란다. 일일이 다 대답을 해 줄 수가 없다고 잘라 말했다. 손님들이 신 많이 닦는 반사이익도 있지만, 반대로 말대꾸를 이삼천 명의 길손에게 일일이 해줄 수 없는 애로를 일러주었다.
남대문시장회현동주변의 싸고 질 좋은 먹거리며 그이가 가는대로 눈을 돌리자니 볼거리 들을 거리가 만화경이 따로 없구나 싶다.
왜 상권이 대로변은 죽어도 6.25의 흔적이 남았을 것 같은 대로변을 비낀 허름하지만 복잡한 골목길엔 그나마 상권이 살아 숨 신 다는 것을 도시계획 입안자 들이 알고 있을까? 세계적으로 어느 도시이건 상권은 골목길을 끼고 있다는 것을 주목해야 한다. 해외연수하면서 해당공무원들이 눈여겨 보고와선 벤 치 마킹 하자는 것이다. 골목길이끼인 번화가를 보고만 와도 족하니까 굳이 긴말이 필요치 않다.
할 말은 종로 구두 닦기에 이어회현동 시장 골목 안 두 평 남짓한 구멍가게에 『길 찾아주는 집』이라는 간판을 내 걸은 할머니의 사연이다. 무료로 길을 찾아 준단다. 여기서도 “하도 길을 물어서 길을 찾는 일이 중요하다는 것을 평생 동안 느끼어 깨친 나머지 이제 나이가 들어서, 장사를 접고는 무료로 길 찾아주는 일로 나섰단다.” 왼 종일 길 찾아주는 일을 전업으로 스스로 일거리를 찾아 노년을 즐기면서 실천하고 있는 거짓말 같은 할머니가 벌인 일이 멋지고 감동적인 그 찰나의 한 장면이 그저 놀랍기만 하다. 나또한 평생을 걸고 그와 같은 음지에서 할일을 찾아봐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게 되었다.
군계일학群鷄一鶴 이란 말이 있다.
닭 무리 가운데서 한 마리의 학이란 뜻이다. 여러 평범平凡 한 많은 사람 가운데 있는 뛰어난 인물을 이르는 《진서晉書》에 나오는 말이다.
요즘 정가에서 같은 장관이었고 다 같은 장관일까? 조 무슨 장관과 추 X 장관의 비유다. 아무리 정의가 앞선다 할지라도 정치판대기에서 더구나 국제정세가 심히 어지러운 시기에 국민을 편 가르는 가자뉴스양산을 막아야 한다. 일반인들이 보기에도 통치권에 도전하는 것 같은 갈등의 인상을 받게 해선 안 된다.
예전엔 싸움에도 수식어가 따랐다. 아마 판의 크기에 따라서 소위동네 조무래기냐 조폭이냐의 차이일거다. 그 판세에 따라 ‘신사적’이란 단어가 붙었다. 예컨대 막 쌈과 무술을 익힌 사람의 차이 이지 싶다. 이 낭만적 체계가 무너진 것은 삼정 룸살롱 칼부림과 5.18 광주총질 이후엔 모든 것이 군부로 통했다. 으스대면 삼청교육대 깜이니까…
동네 한 바퀴를 돌면서 보는 삶에 부대끼어 말로서 길 안내조차 할 수가 없어서 턱으로 나마 아르 켜 준 고마운 그이의 튼 손을 덥석 잡았다. 평생 길안내를 해 주고 싶어도 푼돈을 벌이에 바빠서 제대로 알려주지 못한 미안함이 죄밑이 되어선 길 찾아주는 집이란 간판을 아예 내 걸고 죽는 날 까지 그 길에 매진한다는 그 할머니가 그립다.
붓 가는대로 r2005@daum.net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58 (사설) 4.15총선 미래통합당 소리없는 공천 전쟁?   거창시사뉴스 2020-02-20
1657 (붓가는대로) 식충이   거창시사뉴스 2020-02-07
1656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2020-02-07
1655 (중앙평론) 신중신의 동서양 故事 풀이   거창시사뉴스 2020-02-07
1654 (편집국 소리) 하룻밤을 자도 만리장성을 쌓는다.   거창시사뉴스 2020-02-07
1653 (사설)신종코로나바이러스 공포   거창시사뉴스 2020-02-07
1652 (한마디 더 280)“한번속지 두 번 속나” 안철수 호남방문에 싸늘한 정치권   거창시사뉴스 2020-01-22
1651 (붓가는대로)동네한바퀴   거창시사뉴스 2020-01-16
1650 (중앙평론)大孝終身慕父母(대효종신모부모)   거창시사뉴스 2020-01-16
1649 (대한사랑)47세를 이어온 단군조선(고조선)시대   거창시사뉴스 2020-01-16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507&egroup=11507&sid=11507&boardname=
 
거창딸기, 태국 시장 수출 위한
거창군 수도사업소, ‘적극적인
통합신당 출범에 즈음하여
거창군, 산림병해충예찰·방제인
클릭 한번으로 집에서 편하게 도
 
 
(중앙평론) 신중신의 동서양 故
(붓가는대로) 약발
(편집국소리) 나그네 인생

(사설) 4.15총선 미래통합당 소리없는 공천 전쟁?

4.15총선 미래통합당 소리없는 공천 전쟁? 미래통합당 산청.함양거창.합천 선거구 예비후보는 4명으로 강석진 현.국회의원, 신성범 전.의원, 김태호 전.경남지...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