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5월 25일 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4,784명
어제 방문자 : 3,902명
Total : 20,776,400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배신자는 죄인의 기생충이다. - 사르트르 -
웃음은 인류에게만 허용된 것이며, 이성이 지닌 특권의 하나이다. - 레이 헌트 -
소크라테스처럼 자기의 지혜는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야말로 가장 현명한 자이다. - 플라톤 -

 

 

'거창韓송아지 가축경매행사 성공적 개최'
[2020-05-20]

 

거창한송아지 브랜드 가치 ‘거창하게’ 입증하다

거창축협 가축전자경매시장에서는 19일 거창한송아지 경매행사가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경매행사에는 구인모 거창군수를 비롯해 이홍희 거창군의회 의장, 박종대 농협중앙회 상무 등 내빈과 축협 임원 및 대의원, 조합원, 상인 등 1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우량송아지 10두 분양 추첨을 시작으로 경매 현장이 뜨겁게 달아올랐고 구인모 군수의 경매 개시 선언으로 경매가 시작됐다.

구인모 군수는 “거창한송아지 가축경매행사를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브랜드 탄생부터 경매행사까지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분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거창한우 애우는 전국 소비자시민모임 주관 11년 연속 우수축산물 브랜드에 선정되었고 한우 고급육 등급 전국 3위, 친환경 축산물 인증과 HACCP 인증실적은 경남도내 1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거창군은 코로나 19 차단방역을 위해 전국 최초 가축경매 온라인 생방송을 진행하여 큰 호응을 얻었으며, 특히 지난 4월 14일부터 재개된 경매시장에서는 거창한송아지가 일반송아지보다 두당 52만원이나 높은 낙찰가를 기록해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경매행사를 통해 거창한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게 되어 기쁘며 앞으로도 전국 최고 품질의 한우를 계속 생산하여 거창 축산업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경매행사에서는 거창한송아지 예정가 대비 최고가 612만원에 낙찰되어 브랜드 가치를 더욱 빛냈다.

한편, 거창군에서는 2014년부터 실시한 송아지 중 3계대 이상 친자 확인된 송아지에 대해 거창한송아지의 브랜드를 부여했으며, 친자 일치율은 19년도에 93%까지 상승, 거창한송아지 브랜드화 적극 추진으로 경매시장에서 그 가치를 인정받아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거창시사뉴스'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606&egroup=11606&sid=11606&boardname=포토뉴스
 
중국 닝샹시, 거창군 코로나19
거창군, 노인맞춤돌봄서비스 대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바스텍앤오로나엘리베이
거창군, 코로나19 무급휴직근로
 
 
(중앙평론)진달래 꽃길 따라
(편집국소리)고화백전(膏火白煎)
(붓 가는대로) 큰절

(사설) 보수의 몰락 출구가 보일까?

사전적 의미로 보수란 보전하여 지킴. 새로운 것이나 변화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기보다는 전통적인 것을 옹호하며 유지하려 함. 진보란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