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1년 3월 9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3,063명
어제 방문자 : 4,643명
Total : 22,256,453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배신자는 죄인의 기생충이다. - 사르트르 -
죄를 짖지 않고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D.카토 -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편집국 소리)집으로 가는 길'
[2021-01-07]

 

뉴욕에서 플로리다 해변으로 가는 버스에 활달한 세 쌍의 젊은 남녀가 탔습니다. 승객이 모두타자 버스는 곧 출발했습니다. 세 쌍의 남녀들은 여행의 기분에 취해 한참을 떠들고 웃어대다가 시간이 지나자 점점 조용해졌습니다. 그들 앞자리에 한 사내가 돌부처처럼 앉아 있었습니다. 무거운 침묵, 수염이 덥수룩한 표정 없는 얼굴.... 젊은이들은 그 사내에게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누구일까? 배를 타던 선장? 아니면 고향으로 돌아가는 퇴역군인? 일행 중 한 여자가 용기를 내어 그에게 말을 붙였습니다. 그에게는 깊은 우수의 그림자 같은 것이 느껴졌습니다. “포도주 좀 드시겠어요?” “고맙소.” 그는 엷은 미소를 지어 보이고 포도주를 한 모금 마셨습니다. 그리곤 다시 무거운 침묵, 그리고 시간이 흘러 아침이 되었습니다. 버스는 휴게소에 섰고 어젯밤 말을 붙였던 여자가 그 사내에게 함께 식사하자고 말했습니다. 그는 수줍은 표정을 보이면서 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식사를 끝내고 다시 버스에 올라탔고 젊은 여자는 그의 옆자리에 가 앉았습니다. 얼마 후 그 사내는 여자의 집요한 관심에 항복했다는 듯 굳게 닫혀 있던 입을 열고 자신의 이야기를 천천히 꺼내기 시작했습니다. 그의 이름은 ‘빙고’였으며 지난 4년 동안 뉴욕의 교도소에서 징역살이하고 이제 석방되어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라고 했습니다. 감옥 에 있는 동안 아내에게 편지를 보냈소. 나는 부끄러운 죄를 짓고 오랜 시간 집에 돌아갈 수 없으니 만약 나를 기다릴 수 없다고 생각되거나 혼자 사는 그것이 고생된다고 생각되거든 나를 잊어달라고 했소. 재혼해도 좋다고 했소. 편지를 안 해도 좋다고 했소. 그 뒤로 아내는 편지하지 않았소. 3년 반 동안이나.... 석방을 앞두고 아내에게 다시 편지를 썼소. 우리가 살던 마을 어귀에 커다란 참나무 한 그루가 있소. 나는 편지에서 만일 “나를 용서하고 다시 받아들일 생각이라면 그 참나무에 노란 손수건을 매달아 달라고 했소. 만일 아내가 재혼했거나 나를 받아들일 생각이 없다면 손수건을 달아놓지 마시오. 그러면 나는 그냥 버스를 타고 지나쳐 어디로든 가버릴 거요.”라고, 그의 얼굴이 그렇게 굳어져 있었던 것은 거의 4년간이나 소식이 끊긴 아내가 자기를 받아줄 것인가? 하는 불안감 때문이었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여자는 물론이고 그녀의 일행도 이제 잠시 뒤에 전개될 광경에 대해 궁금해 하며 가슴을 조이게 되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다른 승객들에게도 전해져 버스 안은 설렘과 긴장감으로 가득 찼습니다. 빙고는 흥분한 표정을 보이거나 창밖을 내다보거나 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그의 굳어진 얼굴에서 깊은 긴장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마치 그는 이제 곧 눈앞에 나타날 실망의 순간을 대비하며 마음속으로 각오를 단단히 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마을과의 거리는 점점 가까워졌습니다. 20마일, 15마일, 10마일. 물을 끼얹은 듯 버스 안은 정적이 감돌았습니다. 자동차의 엔진소리만이 꿈결에서처럼 아스라하게 일정한 리듬으로 고막을 두드리고 있었습니다. 승객들은 모두 창가로 몰려가 숨을 죽이고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버스가 마을을 향해 산모퉁이를 돌았습니다. 바로 그때 ‘와~!!’ 젊은이들의 함성이 일제히 터져 나왔습니다. 버스 승객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소리쳤고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얼싸 안았습니다. 참나무는 온통 노란 손수건으로 뒤덮여 있었습니다. 20장, 30장, 아니 수백 장의 노란 손수건이 물결치고 있었습니다. 혹시라도 남편이 손수건을 보지 못하고 그냥 지나칠까 봐 아내는 아이들과 함께 참나무를 온통 노란 손수건으로 장식해 놓은 것이었습니다. 여전히 침묵을 지키는 것은 오로지 빙고 한 사람뿐 그는 넋 잃은 사람처럼 자리에 멍하니 앉아 차창 밖의 참나무를 뚫어지게 바라보고만 있었습니다. 이윽고 빙고는 자리에서 일어났습니다. 그 늙은 전과자는 승객들의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받으며 버스 앞문을 향해 천천히 걸어 나갔습니다.
이 이야기는 미국 소설가이자 칼럼니스트인 ‘피트 하밀’이 뉴욕포스트에 게재한 ‘고잉홈(Going home)’이란 제목의 글입니다. 노란 손수건은 용서와 포용과 사랑의 표현입니다. 부끄러운 과거를 용서해 주고 고달픈 세월을 마다하지 않고 남편을 기다려준 아내의 지극한 사랑입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2214  대국민 사기극 보이스피싱!   거창시사뉴스 2021-03-09
2213  구인모 거창군수, 생활 속 탈(脫) 플라스틱 ‘고고챌린지’   거창시사뉴스 2021-03-09
2212 3월 9일 화요일 #간추린뉴스   거창시사뉴스 2021-03-09
2211  거창군 아동위원회, 아동학대 예방 캠페인 벌여   거창시사뉴스 2021-03-05
2210 거창군, 불법 소각 예방을 위한 목재파쇄기 운영   거창시사뉴스 2021-03-05
2209  거창군, 오지마을 찾아 농기계순회수리 본격 시동   거창시사뉴스 2021-03-04
2208 거창군 청년, 주택 월세 신청하세요!   거창시사뉴스 2021-03-04
2207 거창군, 2021년 서민자녀 교육지원카드 신청하세요!   거창시사뉴스 2021-03-04
2206   등굣길 학교폭력예거창경찰서 신학기 경-학 합동방 캠페인   거창시사뉴스 2021-03-04
2205  거창군 의용소방대 연합회, 물놀이 안전관리 유공 대통령 표창 수상!   거창시사뉴스 2021-03-04

 

 

포토뉴스
 
경남도립거창대학 간호사 국가고
(붓가는 대로) 중국제안 쓰고 식
(사)꿈과 희망을 키우는 사람들,
2월 8일 월요일 #간추린뉴스
2월 9일 #간추린뉴스
 
 
(붓가는 대로) 중국제안 쓰고 식
(편집국 소리) 개만도 못한 자식

(사설)2021년 새해가 되면서...

2021년 새해가 시작되면서 부산, 강원도 등 광역시도는 물론 기초자치단체까지 앞 다퉈 우수업체·인력 유치라는 거창한 구호아래 ‘기업하기 좋은 도시’만들기에 ...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