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2년 12월 1일 목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227명
어제 방문자 : 1,308명
Total : 25,002,437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세계는 아름다운 것으로 꽉 차 있다. 그것이 보이는 사람, 눈 뿐만 아니라 지혜로 그것이 보이는 사람은 실로 적다. - 로댕 -
약속은 태산처럼 해 놓고 실천은 두더지 둔덕 만큼 한다. - C.H.스퍼전 -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 로크 -

 

 

'(붓가는 대로) 독립운동메카순례'
[2022-11-10]

 

광복회경상남도 지부 에서는 2022년 11월 1∽2일 양일간 독립운동 유적지 순례행사를 실시하였다. 경상남도 충청남도 전라북도 3개도 독립운동유적지와 관광지를 끼워 학습하는 좋은 시간을 가졌다. 나이든 회원들의 편의를 고려하여 충분한 시간사용계획에 더욱 감사함을 표하고자 한다. 만추의 나들이에 설레 임의 바다와 염전, 가을 거지가 끝난 스산한 넓은 평야의 풍경, 낮은 구릉의 산들이 경상도의 뾰족하고 드센 산세와 비교됨의 정겨운 동서의 경치가 눈에 들어왔다.
충남 홍성의 한용운 선생 생가/ 기념관, 김좌진장군 생가/ 기념, 윤봉길 의사 생/ 기념관 의 어마어마한 성역화 사업을 보며 부러움과 더불어 홍성군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는 바다.
지면상 한용선생 윤봉길 의사에 대한 글은 약하고, 일제하 장군의 청산리 봉호동 전투의 격전지를 둘러본 이야기다.
백두산 자락 도문에서 북쪽으로 10여리 고려 산령 기슭에 풍경이 수려한 봉호동 저수지가 있다. 바로 여기에서 中外에 치열한 전투가 있었음을 널리 알린 1920년 6월에 홍범도, 최영록, 안무 등 애국지사들이 영도한 반일 무대의 전투가 바로 이곳에서 계획 되었던바 현지사람들은 이 전투를 《봉보오동의 대승리》라 일 컷 는다.
그해 6월 4일 새벽에 반일 부대의 소 분대는 지금의 도문 시 월청향 마패촌 에서 출발하여 두만강을 건너 조선의 종성 강양동에 있는 일본군 초소를 습격하여 일본헌병 1개 소대를 섬멸하였다. 조선 남양에 주둔하고 있던 일본군 수비대 아라요시 중위는 1개 중대를 거느리고 강거너와 보복성 토벌을 진행 하였다. 반일 주력부대를 은폐시키고 가짜 공격으로 적을 유인하였다. 밤 10시에 적들은 매복 권에 들어섰는데 아군의 맹렬한 공격을 받아 도처에 시체가 즐비한 채로풍비박산 퇴각하였다.
반격을 예상해 적군의 동태를 파악한 홍범도의 반일 부대는 6개 중대로 나누어 봉오동 옷짜마을에 집결하여 유리한 지형지물을 선정 매복하였다. 그 후 1시경에 적들이 나타나 이 때 장군의 부대는 3면의 높은 고지로부터 동시에 집중 공격을 가하여 적을 혼란에 빠뜨렸다. 전투는 저녁때까지 계속되었는데 적은 150여명의 시체더미를 남기곤 줄행랑을 친 전과를 올린 승전의 요약이다.
1920년 경신년 10월에 일본 침략자들은 이른바 훈춘 사 하던 일본침략군을 호되게 타격하여 항일 투쟁사에 빛나는 격전장을 70년 후에 가서본 후에 오늘 장군의생가지를 들른 벅찬 감회를 짧은 글로 감히 표현하기란 무리인가 싶다. 차제에 우리거창에서도 /애국지사 면우 곽종석 선생 유적지 성역화 사업이 이뤄져야 한다./ 거듭 추진을 하거니와 선생의 후손 중 손자 곽 모씨가 너무나 설 처대어 미움을 사서 진즉에 서둘 사업을 늦춘다는 말 갖지 않은 말이 회자되기도 했었다. 그것은 일대국가적인 대사업을 소인배 행실에 비유해선 안 될 터. 그 못난 손자도 고인이 된 지금 만시지탄이나 서둘러 성역화 사업에 박차를 가해 줄 것을 관계기관에 간곡히 바라 마지않는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728 (사설)에콜리안 거창“ 거창군민 우선 이용 혜택 방안 마련하라   거창시사뉴스 2022-11-10
1727 (붓가는 대로) 독립운동메카순례   거창시사뉴스 2022-11-10
1726 (사설)유권자, 정치인 자기성찰이 필요   거창시사뉴스 2022-10-27
1725 (사설)골프장 이용 이대로 좋은가?   거창시사뉴스 2022-09-23
1724 음식 궁합   거창시사뉴스 2022-09-23
1723 (붓가는 대로)이변   거창시사뉴스 2022-09-07
1722 (사설)배달용 오토바이 문제점   거창시사뉴스 2022-08-25
1721 (붓가는 대로) 교통사고를 예방 하려면   거창시사뉴스 2022-08-25
1720 (사설)동서횡단 고속도로 웅양 IC 유치 필요   거창시사뉴스 2022-08-11
1719 (붓가는 대로) 술이 정말 좋다   거창시사뉴스 2022-08-11

 

 

포토뉴스
 
거창군, 전국 최고 공립 치매전
(웃음)
(사설)에콜리안 거창“ 거창군민
거창소방서, 제60주년 소방의 날
(만평)버려진 양심
 
 
(붓가는 대로) 독립운동메카순례
(편집국 소리)유단취장(有短取長

(사설)에콜리안 거창“ 거창군민 우선 이용 혜택 방안 마련하라

에콜리안 거창 대중 골프장 이용에 대한 군민들의 불만을 살펴 발로 뛰는 의정 활동을 통한 5분 자유발언으로 군민 밀착형 행보를 보인 표주숙 총무위원장이 요...

 
(웃음)

웃음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