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1년 12월 8일 수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635명
어제 방문자 : 1,612명
Total : 24,195,183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 로크 -
갖지 않은 것을 애태우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현명한 사람이다. - 에픽테토스 -

 

 

'한마디 더 361'
[2021-10-04]

 

부산일보 2021년 9월 27일 월요일 8면
부산다방, 커피매개사교 · 정보교환 · 문화창달의 허브
부산은 커피도시다. 다방554곳 조사 “커뮤니케이션 중심지였다” 결론 항구주변 중구에 대부분 집중 입출항정보 나누고 예술 논해 60-80년대 생활밀착형 진화 미국공보처도 주목한 부산다방 다방은 사회적 정서였다는 사실은 미국공보처가 “한국의 다방과 커뮤니케이션”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 잘 드러난다. 는 기사에 …
一言居士 曰 1920년대 한국에 등장한 다방은 1900년대 커피숍 에서2000년대 카페로 사교문화의 중심이 되었지 싶다. 여기 거창 지역만 해도 소규모 기업영농들의 그 농사기술방식이 달라짐에 따른 새참은 자장면 커피로 입가심 하는 신세대에 의해 거창읍에만 가고파 를 비롯 70여 업소가 번성하던 것이 겨우3집이 배달커피로 명맥을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반면에 우한 폐렴으로 문을 닫는 점포엔 어김없이 원두커피를 내는 카페로 탈바꿈 해 한집 걸러 커피집이다. 그래서 경영이 잘 되려나 내심 걱정이다.
내 나이 어릴 적60-70년대엔 모닝커피라 해서 게란 노른자에 참기름 동동 뜬 모닝커피가 인기 메뉴였다면 영양이 부족하던 그 때 흑설탕이 백설탕으로 바뀐 그 설탕물을 다방말로 /슈가냉수/라 해서 한복을 단정히 차려입은 가오마담이 단골손님에게만 서비스하던, 그 시절 그 추억이 새라 새롭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포토뉴스
 
(웃음)
거창군, 미래농업복합교육관 건
한마디 더 363
거창군, 수능 응시자를 위한 코
(붓가는 대로) 신의지문역사의
 
 
(붓가는 대로)신의지문역사의 진
(편집국 소리)강물은 출렁이고

(사설)밀려드는 관광객 행복한 거창

밀려드는 관광객, 행복한 거창 높고 높은 하늘이 깊이를 알수 없는 푸르름으로 가득찬 계절, 거창 여행이 전국적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정의 거...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