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2년 8월 14일 일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728명
어제 방문자 : 1,340명
Total : 24,793,312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갖지 않은 것을 애태우지 않고, 가지고 있는 것을 기뻐하는 자가 현명한 사람이다. - 에픽테토스 -
단 한 권의 책밖에 읽은 적이 없는 인간을 경계하라. - 디즈렐리 -
단 한 권의 책밖에 읽은 적이 없는 인간을 경계하라. - 디즈렐리 -

 

 

'거창군, 가뭄지속 과수 영농현장 밀착지도 나서'
[2022-06-02]

 

전문가 맞춤형 기술 지도로 현장 어려움 해결

거창군은 최근 계속되고 있는 가뭄상황에서 사과 열매솎기가 한창인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토양수분 관리와 병해충 적기방제를 위해 현장 밀착지도에 나섰다.

특히, 최근 6개월 강수량이 30년 평년에 비해 절반 수준에 그쳐 겨울부터 시작된 가뭄이 6월까지 지속될 기상청 전망에 따라 과원의 엽면적이 증가되는 5~6월에 본격적인 관수와 세심한 과원 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다.

거창군은 발 빠른 현장지도를 위해 과수 전문가를 채용해 농업기술센터와 고제면 2개소에서 영농상담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연간 5회 이상 동일 농가를 방문해 필요로 하는 영농기술을 파악하고 1:1로 밀착 지도하는 ‘과수농가 스텝업 컨설팅’ 사업도 지난해부터 추진해 오고 있다.

김윤중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과수는 밭작물에 비해 가뭄의 영향을 적게 받는 농작물이지만 가뭄이 지속되면 특정 병해충 증가, 6월 낙과(june drop) 등 생육에 지장을 받게 된다”며, “가뭄으로 발생하는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현장기술 지원을 강화하고 있으며, 농가에서도 열매솎기 시 적정 착과량 유지, 주기적인 관수, 수관하부 제초 등 각별한 토양수분 관리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9  앗! 나의 실수.....   거창시사뉴스 2020-03-18
18  거창군, 터미널에 공무원 배치 ‘코로나19 유입 차단’ 총력   거창시사뉴스 2020-02-20
17  면역력에 좋은 거창 고로쇠 수액 드세요   거창시사뉴스 2020-02-13
16  축구 꿈나무들의 전지훈련   거창시사뉴스 2020-01-16
15  거창군 포토뉴스   거창시사뉴스 2019-12-05
14  다가오는 입추 익어가는 벼   거창시사뉴스 2018-08-02
13  결구 작업하는 고랭지 배추밭   거창시사뉴스 2018-07-05
12  거창, 단무지용 무 수확   거창시사뉴스 2017-11-02
11  거창몰   거창시사뉴스 2017-09-14
10  “만추의 그네타기”   거창시사뉴스 2016-11-24

 

 

포토뉴스
 
거창군, ‘나에게 쓰는 금연 편지
2022년 거창군 평생교육 우수프
거창군, 8월부터 전기차 충전구
(웃음)
거창소방서, 찾아가는 소방안전
 
 
(붓가는 대로) 술이 정말 좋다
(편집국 소리)유단취장(有短取長

(사설)동서횡단 고속도로 웅양 IC 유치 필요

동서횡단고속도로는 전라도와 경상도, 속칭 영호남 균형발전을 촉진할 ‘오작교’가 될 것이라며 추진해온 동서 횡단 고속도로 건설사업이다.동서 횡단 고속도로는...

 
(웃음)

웃음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