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10월 1일 목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4,167명
어제 방문자 : 4,404명
Total : 21,538,203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갖지 않은 것을 애태우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현명한 사람이다. - 에픽테토스 -
탐욕스러운 자는 재산이 쌓이지 않으면 근심하고, 교만한 사람은 권세가 늘어나지 않으면 슬퍼한다. - 장자 -
소크라테스처럼 자기의 지혜는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야말로 가장 현명한 자이다. - 플라톤 -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 자신의 재능에 의해 재앙을 초래 하는 것.'
[2020-05-13]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11일부터 공개 활동을 접은데 이어 같은 달 15일 집권이후 처음으로 할아버지인 김일성주석 생일에 금수산 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으면서 20여 일 동안 공식석상에 모습을 보이지 않자 ‘건강이상설’에 휩싸였다 ‘사망 설’ ‘뇌사 설’등 각종 소문이 번지는 가운데 21일 미국의 CNN이 ‘건강위중 설’을 제기하자 소문은 걷잡을 수 없이 더욱 커져나갔다. 여기에 탈북자 출신으로 21대 국회의원에 당선된 미래통합당 태영호 당선자와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자도 각각 나름의 예측을 내 놓았다. 태 당선자는 지난달 15일 김 위원장이 태양절 행사에 불참한 걸 근거로 ”김정은이 스스로 일어서거나 제대로 걷지 못하는 상태(4월28일)라고 추론을 했으며,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자는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 사망99%확실 이라고 단정했지만, 북한의 김 위원장은1일 순천인비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직접 테이프를 끊는 모습을 보이며 건재를 과시 했다. 그러자 이 두 사람은 “허위 정보를 퍼뜨렸다”는 이유로 정치권과 언론에서 난타를 당했다. 여권에선 이들에 대해 안보 관련 상임위 보임 불가론까지 주장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4일 “안보상의 심각한 위해를 가했다. 국방위나 정보위에는 절대 들어가지 말라.” 1급 정보들을 취급하게 될 텐데 우려가 있는 것은 사실“(더불어민주당 윤건영 당선인), ”민감한 상임위 배정은 국민적 신뢰가 깨져서 이미 어렵게 됐다“(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며 보임불가를 기정사실화했다. 이렇게 되자 태.지 두 당선인은 “말의 무게를 실감했다”며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비난은 끝나지 않은듯하다. 혐오와 차별에 대한 우려도 커졌다. 친여성향의 네티즌들은 태 당선인의 지역구(서울 강남갑)를 겨냥해 ‘력삼동’ ‘내래미안’등 북한 말투로 조롱 성 게시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런데1986년 11월 ‘김일성 사망 설’, 2013년 8월 ‘현송월 총살 설’. 2015년 5월 ‘김경희 피살 설’ 오보 등 북한관련 정보가 틀린 건 많았다. 2016년 2월엔 국가정보원이 처형됐다고 보고한 이영길 인민군 총참모장이 석 달 뒤 중앙군사위원에 선임된 일도 있다. 그러나 그 때는 어느 언론에게도, 국가정보원에게도 태 당선자나, 지 당선자에게처럼 허위정보를 퍼트렸다고 비난하거나, 조롱하거나, 차별을 가한 적이 없었다. 또한 방송에서 많은 패널 들이 정치적인, 사회적인 토론에서 많은 예측을 했지만 꼭 그 예측이 다 맞지만은 않았다. 그러나 그들에게도 허위정보를 퍼트렸다고 비난하거나, 조롱하거나, 차별을 가하지는 않았다. 그런데 왜 태 당선자를 향해“스파이”(김병기 의원)란 표현까지 써가며 두 당선자에게는 비난하고, 조롱하고, 차별을 가하는 것일까? 외교안보 전문가 들은‘ 예측실패’를 이유로 국회상임위 보임 불가까지 거론 하는 건 지나치다고 지적한다.” 그들은 국민에게 선출된 국민의 대표인 사람들이다. 일부 직무만 할 수 있다는 경고가 있어선 안 된다“는 것이다. “대한민국의 주류가 바뀐 세상에서 태영호, 지성호 이 두 사람은 고화백전(膏火白煎)은 아니었을까?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80 (사설)‘우리 동네 미술’ 프로젝트의 문제점   거창시사뉴스 2020-09-11
1679 (사설)의료도 서비스 시대   거창시사뉴스 2020-08-29
1678 (사설)대평리 마을회관 신축논란   거창시사뉴스 2020-08-13
1677 (편집국 소리)백선엽과 박원순.   거창시사뉴스 2020-07-23
1676 (붓가는 대로) ME TOO 고위공직자 몰락   거창시사뉴스 2020-07-23
1675 (붓가는대로) 괴질과 풍습의 변화   거창시사뉴스 2020-07-10
1674 불행과 행복의 차이는 1%, 1%의 행복.   거창시사뉴스 2020-06-03
1673 (붓 가는대로) 커피 향과 건강   거창시사뉴스 2020-06-03
1672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 자신의 재능에 의해 재앙을 초래 하는 것.   거창시사뉴스 2020-05-13
1671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거창시사뉴스 2020-05-13

 

 

포토뉴스
 
거창시니어클럽, 코로나19 방역
거창군, 소속 전 직원 치매파트
위천면, 연이은 신생아 출산으로
(사설)‘우리 동네 미술’ 프로젝
(만평)요람에서 무덤까지 빙기실
 
 
(붓가는 대로)각자의 소임
(중앙평론)석류꽃
(편집국 소리)프레임의 법칙

(사설)‘우리 동네 미술’ 프로젝트의 문제점

거창군은 2020년 공공미술 프로젝트 ‘우리동네 미술’ 사업에 참여할 작가팀을 지난 8월17일 2개 단체 사업계획 및 서류를 제출 받아 8월 20일 심사결과를 발표했...

 
(웃음)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