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11월 24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382명
어제 방문자 : 4,317명
Total : 21,763,660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책 없는 방은 영혼 없는 육체와 같다. - 키케로 -

 

 

'(편집국 소리) 모르면 깨끗하다.'
[2020-11-05]

 

옛날 달걀이 밥상(床)에 자주 오르지 못할 정도로 달걀이 귀(貴)한 시절(時節), 날계란을 밥에 비벼 먹는 것을 좋아하는 어느 귀 한집 마님에게 몸종이 밥상을 들고 오다 그만 달걀이 마루에 떨어져 깨져버렸다. 그 광경을 문틈으로 본 마님은 그 달걀을 어찌 하는지 몰래 지켜보았는데, 몸종은 마룻바닥에 깨진 달걀을 그대로 접시에 담아 상을 내 왔다. 괘씸한 생각에 마님은 몸종에게 물었다. “깨끗하다는 게 무얼 말하는 것이냐? 먼지나 잡티가 없는 것이라고 말 할 줄 알았고 그렇게 대답하면 혼내줄 생각 이었다. 그러나 몸종은 이렇게 대답했다. “안보이면 깨끗한 겁니다.” 마님은 그 말에 깜짝 놀라 크게 공감(共感)하며 “네 말이 옳다”하고는 용서했다. 때로는 알면 불행해지고 모르면 행복한 일도 있다. 과거(過去)를 캐내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우리는 모든 걸 호기심에 알려하고, 알고 난 뒤에는 반드시 후회(後悔)하는 일이 있다. 사람은 완전무결(完全無缺)할 수가 없다. 나중에 그 호기심을 참지 못하고 기어코 알려고 한다. 그러면 그 뒤는 후회(後悔)가 따라온다. 가깝고 친하다고 노출(露出)하거나 추궁(追窮)하지 말아야 한다. 아는 순간 정(情)과 행복(幸福)은 사라지고 사이는 멀어진다. 상대방이 들어서 안 좋을 이야기는 무덤까지 가져가라.


가을이 오고 있네요.
시/윤동주

내 인생의 가을이 오면 내가 나에게 물어볼 이야기들이 있습니다.
내 인생의 가을이 오면 나는 나에게 네 이웃 사람들을 사랑했느냐고 물을 것입니다.
그 때 가벼운 마음으로 말할 수 있도록 나는 지금 많은 이들을 사랑해야겠습니다.

내 인생의 가을이 오면 나는 나에게 열심히 살았느냐고 물을 것입니다.
그 때 자신 있게 말 할 수 있도록 지금 맞이하고 있는 하루하루에 최선을 다해야겠습니다.

내 인생의 가을이 오면 나는 나에게 사람에게 상처를 준 일이 없느냐고 물을 것입니다.
그 때 얼른 대답하기 위해 지금 나는 사람들에게 상처를 주는 말과 행동을 하지 않아야겠습니다.

내 인생의 가을이 오면 나는 나에게 삶이 아름다웠느냐고 물을 것입니다.
그 때 나는 기쁘게 대답하기 위해 지금 내 삶의 날들을 아름답게 꾸며 나가야겠습니다.

내 인생의 가을이 오면 나는 나에게 이웃과 사회와 국가를 위해 무엇을 했느냐고 물을 것입니다.
그 때 나는 힘주어 대답하기 위해 이웃에 관심을 가지고 좋은 사회인으로 살아가야겠습니다.

내 인생의 가을이 오면 나는 나에게 어떤 열매를 얼마만큼 맺었느냐고 물을 것입니다.
그 때 나는 자랑스럽게 대답하기 위해 지금 나는 내 마음의 밭에 좋은 생각의 씨를 뿌려 좋은 말과 좋은 행동의 열매를 부지런히 키워야겠습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84 (편집국 소리) 모르면 깨끗하다.   거창시사뉴스 2020-11-05
1683 (붓가는 대로)언사   거창시사뉴스 2020-11-05
1682 (편집국 소리)집착(執着)을 버리고 자연(自然)을 배워라.   거창시사뉴스 2020-10-22
1681 (붓가는 대로) 당숙과의 단절   거창시사뉴스 2020-10-15
1680 (사설)‘우리 동네 미술’ 프로젝트의 문제점   거창시사뉴스 2020-09-11
1679 (사설)의료도 서비스 시대   거창시사뉴스 2020-08-29
1678 (사설)대평리 마을회관 신축논란   거창시사뉴스 2020-08-13
1677 (편집국 소리)백선엽과 박원순.   거창시사뉴스 2020-07-23
1676 (붓가는 대로) ME TOO 고위공직자 몰락   거창시사뉴스 2020-07-23
1675 (붓가는대로) 괴질과 풍습의 변화   거창시사뉴스 2020-07-10

 

 

포토뉴스
 
거창군 가조면, 통합돌봄은 지역
(붓가는 대로)언사
(웃음)
거창군, Y자형 출렁다리 방문객
❒10월29일 목요일 간추린 아침
 
 
(붓가는 대로)언사
(중앙평론)석류꽃
(편집국 소리)재미있는 중국 먼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