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8월 8일 토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3,349명
어제 방문자 : 4,910명
Total : 21,212,309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탐욕스러운 자는 재산이 쌓이지 않으면 근심하고, 교만한 사람은 권세가 늘어나지 않으면 슬퍼한다. - 장자 -
배신자는 죄인의 기생충이다. - 사르트르 -

 

 

'불행과 행복의 차이는 1%, 1%의 행복.'
[2020-06-03]

 

‘텔마좀슨’이라는 여인은 2차 세계대전 중에 행복한 결혼생활을 꿈꾸며 한 육군 장교와 결혼을 했습니다. 남편을 따라 캘리포니아에 있는 ‘모제이브사막’근처의 육군 훈련소에 배속되어 왔습니다. 남편 가까이에 있고자 이사를 했지만, 사막의 모래바람으로 가득 찬 그 곳에서의 삶은 참으로 외롭고 고독하기만 했습니다. 못 마땅한 점은 이루 말 할 수 없었습니다. 남편이 훈련 차 나가고 오두막집에 혼자 남게 되면 50도가 넘는 살인적인 무더위에 이야기 상대라고는 고작 멕시코인과 인디언 뿐 이었습니다. 그런데 영어로는 의사소통이 되지 않음은 물론 항상 모래 바람이 불어 음식물은 물론이고 호흡하는 공기에도 모래가 가득 차 있었습니다. 그녀는 절로 신세 한탄이 나왔고, 슬프고 외롭고 억울한 생각이 들어 친정 부모님께 편지를 썼습니다. 이런 곳에서는 더 이상 견딜 수 없으니 당장이라도 짐을 꾸려 집으로 돌아가겠으며, 이곳에 더 눌러 사느니 차라리 감옥 에 가는 편이 낫겠다는 내용으로 자신의 형편을 호소했습니다. 그런데 당장 오라거나 자신을 위로해 줄 거라 기대했던 아버지의 답장은 ‘단 두 애기’뿐이었습니다. “두 사나이가 한 감옥 에서 생활을 했는데, 한 사나이는 조그만 창문을 통해 밖을 바라보며 밤하늘에 반짝이는 별을 헤아리며 자신의 미래를 꿈꾸며 살았고, 다른 한 사람은 감옥 에 굴러다니는 먼지와 바퀴벌레를 세며 불평과 원망으로 살았다.” 너무 간단한 편지 내용에 처음엔 너무나 실망했지만, 이 두 얘기가 그녀의 삶을 바꾸어 놓았습니다. 이 문구를 몇 번이고 되풀이해서 읽던 그녀는 자신이 부끄러워졌고, 그 때부터 현재의 상태에서 무엇 이든 좋은 점을 찾아내려고 애썼습니다. 자신에게 밤하늘의 별이 무엇일까? 를 생각했고, 주변을 살피던 중 원주민들과도 친구가 되었습니다. 그들이 보여준 반응은 그녀를 놀라게 했습니다. 그녀가 그들의 편물이라든가 도자기에 대해 흥미를 보이면, 그들은 여행자에게는 팔지도 않던 소중한 것들을 이것저것 마구 선물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녀는 선인장, 난초, 여호수아 나무 등의 기묘한 모양을 연구했고 사막의 식물들을 조사했으며, 사막의 낙조를 바라보기도 하고, 1백만 년 전 사막이 바다의 밑바닥이었을 무렵에 존재했을 법한 조개껍질을 찾기도 했습니다. 도대체 무엇이 그녀를 그렇게 변화 시켰을까요? ‘모제이브사막’은 변함이 없고 인디언도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변한 것은 바로 그녀 ‘자신’이었습니다. 그녀는 ‘비참한 경험’을 생애에서 가장 ‘즐거운 모험’으로 바꾸었고, 새롭게 ‘발견한 세계’에 자극 받고 너무나 감격한 나머지 그것을 소재로 해서 “빛나는 성벽”이라는 소설을 썼습니다. ‘출판 기념회’에서 그녀는 이렇게 인사했습니다. 사막에서 생활하는 동안에 ‘너는 불행하다!’‘너는 외톨이다’ ‘너는 희망이 없다!’라고 말하는 ‘마귀의 소리’도 들렸고 너는 행복한 사람이다! 이곳으로 너를 인도한 이는 바로 나 하나님이다 이곳에서 너의 새 꿈을 꾸려 무나“라고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음성’도 들었습니다.”저는 ‘마귀의 소리’에 귀를 막고‘하나님의 소리’를 들으면서 오늘의 이 영광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와 같이 ‘행복은 우리의 마음먹기에 달렸습니다. ’어떤 상황”이나 ‘조건’ 때문에 행복하고 불행한 것이 아닙니다. 나의 마음가짐‘이 행복과 불행을 결정합니다. 마음은 몸을 지배하고 다스립니다. 마음먹기에 따라 “천국”과 “지옥”이 오르락내리락 합니다. 저울에 “행복”을 달면 불행과 행복이 반반이면 저울이 움직이지 않지만 “불행49%” “행복 51%”이면 저울이 “행복”쪽으로 기울게 됩니다. 우리 삶에선 단 “1%”만 더 가지면 행복한 겁니다. 단, 1%가 우리를 행복하게 또, 불행하게 합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기획'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844  거창군, 코로나19 극복 농산물 온라인 오픈마켓 참여   거창시사뉴스 2020-06-10
1843  구인모 거창군수, 거창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현장 점검 나서   거창시사뉴스 2020-06-03
1842  웃음을 주는 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2020-06-03
1841  거창韓송아지 가축경매행사 성공적 개최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840  ‘n번방 방지법’ 시행, 디지털 성범죄 근절 계기돼야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839 거창교육지원청 학년별 등교 개학에 따른 학교 현장 방문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838  거창소방서, 스마트폰을 활용한 피난안내 시스템‘생명 탈출지도’운영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837 거창군 드림스타트, 취약계층 위기아동 전수조사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836  거창한 사과의 大 변신, 이번에는 ‘사곽사곽 퓨레’로   거창시사뉴스 2020-05-26
1835 방치된 지하창고에서 거창 문화도시 “동당동당(同堂同堂)”   거창시사뉴스 2020-05-26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701&egroup=11701&sid=11701&boardname=포토뉴스
 
거창군 기부문화 활성화로 감사
(붓가는대로) 괴질과 풍습의 변
(사설)곡예사 같은 정치인 행보
거창군, 청년문화예술 기획자 양
‘음식점 생활 방역 철저히’ 안전
 
 
(붓가는 대로) ME TOO 고위공직
(중앙평론)Rosam Amor(장미를 사
(편집국 소리)백선엽과 박원순.

(웃음)노전 김종철

노전 김종철...

 
(사설)곡예사 같은 정치인 행보

지난 1일 거창군의회가 임시회 본회를 열어 후반기 원 구성을 마쳤다. 의장단 구성을 위해 김종두 의원과 표주숙의원이 의장 선출에 출마 김종두 의원이 선출 되며 재선 동안 2번의 의장 경력을 가지게 되었다. 하...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