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1년 4월 12일 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2,712명
어제 방문자 : 2,615명
Total : 22,439,125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약속은 태산처럼 해 놓고 실천은 두더지 둔덕 만큼 한다. - C.H.스퍼전 -
천재의 램프는 인생의 램프보다 빨리 탄다. - 독일의 시인 -

 

 

'(중앙평론)3.1절 소고'
[2021-03-25]

 

병든 몸을 냉방에 눕혀서 달력을 바라보니 오늘이 3/1절이라고
red letter day 붉은 글씨로 쓰여져있어 참 감격했다.
기미년 3월 1일은 아침이 조용한 나라 朝鮮(조선)을 왜구들이 총칼로 제압을 하니
36년간을 갖은 고통아래 살다 의분해 일어났던 항거의 날이 삼일절 아닌가?
학교서 일본말이 서툴면 복갱이로 후려치거나 한겨울에도 (게다)를 끌고 다니다 끈이 떨어지면 맨발로 눈 위를 걸어서 학교를 가야만 했었다.
옷이라곤 삼배옷은 커녕 어머님이 짠 종이옷을 입고 다니기도했고 점심은 보리딩기로 찐 개떡이라도 감지득지 먹었다.
쌀도 비단옷도 왜놈들이 다 빼앗아 갔으니 말이다.
요즘 방송에서 조선의 여자들이 돈을 벌기위해 위안부를 자청했다니 망국을 자초하는 말이다.
기미독립 선언서를 읽어보니 “오등은 자에 아 선조의 독립국임과 조선인의 자주민임을 선언 하노라”에서 “조선의 독립국임과” 잘못 표기된것임을 주지 쿄져한다.
필자 생각에 기미년 당시의 급박한 상황에서 오기를 저진일 아닌가 생각이 든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거창시사뉴스'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포토뉴스
 
재단법인 거창문화재단, 제23회
한마디 더 311
(웃음)
(만평)거창군 면단위 작은학겨
거창군, 코로나19 감염예방 ‘봄
 
 
(붓가는 대로)밥 한번 먹자
(중앙평론)3.1절 소고
(편집국 소리) 개만도 못한 자식

(사설)2021년 새해가 되면서...

2021년 새해가 시작되면서 부산, 강원도 등 광역시도는 물론 기초자치단체까지 앞 다퉈 우수업체·인력 유치라는 거창한 구호아래 ‘기업하기 좋은 도시’만들기에 ...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