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4월 3일 금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988명
어제 방문자 : 4,909명
Total : 20,518,352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갖지 않은 것을 애태우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현명한 사람이다. - 에픽테토스 -
세계는 아름다운 것으로 꽉 차 있다. 그것이 보이는 사람, 눈 뿐만 아니라 지혜로 그것이 보이는 사람은 실로 적다. - 로댕 -

 

 

'(붓가는대로) 약발'
[2020-02-20]

 

약발이라고 하면 쉽게 말해 약효를 의미하는 즉, 약의 효험이 약발이라 하겠다. 나이 탓인가 약발이 떨어져선지 한해를 넘기기가 예전 갖지 않고 엄청나게 힘들어서 정초를 거꾸로 두문불출 어렵게 넘겼음이다.
동양에서는 아득한 옛날 환국시대의 실존인물인 농사의 신이라 일 컷 는 염제 신농씨가 약초의 맛을 보아 극약을 감별해 냈다고 한다.
그 로부터 예전 의원이 귀한시절엔 급하면 우선 민간요법인 조약을 쓸 수밖에 없었다. 발이 저리면 코에 침을 세 번 바른 다 던지, 눈 다래기 엔 얼레빗모서리를 달구어 환부에 대어 가라 안치거나, 변비에는 피마자(아주까리)기름을 한 숟가락 먹이고, 회 배알이로 입에서 거위거시물이 올라오면 담배를 피게 하거나, 담배 삶은 물을 마시게 했다. 그래서 고인이 된 초등학교 친구 중엔 담배골초가 있었다. 허리통증이 심할 땐 물 통시에 용수를 박아서 괴인똥물을 받아 고운체에 처서 마시게 한 기억하기조차 싫은 고단한 삶이었다.
요즘은 중국감기로 사람이 많이 죽어서, 나라 안 밖이 시끌벅적 난리법석이다. 이런 감기에도 나 어릴 적엔 건강한 사람은 코한 번 팽 풀면 날아갔었고, 더 심하다싶으면 뜨거운 콩나물국에 매운 고춧가루를 많이 타서 마시곤 이불 뒤어쓰고 아랫목에서 푹 지지며 땀을 내는 요법이 특효로 안 죽고들 잘 견디었다. 한데 요즘은 우리가 시들하게 깔보던 그 감기를, 물렁한 중국인들이 독하게 만들어선 옮기어 전 인류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나는 평생을 쉬지 못하고 안절부절 하며 차속에서도 마음은 뛰다시피 바쁘게 살아온 생의 갈피를 모처럼 뒤적이어, 아픔과 휴식이 그렇게 나쁘지 않다는 것을 음미하게 됐다.
그로인해 한 열흘간의 인도 여행도 위약금을 물고서취소를 했다. 수염을 깎지 않은 채 거울을 보지 않고 근 달포를 집에서만 미적거렸다. 그동안 중국코로나19바이러스감기도 수 그러 들고, 잡다한 생각이 말끔히 정리가 되어서, 왜 긴 휴식이 필요한가를 새삼 알게 되었다.
중국 시 주석은 중국의 굴레에서 벗어나려는 위구르자치구 독립운동가들 3만여 명의 목숨을 앗아 꼼짝 마라로 꽉 조인 공적으로, 중국공산당을 접수한 무서운 사람이다. 퉁퉁하게 순한 듯 생긴 알 듯 모를 듯 휘 미한 미소 뒤엔 흉측한비수가 도사리고 있음이다. 지금우한코로나19 바이러스 독감이 채 진정되기도 전에 상하이에서 침방울세균이 멀리까지 날아 감기를 전염시키는 신종 바이러스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발생해중국은 혹여 몰락할지도 모르는 것이, 어용국제보건기구WHO외엔 전 세계가 중국의 통계를 믿지 않기 때문이다.
커피와 술을 즐겼으나 구정이 후 집에서 귀찮아 끊었더니 몸에선 들어오라고 발란을 일으켜 한층 더 아팠을까? 변덕부리지 말고 하던 짓은 그대로 해야 하는 것이 정칙이란 생각도 해봤다.
집집마다 식솔이 많고 먹을 것이 부족하고 의료시설마저 열악해 고생고생을 하면서 살았지만, 천벌에 가까운 역병疫病치레도 슬기롭게 이기고 살아온 우리민초들의 삶이 중국에 비유해 대단하다는 생각을 다시금 하게 되었다.
붓 가는 대로 r2005@daum.net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기획'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796 거창군, 코로나19 발생 웅양면 주민 진료비 등 한시적 면제   거창시사뉴스 2020-04-02
1795  남하면, 올해 첫아이 울음소리에 마을 축제분위기   거창시사뉴스 2020-04-02
1794  거창군, 스마트도서관 도서 5권 대출로 확대 운영   거창시사뉴스 2020-04-02
1793  구인모 거창군수, 명품 자작나무 숲 조성사업 현장점검   거창시사뉴스 2020-04-02
1792 거창군 농기계임대료 4∼6월 100% 감면   거창시사뉴스 2020-04-02
1791 거창군, 코로나19 피해지원 위해 공유재산 임대료 50% 감경   거창시사뉴스 2020-04-02
1790  ‘학교는 언제 가나요...’   거창시사뉴스 2020-04-01
1789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2020-04-01
1788  만평   거창시사뉴스 2020-04-01
1787  거창경찰서·거창군 「코로나19 관련 다중이용시설 합동점검 업무협의회」 개최   거창시사뉴스 2020-03-25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562&egroup=11562&sid=11562&boardname=기획
 
거창경찰서, 자율방범대 간담회
계속되는 아림1004운동 후원금
거창군, 1회용품 사용 한시적 허
북상면 이름 없는 천사 마스크
구인모 거창군수, 농특산품 수출
 
 
(중앙평론) 나의 애호 詩
(붓가는대로) 길이 넓고 차대기
(편집국소리) 입·개학 연기로 학

(사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총성 없는 전쟁 돌입

(산청.함양,거창,합천) 국회의원 선거구에 출마 할 정당별 공천자가 속속 정해지는 가운데 이제 28일 남았다. 후보자 등록은 오는 26~27일 양일간이다. 사전...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