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8월 4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2,936명
어제 방문자 : 4,291명
Total : 21,184,09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죄를 짖지 않고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D.카토 -
단 한 권의 책밖에 읽은 적이 없는 인간을 경계하라. - 디즈렐리 -
배신자는 죄인의 기생충이다. - 사르트르 -

 

 

'(중앙평론)Rosam Amor(장미를 사랑한다)'
[2020-07-23]

 

5월은 계절의 女王이라고함은 만화방창(萬化方暢)하고 장미가 피는 계절이라 항상 31일로 정하니 지금 전국이 장미축제로 야단법석이다.
영국의 詩人 로버트,Burns는 “내 사랑(My luve)은 붉은 장미”라고 했으니 장미라면 영국과는 불가분의 꽃, 14세기경 “장미 전쟁”이라고 랭카스트家는 紅장미를, 요크家는 白장미를 달곤 근30년 간 왕위쟁탈전을 벌렸으니 양가 백작,공작,자작들은 다 죽고“젠트리”란 상인들만 남아 권세를 잡으니 상놈들“젠틀맨”이 의회주인이 되었다.
결과는 헨리7세가 원수 요크家의 엘리자베스를 아내로 삼고 국기는 홍백색 장미에 십자군 표식을 넣곤 영국 국화가 되었으니 이유는 多種,多形,多香,多季라서 로마시대 땐 로마병사가 장미燈 아래서(Sub Rosa)춤을 추며 유부녀들과 나누는 이야기는 비밀이란 뜻이“서브로사”다, 고로 장미가 로마인들의 음탕한 풍속에 쓰였다고 종교적 의례엔 거부했으나 마리아가 베일을 씻어 장미 넝쿨위에 말린 후 홍장미가 백장미로 변해 그때부터 백장미를 마리아의 화신으로 교회에 헌화되었다. 꽃말은 情熱的사랑 고로 “장미 없는 가정은 애정이 없다하고 가시 없는 장미는 없다.” 라는 말은no rose without a thorn 즉 사랑을 얻기 위해선 애를 써야 한다는 뜻. 남편이 장미를 꺾어 애정표시로 아내에게 줄려다 가시에 찔려 피고름이 났다지만 손가락을 아내의 “은밀한 곳에 넣고 자고나니 싹 나았다는데 즉 질속 흰곰팡이가 치료약이 되어서라 여기서 착안한 약이 테라마이신 항생제로서 1,2차 대전시 많은 부상병 치료에 공헌을 했단다. 큐피터가 神들의 잔치상위 장미꽃을 보곤 kiss를 하려다 포도주를 쏟자 성이난 비너스 어머니가 장미에 가시를 붙였다하여 가시는 괴로움을, 향기는 달콤한 사랑을 뜻해 즉 “사랑은 공짜가 없다”는 뜻이다. 예식장 카펫이 붉은 이유는 클레오파트라가 동생께 나라를 빼앗긴 후 와신상담 재기를 품곤 로마명장 시저를 꽤기로 했다. 금발에 장미유를 바르곤 아이라인 눈썹을 그린 후 나체로 요에 둘둘 감아 “시저”막사로 가게 했다. 정지! 초병들이 칼을 뽑자 마부들 왈“장군님껜 최상의 선물이요”하니 초병들이 마차를 끌곤 시저 앞에 가 펼쳐보니 늘씬한 몸매, 쩍벌어진 궁둥이, 묵사발 같은 유방에 얼굴은 홍장미 같았으니 천하를 호령하던 시저도 그만 사足을 못쓰곤“옹냐,그래 네 동생쯤이야 이란격석(以卵擊石)이라 몽디로 계란 깨기지”하며 단숨에 이집트를 공격 재집권케 하곤 혼례식을 올리게 되었는데 시져를 맞을 사막 길을 홍장미로 뿌린다고 장미가 많다는 유태를 침략하자 유태인들이 혼비백산 달아나며 “장미를 좋아하는 여자는 조심하라”는 속담이 생겨났고, 오늘날 예식장 카펫이 붉은 이유가 행복으로 가는 길 홍 장미꽃을 뜻함이라 한다. 필자가 영국 헨리8세 장미원엘 가보곤 나도 Rosarium을 조성한다고 흑,백,홍,황 등 갖가지 꽃을 사와 심었으나 허나 푸른 장미는 없어 “그것은 불가능하다”란 말은 it is a blue rose라 한단다. 1968년도 내가 女高서 장미와 관련된 수업이라 집에서 흑장미를 한 송이 꺾어 와선 거창에선 흑장미가 내 집밖에 없다“고 자랑을 했더니 몇 일후 장미 밭엘 가보니 흑장미만 뿌리 채 없어 진게야, 그 꽃은 英國여의사께서 내게 졸업선물로 셰익스피어 全集과 일본서 사왔다며 흑장미를 줘서 심은 것인데 이럴 수가? 장미는 여자의 표상이라 그 여자 얼굴이 창백하다란 She has lost her roses라 하며 백안무취(白顔無臭)를 뜻하고, 몸이 통통하고 입술이 핑크빛 rose lipped라면 홍안다즙(紅顔多汁)이라고 남성들이 좋아하는 형이다. 사람 몸에서 나는 체취 즉 꼬랑내는 청춘의 향기로 개가 꾸릿꾸릿한 전봇대만 찾아다니며 오줌을 찍찍 깔리는 것도 자기 영역을 표시하고 기선을 제압하려는 뜻이다. 필자는 산막집 창문을 마치 파리 노틀담사원의 장미창처럼 내곤 이 병든 세상을 樂觀視하려고 I see things thru rose-colored glasses라 새겨 넣곤 집 앞 바위 돌엔 Someone complains because God puts thorns on roses but I praise Him for putting roses among thorns이라며 “사람들은 神이 장미에다 가시를 붙였다고 불평을 하지만 나는 神이 몹쓸 가시나무에 장미를 피게 했다고 칭찬을 한다.”라는 글을 각색 해두곤 길거리를 바다 밑 게처럼 어그적거리며 다니는데 하루는 몸이 깍지 통 같은 여자들이 “아여, 저거 우리 女高때 愼선생 아닌가 하곤 지나치는데 참 君師父一體라 하여 거칠척 師影不蹈 라고 하여 스승과 같이 걷되 스승의 그림자도 밟지 않는다고 했는데 은사님께 이럴 수가 있는가? 다 내가 부덕한 탓이겠지.... 그들도 이제 65세가 되었을 텐데 진흙의 명령(Clay of Mandate) 받을 때가 되었는데 싸(4)가지가 없기를.... 쯔쯔.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2036  거창군 드림스타트, 건강검진 및 치과 치료 프로그램 업무협약 체결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5  ‘2020년 거창군 작은공동체 지원공모사업’ 개최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4  거창소방서, 여름 휴가철 캠핑장 등 소방안전대책 추진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3  거창군, 치매안심센터 ‘가정방문형 진단검사’ 실시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2 거창군, 치매안심센터 ‘가정방문형 진단검사’ 실시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1 창남초, 경남형 학교공간혁신 모델 구축 사업 추진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0  ‘아림1004운동’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다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29  (웃음)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28 (중앙평론)Rosam Amor(장미를 사랑한다)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27 (한마디 더)Microsoft Newes 2020sus 7월 21일 17:10   거창시사뉴스 2020-07-23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701&egroup=11701&sid=11701&boardname=포토뉴스
 
거창군, 빼재산림레포츠파크 사
거창군 기부문화 활성화로 감사
찾아가는 농기계 순회교육 및 농
(붓가는대로) 괴질과 풍습의 변
거창군 2개 마을기업, 정부 지원
 
 
(붓가는 대로) ME TOO 고위공직
(중앙평론)Rosam Amor(장미를 사
(편집국 소리)백선엽과 박원순.

(웃음)노전 김종철

노전 김종철...

 
(사설)곡예사 같은 정치인 행보

지난 1일 거창군의회가 임시회 본회를 열어 후반기 원 구성을 마쳤다. 의장단 구성을 위해 김종두 의원과 표주숙의원이 의장 선출에 출마 김종두 의원이 선출 되며 재선 동안 2번의 의장 경력을 가지게 되었다. 하...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