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4년 7월 15일 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 자유게시판   

  

오늘 방문자 : 1,431명
어제 방문자 : 2,490명
Total : 26,382,914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탐욕스러운 자는 재산이 쌓이지 않으면 근심하고, 교만한 사람은 권세가 늘어나지 않으면 슬퍼한다. - 장자 -
배신자는 죄인의 기생충이다. - 사르트르 -

 

 

'(붓가는 대로)도벽'
[2024-07-04]

 

도벽은 순간적인 충동으로 도둑질하는 습관적이거나 병적으로 남의 것을 훔치는 나쁜 버릇을 반복하는 정신질환이라 하겠다. 나는 여지 것 평생을 살아오면서 알게 모르게 이루어가진 모든 내 것 전부를 잃었다 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거기엔 좀도둑부터 대도大盜 까지가 포함된다. 내 것을 내가 잃었으니까 전적으로 부덕한 나의책임이기에 마음 쓰지 않기로 작정하기 까진 마음비우는 공부를 오래간 하여 평상심을 찾아 견디고 있다.
그래서 다니면서 잘 차려 놓은 나의 물건이 혹여 보여도 /이것은 내 것인데 어떻게 여기에 있는 가/를 물어 본 적이 없다. 처음엔 참기가 힘들기도 했지만, 인내로써 입을 다 물은 것이 약이련 했다. 솔직한 이는 이것 형님 것인데 라고 하여도 나는 아니라고 부인하였다. 한즉 금전적 가치는 없으되 내겐 소중하게 간직하고 싶은 좋은 물건을 양심 있는 자는 선물로 주기도 하였다.
모래알처럼 많은 사람들 중엔 벼라 별 유형이 다 있기 마련이다. 사람이 태어나서 어린아이가 처음으로 사물을 구별할 즈음 부모가 책 읽는 것을 봤다면 이이도 자라면서 독서를 많이 하게 되고, 화투놀음을 처음 보았다면 다라서 도박을 하여 패가망신 하는 것을 보고 느낀 바다. 철들어 부모가 자식을 데리고 동냥을 했거나 좀도둑질을 했다면 분명 성장해선사회악의 본보기인 살인강도 고재봉, 대도 신창원 같이 안 되란 법이 없기 때문에 부모의 본보기가 무서운 것이다.
나는 사람의 좋고 나쁜 기준을 따질 때 10중 6이 좋으면 좋은 사람이요, 반대로 10중 6이 나쁘면 나쁜 사람으로 간주하게 된다. 성현이 아니고선 100% 좋은 사람을 기대하기란 하늘의 별따기 만큼이나 절대불가하기 때문이다.
유튜브 해외 관광객 정보기사에 의하면 우리나라가 소매치기 등 좀도둑이 없기로 범죄비율 0.09%로써 마음 편하게 여행할 수 있는 나라 중 세계 1위에 손꼽히고 있다. 나는 시골집에 문을 열어놓고 살아서 도둑이 제집 드나들 듯 하여 펴놓고 다 가져가는 불상사를 격은 지가 오래다. 지금도 마음에 앙금이 있다면 돈 안 되는 역사적 기록물 서류를 가져간 것이 못내 아쉽고 서운하다.
전엔 자동차에 둔 동전푼까지 가져가더니 근래엔 차 털이가 사라져서 더위에 에어컨을 켠 채 시동을 걸어놓았더니 고급핸드백을 들고 가벼렸다. 차를 몬지 50년간 썬 그라스며 털린 물건이 숫하게 많다. 심지어 연료파동 땐 오디오휘발유타이어 까지 빼가는 경험을 했다. 얼마나 형편이 딱하면 그럴 수가 있나 혀를 차곤 넘겼는데 지금은 차문을 열어둔 채 밤을 새도 좀도둑이 없어진 살기 좋은 세상이 되었다.
속담에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 하듯 거듭 말하지만 도둑을 맞은 것은 나의 실책이라 할 말이 없다. 작년에 여름 장마에 하수구를 치고 둔 삽을 금년에 마당 수구를 치려니까 없어져서 아쉽다. 도벽손버릇 나쁜 이웃을 CCTV로 보았으나 제집물건 인양 들소가지만 원수지기 싫어서 참는다. 남원대장간에서 벼려온 낫이며 호미 등 보이는 대로 들고 가니 나보다 더 잘 쓰거니 한다. KT 카메라5개를 설치해 올 커버 되어 전문 탈이 범은 얼 신을 안 해 좋다. 가져갈 것도 없지만 다녀간 흔적만 봐도 섬뜩 한데 그런 다행이 없다 여기고 산다.
30년 전 보석의 나라 스리랑카 에서 큰돈을 호텔로비에 잠시 둔 핸드백을 털려서 패를 본적이 있다. 그래서 수개월째 백을 몸에서 내려놓지 않기로 경심을 하곤 차중이나 카페 식당에서도 내려놓는 순간 남의 것이 되기에 앞으로 배에 붙여 메는 연습을 철저히 하여 금 월말 일주간 해외여행에 들치기 날치기 가방 따기 등 좀도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거창시사뉴스'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포토뉴스
 
거창군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
평생학습도시 거창에서 평생교육
거창군, 벼 병해충 방제를 위한
(만평)거창군 고향사랑 기부제
거창군, 2024년 안전보안관 역량
 
 
(붓가는 대로)도벽
(편집국 소리)유단취장(有短取長

(사설)평론 "메뚜기도 한철이다"

"메뚜기도 한철이다"는 속담이 있다. 전성기의 한계가 짧음을 빗대어 풍자할 때 쓰는 속담. 살아 움직이는 모든 생물은 나름대로 전성기가 있게 마련...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50133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대로 97 2층 / (이메일) kyochkim@naver.com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