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1년 9월 28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753명
어제 방문자 : 2,247명
Total : 23,615,327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책 없는 방은 영혼 없는 육체와 같다. - 키케로 -
자만은 자멸을 가져올 수 있다. - 이솝 -
소크라테스처럼 자기의 지혜는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야말로 가장 현명한 자이다. - 플라톤 -

 

 

'(붓가는 대로) 근근이 살다'
[2021-07-22]

 

나이 들어 등 긁어줄 사람 없이 혼자인 것이 어찌 나만이 겪는 일일까 만. 외롭고 적적함은 여가선용으로 극복하더라도 더 어렵기는 혼 밥을 꼽을 수 있다. 근근이 살기위한 수단으로 요리학원엘 다녀서 한식조리과정을 나름 익혔으나 게으름피우다 반복습득 할 겨를을 놓쳐서 거의 다 잊은 것이 아쉽다. 그래서 매식을 하자니 종전엔 맵거나 짠 음식을 내 입맛에 맞추기가 쉽지 않았다. 요즈음은 코로나유행병으로 문을 닫았거나 오전, 공휴일, 월요일은 쉬는 가게가 있어 더 불편하다. 반면에 구차하게 혼자 먹기가 꺼려져 끼니거르기를 밥 먹듯 하니. 내겐 먹는 군사가 따라야 되는 이유인즉 먹는데 들어가는 지출을 아끼는 궁상을 떨지는 않는다.
간혹 혼자서 잘 차려 드는 용기 있는 사람을 보게 된다. 업주의 말인즉 잔돌이부자인데 남에겐 인색하여 늘 혼자서 온다는 귀띔이다. 힘들여 많이 벌어놓고서 제 입에 들어가는 것조차도 아까워서 못 쓰는 돌소금 같은 졸부들보다는 한결 나은 부류로 여겼다.
일전에 반거충이후배가 공들여 이뤄놓은 농작물을 보곤 사람의 힘이란 마음먹기에 따라 무한함을 느꼈다. 잘 키운 그 작물을 보기 만 해도 배부를 것 같은 농 심을 알만했다. 게으른 나에 비유 과학영농의 신기한 성과를 본 후 격려차위문을 가기도 하고, 장터 먹 거리 골목에 불러서 칭찬과 위로의 자리를 겸해 챙기고 싶은 마음이다.
송나라 시인 소동파는 친구 집 벽에다 그려준 대나무와 바위그림에 써넣은 제 화시 한수를 읊조렸다.

빈 뱃속에 술이 들어가 촉촉이 적시니
내 창자에 까끄라기가 돋아 오르고
폐와 간으로부터 돌과 대나무가 쑥쑥 자란다
마음에 것 잡을 수없이 용솟음 쳐 그대 집에
눈처럼 흰 벽에 토해 놓는다
동파는 모함으로 죽는 날 까지 오랜 유배생활을 하면서도 끝내 관직을 고수 한 도가, 유가, 불가의 사상가로서 그의 배고픔의 류 는 사뭇 무지렁이들과는 격이 다른 기개의 글발은 비록 풀죽을 쑤는 처지에도 풍류까지 가난하지 않은 선비기개의 멋을 후대에 전함이다.
6. 25동란 중 실농하여 사흘을 거푸 굶은 이가 들녘에서 일꾼들이 점심을 먹는 광경에 배고픔에 눈이 뒤집어져 밥 말곤 아무것도 눈에 보이지 않더라고 했다. 사흘을 굶어서 배가 너무 고프다고 밥 좀 달라고 한즉 그렇게 보인다며 두리함지박에서 한 박지기에 퍼주는데 마파람에 게눈감추듯 반 바가지를 먹고 나서야 비로소 사람들 얼굴이 제대로 보이더라는 얘기를 들었다.
/꿀 벌 은 꿀을 만들 때 꽃을 가리지 않는다./ 이처럼 배가고프면 진밥 된밥 반찬투정을 할 수가 있을까? 나 역시 혼자 밥을 못 먹고 끼니를 거르는 것 은 복부에 비계가 끼어 배가 불러 분수에 지나친 사치는 아닐까 반성하게 된 다./ 배가 많이 고플 땐 밥 말고는 눈에 보이는 게 없더라./는 그 말을 명심해서 몸에 배인 고처야 할 버릇일랑 차제에 고친다는 결심이다.
청백한 이항복의 집이 곤궁하여 끼니를 잇기도 어려웠다. 아들혼사를 치르는데 문생이 쌀 여덟 말을 지고와 혼례를 겨우 치렀다. 이듬해 혼사에서 며느리에게 연포 두 상자를 폐백으로 주니 폐백이 박하다고 탓하였다. 영의정을 지냈음에도 형편이 몹시 구차하였으니 그의 인품을 가히 짐작 할 수 있다.
코로나 펜데믹 후 가정경제가 바닥을 쳐 근근이 살아가는 지금 현 정권여당의원 12명이 불법투기혐의로 당에서 쫓겨날 판세란다. 아이러닉하게도 그 규모가 축소됐단 여론이다. 당이 양산박 같은 도둑소굴이다 시피 하곤 그 중에 언론가십에 오르내리던 윤미향 의원도 명단에 들었으니 어련할까 알만한 쪼다. 백사 처 럼 청백하지는 못할 지언 정 본업인 정치엔 뒷전 알량한 권력을 기화奇貨로 오직 치부致富만노린 모리배 씨기 들! 흑싸리 깝대기들! 쫄딱 망해 배에서 꼬르륵 소리가 나봐야 정신이 들 랑 가. /도둑의 묘에 잔 부어놓을 자들!/ /야바위제비뽑기로 국회의원 되었을까./ /금수禽獸와 진배없는 몹쓸 자들/ 쯧쯧…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697 (사설)   거창시사뉴스 2021-09-14
1696 (사설)거창연극협회의 두 얼굴 그리고 도덕적 해이?   거창시사뉴스 2021-08-12
1695 (붓가는 대로) 근근이 살다   거창시사뉴스 2021-07-22
1694 (붓가는 대로)밥 한번 먹자   거창시사뉴스 2021-04-09
1693  (웃음)   거창시사뉴스 2021-03-25
1692 (붓가는 대로) 노년의 향기 dukyu30280@kakao.com   거창시사뉴스 2021-03-25
1691 (중앙평론)3.1절 소고   거창시사뉴스 2021-03-25
1690 (붓가는 대로) 다이어트 해야 할까 말까   거창시사뉴스 2021-03-11
1689 (붓가는 대로) 중국제안 쓰고 식품 안 먹는다   거창시사뉴스 2021-02-18
1688 (사설)2021년 새해가 되면서...   거창시사뉴스 2021-01-28

 

 

포토뉴스
 
거창군,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
거창군, 코로나19 자가격리 이탈
(붓가는 대로) 신의와 신용
(웃음)
거창군, 번게탄 판매업소에 생명
 
 
(붓가는 대로) 신의와 신용
(중앙평론)四月 초파일 (양 5.19
(편집국 소리)강물은 출렁이고

(사설)

22년 6월 1일 실시 되는 제8회전국지방동시 선거가 265일 남은 시점에서 군민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국민의힘 거창군수 공천자가 누가 될 것인가? 또한 무소속 ...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