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5월 25일 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4,784명
어제 방문자 : 3,902명
Total : 20,776,400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세계는 아름다운 것으로 꽉 차 있다. 그것이 보이는 사람, 눈 뿐만 아니라 지혜로 그것이 보이는 사람은 실로 적다. - 로댕 -
책은 인생의 험준한 바다를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게끔 남들이 마련해 준 나침판이요, 망원경이요, 육분의(고도를 재는 계기)요, 도표다. - 베네트 -
많이 웃는 자는 행복하고, 많이 우는 자는 불행하다. - 쇼펜하우어 -

 

 

'(붓가는대로) 길이 넓고 차대기가 좋다'
[2020-04-01]

 

나는 서울에서 고향으로 온지가 30년이 됐다. 그 땐 차가 적어서 주차문제를 걱정할 일이 없었다. 그 후 내국산 자동차회사가 여럿 생겼고, 경제성장과 소득증대로 승용차와 짐차 두 대를 운영하는 농가가 늘어나 경운기시대를 벗어나는 꿈같은 현실을 맞이하기도 했다.
인구를 감안 서울 서초구 다음으로 거창군에 차가 많다고 들었다. 그만큼 생활의 향상으로 농촌이 풍요로 워 진 잣대이기도 하다. 그러나 지금은 주차난이 극심해 점포 앞에 차를 세운 뒤 20분 허용이 짧아서 허둥대게 된다.
일전에 세탁기와 전자레인지를 구입하려고 어느 점포 좁은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마침 건너편 커피 집에서 급히 찾는 이가 있어서 사정을 알리지 못한 채 갔었다. 차 빼라는 전화가 와서 즉시 응했지만, 지켜선 종업원의 언사가 지나쳤다. 하여 이웃 한 가게에서 물품을 샀다. 그전에 불량제품 반품을 해주지 않고, 상법에 상도의에 벗어난 행위를 하여도, 세대 간 탓이련 하고, 참았다가 재차 일어난 일이기에 그 앙금이 채 가시지 않아 이웃 가게로 간 옹졸함도 없진 않다. 하지만 주차난이 빚은 참으로 껄끄러운 삶의 한 단면이라 서글프다.
지난구정이후 건강문제로 신문사나, 어쩔 수 없는 나들이 외엔 사람만나기를 엮지 않았다. 나름의 예방책으론 끼니마다 막걸리 종이컵 한잔을 마시면 하루 두 끼 반병정도다. 히말라야 핑크소금물 양치질이 잇몸보호에 좋고 구강위생에 도움이 되기에 감히 권한다. 정부홍보를 믿기에, 식사나 술자리를 피하고, 거리두기를 잘 하고 있다.
한데 어쩌다 잠시 나가면 길이 넓어진 것 같고, 차세우기가 썩 좋아진 것이 놀라웠다. 아마 30년 전으로 돌아간 느낌을 얼핏 받았다. 그래서 집 콕들 하여, 꼭꼭 숨어라가 일시적일 진대, 그것도 그리 나쁘진 않다, 라는 물귀신‘신천지’ 처 럼 마귀 낀 생각을 촌각이나마 하게 됐다. 유행이란 말뜻처럼 전염병도 짧게 쉬이 자나갈 터, 우리나라 의료체계가 완벽하기에 믿는 구석이다.
차가 많아 주차대란이 얼마나 절정에 달했으면 그런 얄궂고 깨끔치 않은 생각을 했을까 에 겸연쩍었다. 나라에서는 차량 증가에 대비주차 면적이 따라잡지 못한 채로, 좁은 국토에서 내국산 차와 외국차회사들이 피 튀기는 경쟁으로 팔기에만 수 십 년간을 경주했을 뿐, 아예 주차장, 매연, 미세먼지, 환경문제 등은 뒷전으로 방치 무방비인 채로, 그 적기를 놓쳤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대책 없는 상황에 봉착한 것이 안타깝다.
지금이 선거철이다. 정권을 놓치는 한이 있을망정, 일본처럼 골목길에도 소방차가 거침없이 다닐 수 있는, 차가 불끄기를 가로막는, 주차문제를 해결할 정당이 나선다면, 나는 그 당을 지지 하련다. 전두환 전 대통령 때 주차문제에 일본을 모방하려고 했었다. 그런데 뚱딴지 같이 삼청교육대로 방향을 틀었다. 난 그 일을 애석하게 생각한다. 전 전 대통령이 주차문제만 원안대로 성사 했더라면, 그 공로로도, 최소한 지금처럼 구차하게 살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이다. 정부에서 과감하고 강력한 일련의 주차문제척결의 참신한 대응책을 내어 놓는다면, 차를 버리는 일에 나부터 나서겠다는 속셈이다.
림부륙의 붓 가는대로 r2005@daum.net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72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 자신의 재능에 의해 재앙을 초래 하는 것.   거창시사뉴스 2020-05-13
1671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거창시사뉴스 2020-05-13
1670 (붓 가는대로) 중국을 깔보는 이유   거창시사뉴스 2020-04-09
1669 (중앙평론) 목련꽃 단상(短想)   거창시사뉴스 2020-04-09
1668 (편집국소리) 삶 속의 지혜(智慧)   거창시사뉴스 2020-04-09
1667 (편집국소리) 입·개학 연기로 학부모는 진퇴양난!   거창시사뉴스 2020-04-01
1666 (붓가는대로) 길이 넓고 차대기가 좋다   거창시사뉴스 2020-04-01
1665  (기고문) ‘마스크 결제’ 보이스피싱 수법 주의해야   거창시사뉴스 2020-03-19
1664 (편집국소리) 초혼(招魂)   거창시사뉴스 2020-03-18
1663 (붓가는대로) 코로나 19예방 대처   거창시사뉴스 2020-03-18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606&egroup=11606&sid=11606&boardname=포토뉴스
 
중국 닝샹시, 거창군 코로나19
거창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코로나19 무급휴직근로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붓 가는대로) 큰절

(사설) 보수의 몰락 출구가 보일까?

사전적 의미로 보수란 보전하여 지킴.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전통적인 것을 옹호하며 유지하려 함. 진보란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