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등록  날씨정보  교차로
     
  2021년 10월 26일 화요일             기획 | 경제 | 사회 | 문화 | 교육 | 생활 | 건강 | 지역종합 | 사설ㆍ오피니언 | 시사만평    

  

오늘 방문자 : 1,564명
어제 방문자 : 1,898명
Total : 23,781,327명

  

아이디 
비밀번호 


아이디/패스워드
독서는 다만 지식의 재료를 공급할 뿐이며, 그것을 자기 것이 되게 하는 것은 사색의 힘이다. - 로크 -
현명한 사람은 어리석은 자가 현자로부터 배우기보다도 많은 것을 우자로부터 배운다. - 카토 -
소크라테스처럼 자기의 지혜는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는 자야말로 가장 현명한 자이다. - 플라톤 -

 

 

'(편집국 소리)강물은 출렁이고'
[2021-06-24]

 

靑眼·靑庵 이 현 렬

강은 출렁이며 흐르고
부딪친 바위를 넘어 넘실거리는
세상 일이 하나같이 흘러서
무수한 구비를 넘기고
지나가는 사람들은 흩어져 어디에,

젊음과 사랑도 낚시질하는 바램도
흘러간 그대로 아이들이 자라나는
평화로운 마을에 인정은 피고 지고
목마른 기다림으로 소용돌이에 묻히어 갈 뿐,

대어든 갈겨니든 애달픔을 내려놓아도
남아있다는 것은 지나간 것 뿐
강물은 흘러가는 낮아지는 길이니,
어울려 즐거웠던 만남도
막걸리통 어깨에 매고 놀던 강가 숲 속의
장구, 징소리도 들리지 않는
회체(會體)의 흔적도 사라지고
물결만 댐에 갇혀 긴 시간을 보내는
볼 수 없는 얼굴들은 무엇으로 피어
그 넋들은 어디에서 졸고 있나.

강물은 어떤 지점에도 머물지 못하고
만들고 간 모양은 모양대로
큰 물이 내릴 때까지 출령이는 흔적으로
어둠이 내려와 거두어 가고
산을 돌아 사라진 비행하는 물줄기는
느낌도 없는 강가의 무심한 관목처럼
허허로운 그리움이 덮고 있었다.

 

 

   
 

 

참 여 자 내     용 점    수

본 기사에 대한 나의 생각 쓰기 -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립니다. -

참여자 ☞ 이름 :   비밀번호 :   점수(본기사) :
자동등록방지
내   용 ☞
                
No '������������'와 관련된 최신 기사 기자 날짜

 

 

포토뉴스
 
(붓가는 대로)생의 애착
(만평)김태호의원 대표 발의
(사설)거창군 도의원 1명으로 줄
한마디 더 361
가족과 연인들이 함께하는 거창
 
 
(붓가는 대로) 일본 엎어치기
(중앙평론)四月 초파일 (양 5.19
(편집국 소리)강물은 출렁이고

(사설)밀려드는 관광객 행복한 거창

밀려드는 관광객, 행복한 거창 높고 높은 하늘이 깊이를 알수 없는 푸르름으로 가득찬 계절, 거창 여행이 전국적으로 각광을 받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정의 거...

 
(웃음)

웃음 전도사 김종철...

 
   

  

 

거창시사뉴스     경서교차로

(명칭)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경남 아00136 (등록연월일) 2011.4.4
(제호) 거창시사뉴스 (발행인.편집인) 이안나 (전화번호) 055-945-1809 (교차로) 055-942-6613 (팩스) 055-943-0406
(발행소) 경남 거창군 거창읍 대동리 905-1
(발행연월일) 2013.7.19 (청소는보호책임자) 이안나
Copyright ⓒ 2004  거창시사뉴스 All Rights Reserved