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4년 2월 28일 수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 자유게시판   

  

오늘 방문자 : 923명
어제 방문자 : 2,157명
Total : 25,883,771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평생토록 길을 양보해도 백보에 지나지 않을 것이며, 평생토록 밭두렁을 양보해도 한 마지기를 잃지 않을 것이다. - 소학 -
약속은 태산처럼 해 놓고 실천은 두더지 둔덕 만큼 한다. - C.H.스퍼전 -

 

 

'(붓가는 대로) 구두가 반짝여야 '
[2023-12-21]

 

나는 얼굴살결이 어린 아기처럼 연약해 머리 깎을 때 면도칼에 살점이 묻어나는 까다로운 피부이다. 멋모르고 나의 면도를 해본 면도 사는 어김없이 피한다. 그래서 팁을 많이 주고 사정을 해야 했다. 한번은 이발관에 이동 주택복권장사가 와선 한 장씩을 돌리라 했다. 그중 이발사ㅇ모씨가 당첨이 되어 목돈이 생기니까 서강대학교 앞에다 학생상대복사프린트인쇄업으로 전업을 한 거짓말 같은 에피소드가 있다.
커피자판기가 없던 그 시절 회사 출근부에 Sign하기가 바쁘게 다방에 가서 차를 마시는 동안 구두를 닦는다. 나는 면도하면 얼굴에 채친 것 같이 피나고 아파서 이발을 기피하였다. 수염이 길어 지저분한 얼굴을 아마 반짝이는 구두에 포인트를 주어 우습게도 커버를 한 것 같다. 그래선지 신이 반짝이지 않으면 왠지 하루가불안하고 일이 잘 안 풀리는 것 같은비과학적인착각의미신이 어느 사이 몸에 배이게 되었다. 집에도 미리 신을 닦아두고 비가 오는 날에도 광나는 신을 신어야 했다. 아내가 구두닦이를 불러서 여러 켜 레를 닦으니까 주인아저씨가 연예인이냐고 뭇더란다.
세월이 변하여 요즘은 운동화착용이 대세이다. 한데 그 값이 만만치 않아 구두 값과 같거나 더 비싼 명품은 백만 원이 훌쩍 넘어 그건 아닌데 싶다. 또 실내화슬리퍼를 한겨울에 외출용을 하는 학생들과 일부 젊은 층을 보면서 얼마나 발이 시릴까 유행 따르다 동상에 걸릴까봐 괜한 걱정이다.
대구엘 가면 터미널에서 우선 신부터 닦고 전차를 탄다. 한 칸에 구두는 한두 명이신어서 애꾸동네 성한사람인양 드물다. 착용이 편해서일까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운동화 일색이다. 따라서 구두닦이가 전업을 하여 신 닦기가 참 어려워 졌다. 목욕탕에서 세신사가 닦곤 했는데 자주 가는 욕탕에선 신을 안 닦아주어 물은 즉 작년에 단 한 켜래만 닦아서 접었다하여 말문이 막혔다.
옛 말 에 꿩 대신 닭이라 했다. 그러하듯 약칠 안 해도 되는 가죽신을 신어봤지만 광택이 없고 칠이 벗겨지니까 얼룩지고 모양새가 나빠선 쉬이 버리게 되어 비경제적이었다.
직장초년 엔 혁명정부에서 새마을 정신으로 국가재건을 하 던 보리 고개를 넘기가 매우 힘든 시절이었다. 그땐 감히 얼굴 피부 관리로 병원 가는 것조차 몰랐었다.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인기스타를 제외미용문제로 병원을 갔다면 실성한사람취급을 했을 거다. 회사 상사가 수염이 긴 딱한 사정을 보 곤 아마 세숫비누의 트러블일 수도 있으니까! 세수 하면서 비누를 쓰지 말라고 권유한 것이 효과를 보았다. 그 이후 여지 것 얼굴에 비누칠을 하지 않는다.
급변하는 세태에 복식마저 혼란해 뒤숭숭하다. 상식을 초월앞뒤가 바뀐 거구로 돌려 입기가 유행 인가하면, 똥꼬바지에 칼라가 반반이 다른 색채인 짝 재기 옷도 유행이다. 속옷은 긴소매를 입고 그 위에 반팔 옷을 걸치는 현저한 복식파괴현상이다. 지난주 대구번화가에선 통이 넓은 바 지 한쪽가랑이에 몸통이다 들어가도 될 만큼 마치 큰 자루 같아 보이는 넓은 옷을 입은 커플 룩이 눈 설다. 길이 아닌 지름길도 사람이 많이 다니면 길이 되듯이 바지통이 큰 자루인가 치마바지인가 분간이 안 되어 어색해 보인 그런 옷도 많은 사람들이 따라 입어 널리 퍼지면 좋아보이게 되는 사회적 동조현상이랄까! 유행流行은 일시적 복식현상일 것이란 생각이다.
노년기에도 어김없이 꽃피고 낙엽 지고 눈보라치는 계절을 타는 내 얼굴은 증세가 심하면 피부과를 들른다. 그래서 그 무서운 면도를 하지 않고 미용실에서 카트만 한다. 수분크림 dry skin등 기능성 화장품이 널려있다. 건조한 피부는 수분 문제일 것 같아 물을 많이 마시고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일시적 현상을 슬기롭게 넘기고 있다. 바라건대 구김살 얼굴이 구두처럼 반짝이고 팽팽한 좋은 이목구비면모를 바라는 늙은이를 주책바가지라 책해야할까? 아니다! 세월 따라 100세 시대에 바람직한 자연현상이라고 그렇게 여겨주었으면 한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745 (붓가는 대로) 노상선거운동 절인사   거창시사뉴스 2024-01-18
1744 (붓가는 대로) 구두가 반짝여야   거창시사뉴스 2023-12-21
1743 (붓가는 대로)항일역사유적을 찾아서   거창시사뉴스 2023-11-23
1742 (붓가는 대로)예술가 폼   거창시사뉴스 2023-11-09
1741 (붓가는 대로)80세의 벽   거창시사뉴스 2023-10-27
1740 (붓가는 대로) 노년의 벽   거창시사뉴스 2023-10-12
1739 (붓가는 대로)광복회 타이완 사적지 참배여행 Ⅲ   거창시사뉴스 2023-07-20
1738 (붓가는 대로)드럼을 샀다   거창시사뉴스 2023-06-22
1737 (붓가는 대로) 과속위반 소고   거창시사뉴스 2023-06-09
1736 (붓가는 대로) 드럼 소고小考   거창시사뉴스 2023-05-18

 

 

포토뉴스
 
거창읍, 주민과 소통하는 ‘청렴
(만평)거창군,겨울스포츠 전지훈
(웃음)
거창군, 2024년 신규 착한가격업
좌파소고
 
 
(붓가는 대로)설날의 뜻
(편집국 소리)유단취장(有短取長

(사설)거창군 16억 마을상수도 위탁관리업 수의계약 논란

거창군이 마을상수도 위탁관리 사업 업체 선정과 관련, MBC경남은 지난 15일과 16일 이틀에 걸쳐 '수상한 수의계약…단체장에 퇴직 공무원까지'라는 제목의 보도...

 
(웃음)

웃음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50133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대로 97 2층 / (이메일) kyochkim@naver.com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