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5월 26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309명
어제 방문자 : 4,804명
Total : 20,777,161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책 없는 방은 영혼 없는 육체와 같다. - 키케로 -
천재의 램프는 인생의 램프보다 빨리 탄다. - 독일의 시인 -

 

 

'중국 닝샹시, 거창군 코로나19 극복 응원 '
[2020-04-29]

 

구인모 거창군수, 중국 우호도시 닝샹시 푸쉬밍 시장과 영상회담 가져

거창군은 지난 28일 구인모 군수와 중국 우호도시 닝샹시 푸쉬밍 시장이 코로나19 협력 영상회담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통화는 닝샹시 정부의 요청으로 오후 2시 30분부터 60분간 이뤄졌다.

푸쉬밍 시장은 현재 거창군의 코로나19 방역 상황과 군민의 안부를 물으며, “군수님의 리더십과 군민들이 합심해서 빠른 시일 내에 위기를 극복하기를 기원한다. 양 도시 간 긴밀한 협력으로 함께 코로나19를 이겨내자!”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어서 구인모 군수는 거창군의 방역대책과 현황을 설명하고 전 세계가 위기의 상황에서 닝샹시의 따뜻한 관심과 응원에 감사를 표하며, “코로나19가 양 도시의 우정을 더욱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영상회담에서는 코로나19 종식 이후 양 도시 간 교류협력에 대한 환담이 오갔으며, 구인모 군수와 푸쉬밍 닝샹시장은 승강기산업, 농업기술, 교육, 문화관광 분야에서 양 도시 간 교류협력을 강화하기로 하고, 코로나19 종식 이후 상호 도시에 우호 방문 해 줄 것을 요청했다.

거창군은 이날 영상 회담으로 양 도시의 교류협력이 한층 활발하게 전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중국 닝샹시는 후난성 창사시에 속한 현급 시로 인구 145만 명에 국가급 개발구인 닝샹경제기술개발구가 위치해 있으며, 거창군은 중국 닝샹시와 2015년 우호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공무원 상호파견 연수 등 교류를 지속해 오고 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9  앗! 나의 실수.....   거창시사뉴스 2020-03-18
18  거창군, 터미널에 공무원 배치 ‘코로나19 유입 차단’ 총력   거창시사뉴스 2020-02-20
17  면역력에 좋은 거창 고로쇠 수액 드세요   거창시사뉴스 2020-02-13
16  축구 꿈나무들의 전지훈련   거창시사뉴스 2020-01-16
15  거창군 포토뉴스   거창시사뉴스 2019-12-05
14  다가오는 입추 익어가는 벼   거창시사뉴스 2018-08-02
13  결구 작업하는 고랭지 배추밭   거창시사뉴스 2018-07-05
12  거창, 단무지용 무 수확   거창시사뉴스 2017-11-02
11  거창몰   거창시사뉴스 2017-09-14
10  “만추의 그네타기”   거창시사뉴스 2016-11-24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606&egroup=11606&sid=11606&boardname=포토뉴스
 
중국 닝샹시, 거창군 코로나19
거창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코로나19 무급휴직근로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붓 가는대로) 큰절

(사설) 보수의 몰락 출구가 보일까?

사전적 의미로 보수란 보전하여 지킴.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전통적인 것을 옹호하며 유지하려 함. 진보란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