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1년 4월 12일 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2,747명
어제 방문자 : 2,615명
Total : 22,439,309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매일 중에서 가장 헛되게 보낸 날은 웃지 않은 날이다. - 상포르 -
소크라테스처럼 자기의 지혜는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야말로 가장 현명한 자이다. - 플라톤 -
책은 인생의 험준한 바다를 항해하는데 도움이 되게끔 남들이 마련해 준 나침판이요, 망원경이요, 육분의(고도를 재는 계기)요, 도표다. - 베네트 -

 

 

'“내가 그 미친년이다” 울분 토해내는 위안부 영화 개봉'
[2016-02-22]

 

14년 준비한 위안부 할머니 다룬 영화 鬼鄕(귀향) 24일 개봉

위안부 할머니의 혼이라도 모셔오자는 내용을 다룬 영화 ‘귀향(鬼鄕)’이 14년간의 준비기간과 제작 후 8개월의 노력 끝에 전국의 7만 5천명 후원자와 소액기부, 재능기부자들의 도움으로 24일 개봉한다.

개봉을 준비하던 중 일본과의 국가 간 위안부 협상이 타결되는 미묘한 시점에서 영화가 개봉되어 국민적 관심도가 어느 방향으로 움직일지 주목된다. 그러나 귀향은 일본의 만행과 정치적 부분에 비중을 줄이고 제목에서처럼 혼백이나마 고향으로 데려와 달래자는 진혼곡에 가깝다.

귀향은 메가폰을 잡은 조정래 감독이 14년간이라는 끈질긴 노력과 집념 끝에 내놓은 혼과 같은 작품이다. 구상에서 각본, 연출, 제작과 후원자 모집까지 14년간의 기간은 위안부 할머니들이 끌려가던 소녀시절의 나이와 같다.

이 영화를 만들면서 조 감독은 다중 채무자가 되었다. 수많은 후원자와 재능기부자들, 그리고 당사자들인 위안부 할머니들에게 정신적 빚을 지고 만들어 졌다. 그러나 채권자들은 빚을 받을 생각이 없다. 영화의 성공을 관객으로 본다면 많은 관람객이 찾아 공감과 위로를 통해 빚을 갚고 싶다고 한다.

자치단체와 학계에서 단체상영과 관람장소 제공 소식도 들린다. 대형자금이 쏠리는 블록버스터나 상업 영화와 달리 소액의 대중후원과 기부로 만든 귀향은 제작도 더뎠고 개봉도 늦어졌다. 최근 서울시는 관람 장소를 지원하겠다는 발표도 했다.

영화의 촬영지인 경남 거창군은 장소협찬과 후원을 통해 영화의 완성에 참여했다. 주인공 최리(무녀 은경역)와 정무지(일본군역)씨의 고향이라는 인연으로 시작되어 아름다운 경관에 반한 감독이 촬영지로 거창군을 선택했다. 15세 이상 관람이 가능한 점에서 학생들의 학습과 단체관람을 통해 거창군에서는 붐을 조성해 나가고 있다.

재능기부로 참여한 배우들과 스태프를 포함해서 비교적 적은 제작비가 투입되었지만 손익분기점은 60만 명 정도로 추산된다. 영화를 개봉하기 전 계약 직전까지 갔던 중국쪽 투자가 무산되기도 했다.

위안부 문제는 중국과 동남아 국가들에게도 공동의 아픔이 있고 최근 한·중·일 국제관계도 복잡하게 돌아가고 있다. 이러한 대외관계와 한·일 위안부 협상 타결이라는 시점에서 개봉되는 귀향은 민간차원의 중요한 문화적 증거다. 중국과 동남아로도 수출되고 공감대를 넓힌다면 꼬여가는 동아시아 정세에서 문화적 기여도 기대된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문화'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925  94개국 기독교인이 함께하는 박옥수 목사 온라인 성경세미나 개최   거창시사뉴스 2020-05-06
924  거창군립한마음도서관, 2020년 상반기 문화강좌 강사 공개 모집   거창시사뉴스 2020-01-16
923 거창 한우가 대한민국이 보증하는 '씨수소'로 선발됐다.   거창시사뉴스 2020-01-09
922  ‘담박영정(淡泊寧靜)’이란 말이 있습니다.   거창시사뉴스 2020-01-09
921  산타할아버지 깜짝선물로 연말을 따뜻하게   거창시사뉴스 2019-12-19
920  우리소리국악원 김진찬 원장의 두 겨울의 찬가 제2회 정기발표에 붙여…   거창시사뉴스 2019-12-09
919  경남도립거창대학, 수시전형 면접 축제의 장으로   거창시사뉴스 2018-10-11
918  거창윈드오케스트라 가을 맞이 『클래식과 재즈의 만남』   거창시사뉴스 2018-08-29
917 2018 녹색곳간거창 농산물대축제에서 한판 놀아보세!   거창시사뉴스 2018-08-29
916  9월 6일은 소통과 화합으로 하나 되는 날!   거창시사뉴스 2018-08-29

 

 

포토뉴스
 
재단법인 거창문화재단, 제23회
한마디 더 311
(웃음)
(만평)거창군 면단위 작은학겨
거창군, 코로나19 감염예방 ‘봄
 
 
(붓가는 대로)밥 한번 먹자
(중앙평론)3.1절 소고
(편집국 소리) 개만도 못한 자식

(사설)2021년 새해가 되면서...

2021년 새해가 시작되면서 부산, 강원도 등 광역시도는 물론 기초자치단체까지 앞 다퉈 우수업체·인력 유치라는 거창한 구호아래 ‘기업하기 좋은 도시’만들기에 ...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