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4년 7월 15일 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 자유게시판   

  

오늘 방문자 : 1,451명
어제 방문자 : 2,490명
Total : 26,382,915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죄를 짖지 않고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D.카토 -
자만은 자멸을 가져올 수 있다. - 이솝 -
죄를 짖지 않고 사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 D.카토 -

 

 

'(사설)평론 "메뚜기도 한철이다" '
[2024-07-04]

 

"메뚜기도 한철이다"는 속담이 있다. 전성기의 한계가 짧음을 빗대어 풍자할 때 쓰는 속담. 살아 움직이는 모든 생물은 나름대로 전성기가 있게 마련이다. 메뚜기는 여름철이 되면 논두렁과 들판에 퍼져서 제 세상을 만난 듯이 번성한다. 문제는 그 왕성한 활력과 번식도 한여름이 지나면 풀이 꺾여 자생력을 잃고 사라져 버린다. 이와 같은 현상은 메뚜기만이 아니라 모든 생명체에게 적용되는 것으로써 성장에는 한계가 있는 법이다. 또 절정기도 오직 한때에 불과할 뿐 오래 지속될 수 없는 것이다. 특히 사람인 경우 뜻을 이뤘을 때 우쭐해져서 의기양양 부러울 것이 없어 보이지만, 언젠가는 한여름철 메뚜기와 다름없는 생애를 맞을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 6월이 되면 들판에 메뚜기들이 한창이지요. 이 속담은 제 세상을 만난 듯이 한창 날뛴다거나 한창때는 짧다는 것이다. 요즘 각 지자체 마다 수의계약이 뭔지? 요즘 시끌 하다. 전문적인 업을 가지고 인맥 좋을때 계약 풍년을 시기 질투 하는 업체도 있지만 본업은 본업대로 풍년에 타 업까지 제3의 업체를 끌어다 쌍끌이 하니 반발과 뒷 말이 무성할 수 밖에...그기에다 수의계약 담당자가 과잉충성 논란 의혹까지 일고...인사철에 굵은 동아줄 잡아야 되고 그러다 보니 의회 권력, 측근, 친 인척등 2년여 세월이다. 짧은 행복 긴 이별이 될지 누가 알겠는가?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오피니언'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1754 (사설)평론 "메뚜기도 한철이다"   거창시사뉴스 2024-07-04
1753 (붓가는 대로)도벽   거창시사뉴스 2024-07-04
1752 (붓가는 대로) 영화건국전쟁을 보고   거창시사뉴스 2024-06-21
1751 (붓가는 대로)열외이고 싶다   거창시사뉴스 2024-05-09
1750 (사설)거창군체육회장 보궐선거?   거창시사뉴스 2024-04-25
1749 (사설)거창양봉협회 각종 의혹?   거창시사뉴스 2024-04-11
1748 (븟가는 대로) 건계정 길섶에서 봄을 보다   거창시사뉴스 2024-04-11
1747 (붓가는 대로) 과유불급   거창시사뉴스 2024-03-28
1746 한마디 414   거창시사뉴스 2024-03-14
1745 (붓가는 대로) 노상선거운동 절인사   거창시사뉴스 2024-01-18

 

 

포토뉴스
 
거창군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
평생학습도시 거창에서 평생교육
거창군, 벼 병해충 방제를 위한
(만평)거창군 고향사랑 기부제
거창군, 2024년 안전보안관 역량
 
 
(붓가는 대로)도벽
(편집국 소리)유단취장(有短取長

(사설)평론 "메뚜기도 한철이다"

"메뚜기도 한철이다"는 속담이 있다. 전성기의 한계가 짧음을 빗대어 풍자할 때 쓰는 속담. 살아 움직이는 모든 생물은 나름대로 전성기가 있게 마련...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50133 경남 거창군 거창읍 거창대로 97 2층 / (이메일) kyochkim@naver.com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