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4년 6월 16일 일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 자유게시판   

  

오늘 방문자 : 785명
어제 방문자 : 3,265명
Total : 26,228,786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 로크 -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평생토록 길을 양보해도 백보에 지나지 않을 것이며, 평생토록 밭두렁을 양보해도 한 마지기를 잃지 않을 것이다. - 소학 -

 

 

'(붓가는 대로)열외이고 싶다'
[2024-05-09]

 

열외列外는 주로 군대에서 쓰는 표현으로 행 열에서 빠짐을 뜻하는 용어이다. 이역하면 일단골칫거리 사고뭉치 자로써 모든 일과에서 제외 시켜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코자 보호를 받는 일명고문관병사 이다. 막가 파로 집단생활적응이 안 되는 인간쓰레기( )밖의 병사로써 즉 쌀에 돌이나 미 같은 존재이다. 아무튼 열외취급을 받으면 간섭 안 해 편하긴 하다. 사고친병사로 감방에서 왔거나 무등 병 진급누락자로서 병영의 골칫거리 껄끄러운 병사를 열외자라 지칭한다.
예전 문중 대소가에서 연세 많은 70노인층은 관혼상제 등 모든 행사에서 예외 시 하는 대접을 받았다. 군대의 열외와는 엄연히 다르긴 하지만 한 페이지 제기어 모시는 예우는 열외 와 흡사하였다. 이제 내 나이 80이 넘어 몸도 한창때보다 둔하고 경제력은 물론 제반사 거북한 점이 많다. 그래서 세상사진행대열에서 슬쩍 빠져 열외 이고픈 심정이다.
군무공상으로 보훈병원에서 상급 대학병원 ㅇ대학 ㄱ대학두병원에 위탁치료 의뢰승인을 자진거부 하였다. 나이 들면 들고나는 때를 스스로 알아야 할 것 같다. 말인 즉 조마조마 애끌이며 전전긍긍 한들 얼마를 더 살까싶어서다. 위탁해제하곤 주酒님과 벗하는 평온한 열외의 삶을 바라서이다. 요즘 연락이 닷지 않으면 세상을 등졌거나 요양시설에 갔다고 보면 된다. 그 곳에선 면회절차가 까다롭다. 면역력이 약한 환자보호를 위해 당연한 처사로 백분이해 한다. 이제 마스크도 벗고 까다로운 절차가 풀렸다니까 그런 다행이 없다.
인생은 길이가아니라 의미로 재는 것 한사람의 인생도 어떤 잣대로 재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미국흑인 인권운동가인 마 틴 루터 킹 목사는 “젊어서 죽는 것은 비극이 아니다. 70세까지 살아도 인생은 제대로 못 살고 죽는다면, 그것은 바로 비극이라 했다” 검은 예수로 불렸던 킹 목사는 39세 때 총격에 의해 짧은 생을 마쳤다. 하지만 불꽃같았던 그의 삶을 아무도 짧다고 하지 않았다. 그는 삶은 끝났어도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I have a dream”이라고 외쳤던 그의 꿈은 계속 /버락 오바마 로 이어져서 마침내 미국최초의 흑인 대통령/을 탄생시켰다. 킹 목사의 인생행로를 함축하면 시쳇말로 /짧고 굵다/라고 하겠다.
나와 나이가 동배인 모정치인이 지난 총선에서5선국회의원에 당선 된 것을 보곤 그이의 능력은 차치하고서/굵고 긴/ 잘나가는 그와 닮은 몇몇 늙은이들의 정치행보를 보곤 퍼뜩 멋 지다란 동시에 욕심이 과 타란 생각을 했다. 나는 이들을 보면서 문득 열외노인대접이 뇌리를 스치어 왠지 으스스 닭살이 돋아 술을 마셨다. 뒷짐 지고 관망하는 것도 참여나 진배없으련만 그 나이에 팔 걷고 앞장서 젊은이들의 설 자리를 넘보는 용기가 가상타 하겠다.
무거운 짐일랑 홀라당 벗어 던지고 늙은이는 힐 링하며 젊은이들에게 등짐을 지워주자는 의도이다. 나이 들면 몸이 마음 갖잖아 한창때완 엄청 차이가 난다. 병상에 누었다 하면 못 일어난다는 것을 그 흰머리 똑똑 새 들이 모르지는 않을 터 만수무강에 지장이 없기를 바라면서 촌 노의 쓰잘데기엄다 가 괜한 기우이길 바랄 따름이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751 (붓가는 대로)열외이고 싶다   거창시사뉴스 2024-05-09
1750 (사설)거창군체육회장 보궐선거?   거창시사뉴스 2024-04-25
1749 (사설)거창양봉협회 각종 의혹?   거창시사뉴스 2024-04-11
1748 (븟가는 대로) 건계정 길섶에서 봄을 보다   거창시사뉴스 2024-04-11
1747 (붓가는 대로) 과유불급   거창시사뉴스 2024-03-28
1746 한마디 414   거창시사뉴스 2024-03-14
1745 (붓가는 대로) 노상선거운동 절인사   거창시사뉴스 2024-01-18
1744 (붓가는 대로) 구두가 반짝여야   거창시사뉴스 2023-12-21
1743 (붓가는 대로)항일역사유적을 찾아서   거창시사뉴스 2023-11-23
1742 (붓가는 대로)예술가 폼   거창시사뉴스 2023-11-09

 

 

포토뉴스
 
거창군, ‘제37회 세계 금연의 날
한마디 더 420
(웃음)
(붓가는 대로) 모자소고
(만평)거창, 농식품 유럽시장 개
 
 
(붓가는 대로) 모자소고
(편집국 소리)유단취장(有短取長

(사설)거창군체육회장 보궐선거?

지난 22년 12월 22일에 제2대 거창군체육회 회장 선거가 있었다. 선거가 끝나고 제2대 거창군체육회장으로 취임한 신영균회장은 체육학과 교수 출신답게 앞선 행...

 
(웃음)

웃음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50133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대로 97 2층 / (이메일) kyochkim@naver.com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