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5월 28일 목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2,498명
어제 방문자 : 4,413명
Total : 20,789,335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책 없는 방은 영혼 없는 육체와 같다. - 키케로 -
배신자는 죄인의 기생충이다. - 사르트르 -
책은 인생의 험준한 바다를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게끔 남들이 마련해 준 나침판이요, 망원경이요, 육분의(고도를 재는 계기)요, 도표다. - 베네트 -

 

 

' (붓가는대로) 코로나 19예방 대처'
[2020-03-18]

 

코로나 폐렴이 번지는 초기에 나는 몸이 아파서 문 밖 출입을 안 했으니까, 제 자루 박지기로 일정기간 지나치게 되었다. 그 후 기승을 부릴 때도 꼭 히 해야 할 급한 한 일 외엔 사람만나기를 피하였다.
혼자 밥을 안 먹고, 놉을 해서 먹는 버릇을 잘 아는 서울친구가 “밥 먹고 대화하면서 침방울이 튀기어서 전염되고, 반찬을 젓가락으로 뒤적일 적에 묻어서 옮길 수 있다.”하여 매일 만나던 사람도 거리를 두게 되었다. 나 야 살 만큼 살아서 죽고 사는 일에 초월했다하여도, 내가 병균을 친히 지내던 사람에게 옮겨주어선 안 된다는 단호한 생각이다. 하물며 악수도 주먹을 살짝 대고, 손대신 발로 부디 치곤 했다. 대저 세상사 철 들고난 이후 발 인사는 처음이라, 배가 산으로 갈, 이 불상사를 뭐라 이해야 될 런지 참으로 딱한 심사다.
방콕을 하자니 따라서 입맛도 없고, 생각나면 먹고 하여 한 끼 두 끼로 살자니 영양밸런스가 깨져서 없던 병도 생길 참이었다. 방송에서 막걸리, 돼지고기, 치즈, 마늘, 식초, 버섯 등 발효식품을 권유 하였다. 사이좋게 지내던 이를 조심스럽게 불러선 수육과 막걸리를 마신 것을 계기로 매일 막걸리 반병에 슬라이스 치즈 등 방송에서 권하는 안주 따라 먹기를 잘하고 있다. 여기서 술을 못 먹는 사람은 다진 마늘과 발효식초를 권하고 있다. 난 병원에 있는 누나를 위해 흑 마늘 즙을 구했는데, 병세가 더하여 한 박스만 드시어 남은 두 박스는 내차지가 되었다. 공복에 흑 마늘 즙을, 중식에 돌미나리 즙을 마시니까, 저항력이 생기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정부발표와는 동떨어지게 정말 마스크사기가 어려워 선 ‘金스크“라 해도 되게 생겼다. 난 안 나 다니까 별로 필요를 느끼지 않았으나, 대인관계 시엔 상대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싶어 지니고 있다가 타인과 접촉 시엔 꼭 쓰는 버릇을 익히려고 노력을 기울인다.
시진 핑 의 중국공산당이 지구상에서 사라져야 할 것이 분명한, 온당치 못한 야욕으로 병균을 군사 무기화 하려다 몹쓸 병을 타국에 옮겼다는 설이 파다하다. 이렇게 세계를 발칵 뒤집어 놓고선 적반하장 격으로 미국에다가 덤터기를 씨 우려 했지만, 호락호락 넘어갈 미국이 아니다. 죽을 여면 무슨 짓을 못할까, 중국공산당과 중국인은 힘의 논리로 힘에 부친다 싶으면 가차 없이 짓밟는 야비한 국민근성을 가졌다. 인간의 존엄성을 상실한 흡사 막가파 적 조폭집단보다도 더한 것이, 상주‘사드 레이더’ 보복으로 롯데를 비롯한 한국기업들이 맨손 쥐고 철수한 사태의 치졸한 행위에 치를 떨었다. 한데 문재인 대통령은 참 속이 넓으신 것 같다. 아니면 쓸개가 빠진 어른일까? 나는 국제간 정치적 이해득실을 잘 몰라서다. 그렇지만 31번이 중국인이란 것은 안다. 그래서 전염병은 차단이 우선이다. 병균을 날린 중국시진 핑도 밉지만, 문 대통령도 ‘신천지’ 보다 더 얄밉다.
듣기론 캐나다 세균 연구실 중국인 여직원이 퇴직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 세균을 훔쳐 가지고나와 선 중국우환 세균연구소에 취업을 했단다. 그 는 중국이 심은 첩자가 분명하다. 그가 실수로 흘린 것이 ‘우환 바이러스 사건’ 을 빚었다는 설이 우세하다.
“같은 물이라도 사슴이 마시면 녹용이 되고, 독사가가 마시면 독이 된다.” 고 했다.
오늘 꼭꼭 숨어 있던 신천지교인479명을 찾았다는 보도에 경악을 금치 못했다. 분명한 것은 종교가 국가보다 우선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보라! 이스라엘의 고충을… 제발 이 어려운 고비를 극복하는데 성스럽고 아름다운종교적인신념으로 협조해 주기를 간곡히 바란다.
림부륙의 붓 가는 대로 r2005@daum.net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72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 자신의 재능에 의해 재앙을 초래 하는 것.   거창시사뉴스 2020-05-13
1671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거창시사뉴스 2020-05-13
1670 (붓 가는대로) 중국을 깔보는 이유   거창시사뉴스 2020-04-09
1669 (중앙평론) 목련꽃 단상(短想)   거창시사뉴스 2020-04-09
1668 (편집국소리) 삶 속의 지혜(智慧)   거창시사뉴스 2020-04-09
1667 (편집국소리) 입·개학 연기로 학부모는 진퇴양난!   거창시사뉴스 2020-04-01
1666 (붓가는대로) 길이 넓고 차대기가 좋다   거창시사뉴스 2020-04-01
1665  (기고문) ‘마스크 결제’ 보이스피싱 수법 주의해야   거창시사뉴스 2020-03-19
1664 (편집국소리) 초혼(招魂)   거창시사뉴스 2020-03-18
1663 (붓가는대로) 코로나 19예방 대처   거창시사뉴스 2020-03-18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629&egroup=11629&sid=11629&boardname=기획
 
중국 닝샹시, 거창군 코로나19
거창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코로나19 무급휴직근로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붓 가는대로) 큰절

(사설) 보수의 몰락 출구가 보일까?

사전적 의미로 보수란 보전하여 지킴.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전통적인 것을 옹호하며 유지하려 함. 진보란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