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8월 4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2,912명
어제 방문자 : 4,291명
Total : 21,183,981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천재의 램프는 인생의 램프보다 빨리 탄다. - 독일의 시인 -
갖지 않은 것을 애태우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현명한 사람이다. - 에픽테토스 -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붓가는대로) 괴질과 풍습의 변화'
[2020-07-10]

 

풍속은 옛날부터 그 사회에 전해오는 생활 전반에 걸친 습관 따위를 지칭하는 말이다. 습관은 어떤 행위를 오랫동안 되풀이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레 익혀진 행동방식이다. 이런 풍속과 습관을 아울러 풍습이라 한다.
괴질은 콜레라나 코로나19 같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상한 전염병을 속되게 이르는 말을 괴병이라거나 기질substrate이라고 한다.
아마 중국이 무기화하려한 세균을 시험 삼아 퍼뜨렸을 것 같은 그 여파가 우리나라와 전 세계의 대책이 속수무책 엉기고 꼬여선 삶의 질서가 뒤죽박죽 곤두박질 쳤다. 나의 경우 원행을 피해, 집안에만 묶기여 있자니 리듬장애기와 일상이 혼란스러워졌다. 하물며 국립현충원에서 조차출입을 제한하였다. 현충일 행사가 취소되는가 하면, 교회주일 예배가, 석가세존의 초파일행사가 취소될 정도로 심각했다. 허물없이 자주 만나던 이도 예고 없는 방문은 해서 안 될 풍습으로 왕래가 멀어져 갔다. 휴대전화문자, e- mail, 카카오 톡으로 죽음을 알리는 부고訃告를 전하는 sns 전언통신이 성행하는 등 온라인 소통의 빨리빨리 문화가 일상화함에 따라 느리지만 정겨운 손 편지가 사라지는 횡횡한 현실에 직면해 있다.
동네 어른이 버스정류장에 앉아 계시어 차를 가다리냐고 물은즉 노인정출입이 끊기어 갈 데가 없어 ‘엉 따’ 의자에 앉아 있노라하는 답이다. 이렇게 사람들이 모이는 자리를 차단함은 대면 대화에서 전염이 된다고 보는 고로 병의원마저 출입이 까다롭고 만남 자체를 문제 삼아 행동에 제약을 주는 것이다. 따라서 양풍미속문안인사조차 사라질 국면에 처하게 되었음을 개탄함이다.
본인자신도 물론이지만, 혹여 병균을 묻히어 타인에게 옮길까봐 사람들이 만나는 그 자체를 극히 꺼리어 자제하고 있다. 친족 간에도 사전 연락 없이 불쑥 나타남을 경계하는 이런 추세가 지속 될 시엔 전통풍습이 사라지고 새로운 모럴moral의 현상이 도래 할, 평생에 처음 당하는 기막힌 현실이 당혹 스럽다.
서울 친구가 자기 집 근처 공원에 가는 것이 고작이라며, 물 좋고 공기 좋은 덕유산자락 내 집에 오고 싶다지만, 선 듯 초대할 수가 없다. 대구신천지 신도들이 거창에 코로나를 묻혀와 퍼트린 이후 타지사람을 경계할 수 밖 게 없는 것이, 대구학원에서 문을 다시 닫는다는 메시지가 왔다. 나 역시 수개월을 까 갑 하게 지내던 차라, 환자수가 주춤하는 틈을 타서 해야 할 일정 계획을 잡았다. 월요일엔 노래하는 농부들과 가곡을 부르고, 화요엔 동영상 편집을 배우고, 수요일은 신문 편집을, 목요일은 대학원에 갈 모자란 공부를, 금요일은 대구에 나팔을 불러간다. 토요일 일요일엔 방콕 책을 읽고 칼럼을 쓰는 빡 시고 여유 없는 주간일정상 올인all in 할 수가 없어서 선 듯 오라 응할 수 없음이 속상하다. 수개월째 대인관계를 기피 집에만 있게 되어 말로만 듣던 재택근무를 실감함으로써 알파고 제로0 가 인공지능으로 바둑계를 제패 한 그 놀라운 충격을 받았을 때처럼, 미래에 닦아올 일을 점칠 수 없는 예측이 불가능한 시대에 살고 있음을 절감하였다. 한데 지금 재 확산바람이 불어와 코로나 이전으로 되돌리기는 영 그른 것 같아 계획의 수정이 불가피하여 노심초사다.
미국의 낭판파시인 롱펠로에게 친구가 와서 젊게 사는 비결을 물었다. “정원에 서있는 나무를 보게. 이제는 늙은 나무지, 그러나 꽃을 피우고 열매도 맺는다네, 그것이 가능한 건 저 나무가 매일 조금이라도 계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야, 나도 그렇다네.” 라고 대답을 했다. 내게도 요즘 부쩍 젊게 사는 비결을 묻는 이가 많다. 한 치의 눈앞에 다가올 일을 알 수는 없지만, 하루하루를 정신없이 바쁘게 살다보니까 몸이 늙을 틈조차 주지 않는다고 할까? 우연이지만 낭만파시인 롱펠로의 말처럼 조금이라도 쉬 임없이 성장하며 매사 잘 될 것이라는 희망을 가지고 풍습에 순응하는 삶이라 감히 말하련다.
림부륙의 붓 가는대로 r2005@daum.net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9  앗! 나의 실수.....   거창시사뉴스 2020-03-18
18  거창군, 터미널에 공무원 배치 ‘코로나19 유입 차단’ 총력   거창시사뉴스 2020-02-20
17  면역력에 좋은 거창 고로쇠 수액 드세요   거창시사뉴스 2020-02-13
16  축구 꿈나무들의 전지훈련   거창시사뉴스 2020-01-16
15  거창군 포토뉴스   거창시사뉴스 2019-12-05
14  다가오는 입추 익어가는 벼   거창시사뉴스 2018-08-02
13  결구 작업하는 고랭지 배추밭   거창시사뉴스 2018-07-05
12  거창, 단무지용 무 수확   거창시사뉴스 2017-11-02
11  거창몰   거창시사뉴스 2017-09-14
10  “만추의 그네타기”   거창시사뉴스 2016-11-24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701&egroup=11701&sid=11701&boardname=포토뉴스
 
거창군, 빼재산림레포츠파크 사
거창군 기부문화 활성화로 감사
찾아가는 농기계 순회교육 및 농
(붓가는대로) 괴질과 풍습의 변
거창군 2개 마을기업, 정부 지원
 
 
(붓가는 대로) ME TOO 고위공직
(중앙평론)Rosam Amor(장미를 사
(편집국 소리)백선엽과 박원순.

(웃음)노전 김종철

노전 김종철...

 
(사설)곡예사 같은 정치인 행보

지난 1일 거창군의회가 임시회 본회를 열어 후반기 원 구성을 마쳤다. 의장단 구성을 위해 김종두 의원과 표주숙의원이 의장 선출에 출마 김종두 의원이 선출 되며 재선 동안 2번의 의장 경력을 가지게 되었다. 하...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