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4년 4월 18일 목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 자유게시판   

  

오늘 방문자 : 1,843명
어제 방문자 : 1,736명
Total : 26,019,50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죄를 짖지 않고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D.카토 -
많이 웃는 자는 행복하고, 많이 우는 자는 불행하다. - 쇼펜하우어 -
단 한 권의 책밖에 읽은 적이 없는 인간을 경계하라. - 디즈렐리 -

 

 

'나들가게 42'
[2024-03-28]

 

~셀프 칭찬이 좋더라~
백인숙


회장온니~, 요새 머하고 사요? 갈바람 부니 썰렁 하네 옆구리
어, 총무야 옆구리 시리마 니 서방한테 가지 애먼 나 갖고 그카노?
아이고 마, 서방도 오래 뎅께로 엉뚱한 짓이나 해 쌌고, 핑생 아~ 심바람 시키듯이 대접이나 받을라 카고 몬 죽어 살지 머 재밌는 기 없다 온니야
그럴수록에 정신 채리라. 재미없을 거는 또 머꼬? 사람은 사회적 동물아이가? 환경에 적응 젤 잘 하는 동물이 사람 아이가? 너도 인자 시키 묵어라. 빡빡 기 오르고 코 씨게 나가라 마.남정네들이 나 들마 목청 높이 싸도 소리마 크지 꼼짝 몬 한다
오짜마 대노? 좀 갤차 조봐라
코맹맹이 소리 내바라. 아이고 나 죽겄다. 허리 다리 안 아픈데가 없네. 한의원에 침 맞아로 가까? 대학빙원에 검사를 받아 보까? 보따리를 싸까? 그 카마 지도 뜨끔할 거 아이가? 그라마 잔머리 굴리가 계산 대 보것지. 오떤 기 싸게 치는지 안 그렇나?
크크크 온니~, 짱! 일단 그리 해 보까?

이봐요 저가부지, 내가 요새 몸이 성한데가 없이 녹작지근한데 침을 맞아로 가 보까? 큰 빙원에 가서 진찰을 받아 보까? 입이 바싹바싹 마르네. 나 물 한 그륵만 떠다 주소
이기 손이 없나, 발이 없나, 간띠가 부었나? 안 하던 짓거리 하고 자빠졌노?
니미랄, 하던 짓만 하마 심심해서 칸다 와? 니가 지끔 누야 한테 물 한 그륵 가지고 그러키 찌랄 할 일이가? 내가 이때끔 너한테 그런 소리 한 분 하더나? 시건텅무리 없는 아 딜꼬 살미 이 나(나이) 묵도록 떠받들고 내가 무신 팔잔지? 밥꺼정 떠믹이 도라 캤으마 기퉁배기 쩍 소리 나것네
이기 올 저녁참에 와이카노, 낮에 머 안 묵을 걸 묵었나? 체했나? 아~도 아이고 한 볼티 맞고 접나… 와그리 찌랄떠노?
하던 짓만 하믄 심심하다 안 카나? 이 자석아!
아따 디기 기오르네. 아나 떠다 주께. 기다리 바라
낑낑!(지가 코 씨기 나가마 올 조질라 캤디만…)
아이고 누님, 물 예 있소. 쪼께 더 엥기들마 누님도 나 패겠소
그렁께 좋기 말할 때 단디 해라. 머니머니 해도 조강지처 한테 엥기들고 이길라 카마 안 남아 나는 거 알고 있제? 나도 너거 집에 봉사도 할 만큼 했다 물심양면으로, 지끔도 하고 있지만 말이지…
마느래들은 나가 들마 여성호르몬인가 그기 줄어가 남성화 된다 카디만 야들한 끼는 다 어데 갔는지 고슴도치 한 마리랑 동거하는 거 겉네
너 시방 머라캤노?
아, 아이다. 머 쫌 사다 주꼬, 죽이라도 낄이 주까?
치와라 마, 궁시렁거리싸 맛도 없겠다. 내 복에 무신?
울 누님이 올 머 땜시 이러키 열이 올랐노? 코로나 걸린 거는 아이것제?
코로나 겉은 소리 하고 자빠졌네. 온제 철이 들랑고? 세 살 적 버릇 여든꺼정 간다꼬 속담도 있디만, 그기 참말인 갑다. 내가 질을 잘 못 딜있네. 넘탓 할 끼 있나?

온니야, 잔머리 굴리다가 대판 싸울 뿐 했다
머가 잘못 됐나 와 카노?
코맹맹이 소리도 들어 믹히는 사람한테 해야지 아무나 할 기 아이다. 내가 질을 잘못 딜이 가지고 안 하던 짓을 하이 순순히 받아 주것나?
그라마 작전을 바까야지, 하루에 한 가지씩만 구슬리 봐라
그렇나… 크크 2단계 작전 좋아
그라고 셀프 칭찬이라도 좀 해봐라
온니야 셀프 칭찬이 머꼬?
셀프가 머꼬, 스스로 아이가? 니 스스로 칭찬을 하고 가슴도 다독이 주라꼬. 넘이 해 주마 부담스런께 안 그렇나? ‘이만 하믄 잘 하는기다. 나는 가치 있는 사람이다’ 꼭 남들한테 들어야 칭찬이 아이다. 메칠 전에 서울에 사는 친구가 전화 왔더라. 가도 쓸쓸한게비더라. 괜시리 울적하고 신랑도 비기 싫고 좋은 기 없다꼬 그카더라
단풍들고 추풍낙엽이니 마음도 따라서 그런가?
너거 갱년기 넘었나? 걸배이 맹키로 돌아 댕기지 말고 우짜던지 정신 차리가 우다서 살아야지. 우리가 정신 줄 놓으마 가정 풍비박산 난다. 재미 붙일 일 좀 찾아보자. 머 오떤 거 좋아하노? 조용한 거? 시끄런 거? 말마해라. 입맛대로 안 있나?
헤헤, 온~니는 좋것소. 긍정적이니 불평 없고, 나 겉은 사람이 너스레도 떨고…, 언니 말마 들어도 다 풀리뿟다. 인생 짜달시리 애 터질 거 있나. 바람 부는 대로 물결치는 대로…
오냐, 정답 나왔네. 스스로 잘 찾아요. 우리 말 난 김에 재미난 거 하고 살자
날 더 춥어지기 전에 새롭은 거 시작하자 언니야. 머부터 하지?
갑자기 카마 생각이 나나? 고민 좀 하자. 너 또 밀거이 걱정꺼리 생기가 잠 몬 잘라
허전한 옆구리를 보약 겉은 생각으로 채우까?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거창시사뉴스'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포토뉴스
 
(사설)“화장장 건립” 시대적 요
위천면 주민자치회, 2024년 봄맞
'거창관광 실무협의체' 발대식,
나들가게 42
거창군, 스마트 농업의 미래를
 
 
(븟가는 대로) 건계정 길섶에서
(편집국 소리)유단취장(有短取長

(사설)거창양봉협회 각종 의혹?

사)한국양봉협회 거창군지부가 지난 2월 신임 지부장을 선출 하며 출발했다. 하지만 취임 2개월만에 내홍을 겪으며 위기에 직면 했다. 본지에 의혹을 제보한 A씨...

 
(웃음)

웃음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50133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대로 97 2층 / (이메일) kyochkim@naver.com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