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2년 7월 1일 금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797명
어제 방문자 : 1,384명
Total : 24,700,070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소크라테스처럼 자기의 지혜는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야말로 가장 현명한 자이다. - 플라톤 -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자기 자신의 사상을 믿고, 자기에게 있어서 진실된 것을 믿고, 자기 마음속에서 만인의 진실을 믿는 자 바로 이것이 천재이다. - 에머슨 -

 

 

'(붓가는 대로) 드럼 몸살 '
[2022-05-06]

 

림부륙의 붓 가는대로 dukyu30280@kakao.com

무려 3년간을 끈 중국우한 폐렴후유증의 폐해에 지친나머지 스트레스를 풀 겸 우연히 드럼천재4살 꼬마의 연주영상을 보곤 홀딱 반해 꾀를 낸 것이 발을 뺄 수 없는 화근이 됐다. 매사에 더딘 슬로우 모션인 내게 드럼은 언밸런스로 빠르게 두드려야 하기에 마음 같이 호락호락치 않다. 아프리카 원주민 팀파니, 고적대 소북 정도로 여겨 그냥 치면 되거니 했었다. 왼 걸 양악기 드럼세트는 최소 5개의 북과 심벌3벌8인조 세트이상으로, 드럼통은 자작나무 등 고급소재에 따라 값은 천양지차다. 천상의 소리를 추구하는 북은 한쪽 면은 소가죽을 반대편은 개가죽을 늘여 뜨려 테를 메운 오동나무통의 어울림을 비로소 알게 됐다. 몸에 힘을 빼고, 양손 양발을 쓰고, 카운트 하며 치는, 국악난타처럼 힘든 음악인 것을 미처 몰랐다. 엇박자 등 어렵긴 한데 이 악물고 무리하여 가는데 까지 가볼 참이다.
드럼은 그 유래가 미국 남북 전쟁 당시 드럼요새의 드럼장군에서 찾아 볼 수 있다. 그 전장에서총보다 악대 북이 앞서는 것은 북소리는 본시 인체의 심장과 직결되어 적군의 심정에 미묘한 동요를 일으킨다. 한국전쟁 시엔 중공군이 한밤중에 북치고 피리 불며 괭가리 징치며 국군의 사기를 꺾으려 심리교란전을 폈었다.
어릴 적에 시작했어야 하는 것을 펜데믹을 기화로 산으로 갈 나이에 입문하여 고역을 치르기가 십상팔구다. 학원장에게 가르쳐줌에 감사하면서 同學 초등생3개월 과정을 내겐 1년으로 늘어 뜨려 달라고 하였다. 나야 입시생도 아니요, 하등 진도에 욕심낼 턱이 없다며, 느리지만, 재미있게, 가자고 거듭 내 의견을 밝혔다.
지금 선거철이다. 학식과 인품을 겸비한 훌륭하고, 가진 게 넉넉하며, 오지랖이 넓은 이 들은 도지사네, 교육감이네. 군수네, 의원이네 하며, 야단법석 한자리 꿰어 찰 궁리다. 간혹 제 꼴을 모른 채 덤비는, 그 아집의 선거 병이 병중에 큰 병인가 하노라!
나란 한량은 염천숲속매미인양 한가히 나팔 불고, 노래 부르며, 타악기 장단 맞춰 두드리니 팔자치곤 늘어진 개 팔자로다. 기술적으로 양손 양팔은 물론 왼발뒤꿈치를 들고서 심벌 두 장을 페달을 앞발로 밟아 붙인다. 오른발역시 뒤꿈치를 들곤 앞 꿈 치로 페달을 굴려 대북을 연신 쳐야 하기에 초보에겐 다루기 어려운 악기인 것을 미처 몰랐다. 더구나 안 쓰던 근육이 긴장하여 전신이 쑤시는 것을 모르곤, 오미크론에 걸렸나 큰 걱정을 했었다. /드럼몸살/이란 것을 알 곤, 공연히 없던 병을 사서 하는구나 싶어 치료 후 잘 견디지만, 늦깎이로 재미를 붙여 후회는 없다.
여기서 잘 챙겨야 할 점은 이웃 간 소음시비이다. 미리 예상하녀 철저한 사전조치를 하여 다툼 전무하다.
성현공자말씀에 지지자 불여 호지자 <知之者 不如 好之者>요. 호지자 불여 락지자 < 好之者 不如 樂之者>라 했다. 아는 자는 좋아하는 자만 못하고, 좋아하는 자는 즐기는 자만 못하다. 하여 지· 호· 락 知 好 樂 중에 /락樂을 으뜸으로 쳤다/ 즐거운 놀이가 즉 유희遊戱다. 꼬마드러머와 초등생과 나 우리 다 같이 유희하며 즐기는 거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9  앗! 나의 실수.....   거창시사뉴스 2020-03-18
18  거창군, 터미널에 공무원 배치 ‘코로나19 유입 차단’ 총력   거창시사뉴스 2020-02-20
17  면역력에 좋은 거창 고로쇠 수액 드세요   거창시사뉴스 2020-02-13
16  축구 꿈나무들의 전지훈련   거창시사뉴스 2020-01-16
15  거창군 포토뉴스   거창시사뉴스 2019-12-05
14  다가오는 입추 익어가는 벼   거창시사뉴스 2018-08-02
13  결구 작업하는 고랭지 배추밭   거창시사뉴스 2018-07-05
12  거창, 단무지용 무 수확   거창시사뉴스 2017-11-02
11  거창몰   거창시사뉴스 2017-09-14
10  “만추의 그네타기”   거창시사뉴스 2016-11-24

 

 

포토뉴스
 
거창군, 가뭄지속 과수 영농현장
당선 소감
거창군, 평생학습동아리 역량강
(사설)당선자에게 거는 기대
거창군, ‘제35회 세계 금연의 날
 
 
(붓가는대로)호에 얽힌 사연
(편집국 소리)유단취장(有短取長

(사설)당선자에게 거는 기대

제8회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거창군에서는 정당별로 살펴보면 거창군수 국민의힘, 도의원 제1선거구,제2선거구 국민의힘, 군의원 민주당 2명, 국민의힘 7명, 무소...

 
(웃음)

웃음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