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0년 8월 4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2,776명
어제 방문자 : 4,291명
Total : 21,183,551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웃음이 없는 인생은 무의미한 공백과 같다. 웃음은 정서를 가져온다. 웃음을 무엇에 두고 웃느냐에 따라서 사람의 인품을 알 수 있다. - 잠부론 -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 로크 -
웃음은 인류에게만 허용된 것이며, 이성이 지닌 특권의 하나이다. - 레이 헌트 -

 

 

'(붓가는 대로) 복식유행을 거슬다 '
[2020-06-19]

 

유행이란말의 사전적 의미는 특정한 행동양식이나 사상 따위가 일시적으로 많은 사람의 추종을 받아서 널리 퍼짐, 또는 그런 사회적 동조 현상이나 경향이라 했다. 복식dressing 즉 패션은 특정한 시기에 유행하는 의상이나 두발의 일정한 형식, ‘옷맵시’의 최신유행을 일컫는 말이다.
돌이켜보면 나는 박정희정부에서 국가재건에 주력하던 때 건설회사에 종사하면서 혈기왕성한 청 장년기를 보냈다. 회사 특성상 현장 작업 소 에선 활동하기에 편한 의복, 불 루 진blue jean 청 옷이 편했다. 이 옷의 원래 어원은 ‘블루 드 젠느 bleu de genes’로 부란서 말로서 천막 천이란 뜻이다. 사업가가천막납품에 실패한 나머지 질긴 천으로 옷을 만들면 잘 팔릴 거란 란 착상이 적중했단다. 이러한 우연이 전 세계의 모든 사람이 즐겨 입는 옷이 탄생한 일화이다. 우리나라에선 아마 내가 직장생활을 시작할 그 무렵 미국의 리바이스란 청바지가 들어왔다. 값도 비싸려니와 처음 본 옷이라 사람들이 선뜻 입을 용기를 내지 못하는 것 같았다. 간혹 연예인들이 걸치거나 서부영화에서 보안관이나 무법자들이 입던 낮선 옷 이여서 말이다.
그 블루진 청 옷은 미국 서부개척시대에 노다지를 찾던 광산 노동자들이 입던 질긴 옷의 대명사이다. 실용성이 좋아서 미국인들이 일터에서 입는 노동자blue dollar들 작업복이자 카우보이 목동들의 일상복인 질긴 무명베 옷이다. 그 옷을 내가 처음 입은 때가 1970년대 초반이다. 청와대에서 일 할 적에, 얼핏 보기에 나와 동 연배인 가수 나훈아 가 미수교국인 일본도쿄 공연허가 차 들렸을 때 입은 청 옷이 멋있어 보였다. 나도 용기를 내어 그를 따라서 입기 시작했다. 정말질기고 튼튼해서 일복으론 안성맞춤이었다. 지금은 블랙 진 화이트 진으로 튀지 않게 샐러리맨 화이트칼라 사무직종사자들도 선호해 대중화가 된 세계인이 즐겨 입는 보편적 의상으로 자리매김 하였다. 미국에선 애플 같은 굴지의대기업 회장부터 걸인까지 입는 평등하고 자유스러운 옷이기도 하다.
내가 입던 진 옷 여러 벌을 거창에 와서 입은즉 주위에서 이상한 눈초리로 봄을 의식했었다. 친히 지내던 이들이 조심스럽게 저속하다고, 입지를 말 라 고, 할 정도로 40년 전 거창의 눈높이정서는 촌티를 벗어나지 못했었다. 내게 고맙게 관심을 가 저 주던 이가 고인이 되었는가 하면, 따라 입고들 있으니까, 세상사 모순의 부조화란 참으로 종잡을 수가 없구나 싶다.
나의 경우는 즐겨는 입되 나이가 나이인 만 큼 유행에 역행함이다. 바지통이 좁은 쫄 바지가 유행이다 싶으면, 난 거꾸로 넓은 팡탈롱을 입고, 기장을 길게 들입을 땐, 나는 짧 게로, 요즘엔 청바지가해지고 터진 무릎과 허벅지가 다 보이는 옷이 유행이다. 하여 나는 재봉틀로 박음질을 곱게 해서 유행을 거스른 몸 꾸밈새를 한다. 시골정서상 늙은이에게 오는 주책바가지란 따가운 눈총을 벗어나고 싶은 나 나름 선택의 길이다.
요즘은 바지통이 좁고 발목이나 종아리가 반쯤 드러날 정도로 짧은 바지가 유행인 것 같다. 그래서 나는 오래된 나팔바지를 좀 짧게 가위로 싹둑 잘랐다. 유행과 거리가 있어 보이면서도 얼핏 유행을 따르는 것 처 럼 되었다. 카페에서 젊은이들이 나처럼 기장을 베어버린 것 같은 진 의상을 많이들 입은 것을 보곤 놀라웠다. 그러다 이도저도 아닐 땐 헌옷을 필요 로 하는 먼 나라라에 보낼 수거함에 넣는다. 거의 새 옷 같은 헌옷은 사회복지회관 아름다운 가게 등자선 단체에 계절이 바뀌면 모아서 가져다준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지역종합'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2036  거창군 드림스타트, 건강검진 및 치과 치료 프로그램 업무협약 체결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5  ‘2020년 거창군 작은공동체 지원공모사업’ 개최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4  거창소방서, 여름 휴가철 캠핑장 등 소방안전대책 추진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3  거창군, 치매안심센터 ‘가정방문형 진단검사’ 실시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2 거창군, 치매안심센터 ‘가정방문형 진단검사’ 실시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1 창남초, 경남형 학교공간혁신 모델 구축 사업 추진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30  ‘아림1004운동’ 새로운 출발을 시작하다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29  (웃음)노전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28 (중앙평론)Rosam Amor(장미를 사랑한다)   거창시사뉴스 2020-07-23
2027 (한마디 더)Microsoft Newes 2020sus 7월 21일 17:10   거창시사뉴스 2020-07-23

 

 

newsread.php?storyboard=news&id=11701&egroup=11701&sid=11701&boardname=포토뉴스
 
거창군, 빼재산림레포츠파크 사
거창군 기부문화 활성화로 감사
찾아가는 농기계 순회교육 및 농
거창군 2개 마을기업, 정부 지원
(붓가는대로) 괴질과 풍습의 변
 
 
(붓가는 대로) ME TOO 고위공직
(중앙평론)Rosam Amor(장미를 사
(편집국 소리)백선엽과 박원순.

(웃음)노전 김종철

노전 김종철...

 
(사설)곡예사 같은 정치인 행보

지난 1일 거창군의회가 임시회 본회를 열어 후반기 원 구성을 마쳤다. 의장단 구성을 위해 김종두 의원과 표주숙의원이 의장 선출에 출마 김종두 의원이 선출 되며 재선 동안 2번의 의장 경력을 가지게 되었다. 하...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생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정영미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